--- --- walk around :: 2018/04 글 목록

personal/taste2018.04.18 17:33

 

 

 

솔직히 놀랐다.

 

사람들이 많이 가는 카페나 식당이라고 해도

 

가서 보면 어설픈 흉내만 낸 곳이 많다.

 

 

뭔가 숍 전체를 관통하는 스토리가 잘 안 보인다.

 

프릳츠도 그럴 것 같았다.

 

 

사람들이 많이 간다고 하니,

 

와이프와 산책 나온 김에 갔.

 

 

 

그런데, 소감은

 

"그래. 배는 좀 아프지만, 돈 많이 벌어라"

 

 

 

 

 

 

 

인테리어는..

 

 난 이런 거 좋다.

 

내가 사는 곳, 심지어 아파트인데

 

이런식으로 하려다 못 했다.

 

 

그냥 다들 하는 인테리어보다

 

노출 콘크리트, 배관 정리 등이 비쌌다.


 

 

 

 

 

 

 

 

커피잔도 고풍스럽다.

 

다만, 프릳츠에서 알아야 할 것이

 

국화문양같은 저 문양이 일본 황실 문양일 것이다.

 

 

한국에서도 예로부터 유사한 문양을

 

사용하긴 했으나...

 

에지간하면 바꾸는 게 좋을 듯.

 

 

커피는 맛있다.

 

 

 

 

 

 

 

 

 

패키지, 빈티지 다 감각적이다.

 

너무 잘 했다.

 

 

 

 

 

 

 

 

 

 

빵도 수준급이다.

 

주방이나 카운터에 주로 젊은 사람들이 보이는데,

 

매뉴얼이 잘 되어 있나..

 

 

다만 원산지 표시가 눈에 잘 안 보였다.

 

이 정도 맛이면 재료는 좋아야 할 것 같은데..

 

그래도 궁금해..

 

 

 

 

 

 

 

 

가볼만한 곳이다.

 

NON-GMO, 유기농 재료라면 더 좋을 듯

 

 

일단 커피는 직거래 라고 한다.

 

이른 바 공정거래를 실천 하는 듯

 

 

 

 

 

 

 

이런 유리잔은 참 좋다.

 

 

 

 

 

 

집에 머그가 너무너무 많아서

 

참았다.

 

 

그런데 오래 못 참을 듯

 

 

 

 

 

Posted by walk around
TAG 프릳츠
personal/material2018.04.18 16:49

 

 

 

네스프레소 버츄오 플러스 내 돈 주고 산 개봉기 & 사용후기

 

 

사용하던 네스프레소 추출기가

고장났다.

 

꽤 사용했다.

커피가 삐질삐질 나온다.

 

"추출기를 사야겠다"하고 알아보니

뭐 새로운 게 나왔다.

 

버츄오.

 

가격이 꽤 한다.

 

에라 모르겠다.

라떼용 거품기까지

풀로 구입.

 

네스프레소 버츄오 플러스.

 

 

 

 

박스가 좀 웃기다.

버츄오?!

 

이게 뭔가 싶겠다.

 

 

 

속에 본 박스.

 

 

 

 

박스가 앞으로 열린다.

알뜰하게 공간을 잡고 들어가 있다.

꽤 큰 녀석들인데...

 

 

 

 

설명서 없이 직관적으로 설치 가능

 

 

 

 

위로 이렇게 열린다.

처음에 열 때 좀 헤맬 수 있다.

 

이쯤에서 여는 방법과

버츄오 플러스의 소음을 동영상으로 본다면..

결론을 말하면 상당히 조용하다.

 

동영상 링크(유튜브): https://youtu.be/_xSRKAcsTlU

 

 

 

캡슐도 다르게 생겼고

또 크다.

 

 

 

3개만 찍었는데,

크기 종류는 4가지이다.

아메리카노부터 에스프레소까지

 

 

 

요즘 출시 초기라 그런지

캡슐을 박스째 사면(아래 사진)

이런 케이스를 준다.

 

담아 놓으니 예쁘다.

얼마나 열심히 쓸 지 모르겠지만.

 

 

 

 

프릳츠 잔에 담은 아메리카노 캡슐의 커피량

양이 이제 상당하다.

 

 

 

얘는 에스프레소.

 

 

커피에 거품, 크레마가 상당하다.

맛은 더 좋아졌다.

 

 

 

그런데 거품이 커피 마실 때 거스릴 정도

이건 뭐 맥주도 아니고..

마시기 부담스러울 정도로 거품이 생기기도 한다.

나도 이 정도 거품은 싫다.

일부는 예전 모델이 낫다는 말도 한다.

 

 

 

 

Posted by walk around
사회2018.04.18 14:48

 

유시민 작가가 말하는 글 잘 쓰는 법

 

 

 

3번의 거시기 화법이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데,

불명확한 표현을 말한다.

대표적인 표현이 '부분'이다.

"이것이 참 바람직한 부분이다'

여기서 '부분'은 절대 사용해서는 안되는 불명확한 표현이다.

말할 때 '부분'이라는 말을 많이 하는 사람은

확신이나 어휘가 부족한 사람이다.

 

중국 글자는 '~적'이 대표적이다.

 

일본식 조사는 '~에의' 등이다.

 

 

 

 

출처: http://eastman.tistory.com/search/qqq [walk around]
Posted by walk around
TAG 글쓰기
사회2018.04.18 14:39

 

 

 

 

 

 

 

 

 

 

 

 

 

 

 

 

 

 

 

 

 

 

 

 

 

 

 

 

 

 

 

 

 

 

 

 

 

 

 

 

Posted by walk around
personal/living2018.04.18 11:22

 

 

욕실 전기 콘센트 커버는

쉽게 부서진다.

 

비데, 헤어드라이어 등을

사용하며 자주 여닫다보면

망가지기 일쑤.

 

누군가 해본 걸 인터넷에서 보고

흉내냈다.

 

마침 괜찮은 스티커가 생겨서.

 

아래는 순서도.

 

 

 

대체로 많은 물티슈 뚜껑이 사용 가능

 

 

 

떼어내서 손질하면 이렇게..

 

 

 

원하는 스티커를 붙이고..

 

 

 

흉울스럽게 변한 욕실 콘센트 ㅠ.ㅠ

 

 

 

양면 접착제 또는 믹스앤픽스로 고정

 

 

 

 

 

투명하지 않은 뚜껑이 나을 수도..

 

 

 

 

Posted by walk around
personal/material2018.04.18 11:01

 

 

무쇠냄비 구입 때 받은 사용법을

집에 던져 두면 분실하기 때문에

블로그에 저장함.

+

무쇠냄비 세척법

무쇠냄비로 돼지고기 수육만들기

 

 

<무쇠냄비로 밥짓기>

 

 

 

<무쇠냄비 사용 & 관리법>

 

 

 

무쇠냄비 세척법 : http://eastman.tistory.com/1843

무쇠냄비로 돼지고기 수육만들기 : http://eastman.tistory.com/1842

Posted by walk around
personal/taste2018.04.18 10:54

 

 

1. 원두를 갈아 커피를 내린다. 한 잔에 200ml

2. 코코넛 오일 1 티스푼

3. 초지 방목 버터 1티스푼

4. 블랜더나 거품기로 잘 섞는다.

 

 

버터가 커피를 부드럽게

그리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조절해 준다.

 

다만, 목초지에서 풀어서 키운 소의 젖으로 만든

버터를 사용해야 한다.

(구하기 어렵네요)

 

 

화학버터 또는 우리 양식 버터로 만들면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다.

 

다만 초지방목 버터는 비싸다.

 

체온유지, 다이어트에도 좋다고 하고.

비타민K 덕분에 심장병 예방, 뼈의 칼슘 유지.

 

오메가 3와 6 덕분에 혈액, 관절, 눈에 좋다고 합니다.

 

 

 

 

Posted by walk around
personal/material2018.04.18 09:46

 

 

 

시카-케어(CICA-CARE) 실리콘 겔 시트를

큰 마음 먹고 구입해서 사용했다.

 

가격이 꽤 한다. 2~3만 원 정도 한다.

약국마다 가격이 폭이 큰 편이다.

 

내 경우 수술 때문에 생긴

꽤 크고 오래된 흉터에 사용했다.

결론을 말하면

효과는 그다지 크지 않았다.

 

유명한 제품이니 효과가 없지 않을 것이지만,

아마도 작고 오래지 않은 흉터에 효과가

있지 않을까 싶다.

 

씼어서 재활용이 가능한데,

빼먹지 않고 매일 성실하게 사용했다.

 

거의 2~3주 지나니까

접착력이 떨어지면서 더는 사용이 어려웠다.

 

 

 

Posted by walk around
personal/material2018.04.12 13:56

 

스타벅스 굿즈 수집품 1 (스피너, 1호점 텀블러, 보석함(?),

화이트 머그컵, 파우치, 피크닉 매트)

 

스타벅스 브랜드를 좋아한다.

매장에서 인터넷도 잘 되고,

자리 가지고 뭐라고 안 하고,

커피도 무난하고,

샌드위치, 베이글 등도 괜찮다.

 

가격이 다소 비싸고,

케잌류가 취향에 맞지 않는다는

단점도 있기는 하다.

(이상 국내 매장 기준)

 

브랜드를 좋아하는 이유로

관련 상품, 굿즈도 챙기게 된다.

 

아주 심한 편은 아니지만,

괜찮다 싶으면 사는 편이다.

 

그 동안 수집한 것을

시간 날 때마다 풀어놓을 생각.

 

 

 

스타벅스 관계자가 본다면,

이런 거 없다고 할 것이다.

 

맞다. 이런 거 없다.

 

시애틀의 한 기념품 가게에서 구입한 것.

스타벅스 본사가 있는 곳이어서 그럴까?

이런 제품도 팔고 있었다.

 

만원 정도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2017년 구입.

미국에도 상품 도용 상품이 있다는 거 ㅋ

 

 

 

 

이 아이 역시 시애틀에서 구입했다.

시애틀 스타벅스 1호점에서

구입한 것으로 기억한다.

 

많은 도시가 그렇지만

시애틀에도 스타벅스 매장이 많다.

상품도 매장마다 조금씩 다르다.

 

 

 

스타벅스 1호점

그리고 걸어서 5분 거리의 리저브 매장

그리고 걸어서 약 40분 거리의 팩토리

차를 타고 가야하는 본사 건물

 

모두 상품을 판매한다.

 

 

 

이 제품은 1호점 아니면 팩토리 같은데,

로고가 예전 것이니 1호점 같다.

 

 

 

보온은 전혀 안 된다.

잘 될 것 같이 생겼는데,

뜨거운 음료를 넣으면 겉도 뜨거워진다.

 

단열이 전혀 안 된다는 거.

 

 

 

도자기로 되어 있고

두껍다.

 

묵직하고 예쁜데,

실용성은 없다 ^^

 

 

 

이 아이들은 사실 쵸콜릿 포장이다.

활용도가 좀 있다.

 

 

 

보석함이나 작은 물건을 넣어 두기 좋다.

입구는 자석으로 체결된다.

 

 

 

이 친구는 오래 됐다.

깨끗한 디자인이 좋아서 구입.

숏 사이즈 정도 된다.

 

 

 

유리 텀블러.

무거운 편이어서 휴대성은 없다.

 

시애틀의 스타벅스 1호점에서 샀는지

아니면 한국에서 샀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아마 시애틀에서 보고

"어? 이게 한국에도 있으니 무겁게 여기서 사지 말자"

이러고는 한국에서 산 것 같다.

 

 

 

 

 

입구가 특이하다.

옆으로 열게 되어 있다.

 

 

 

2018년 봄.

이프리퀀시로 지급하는 스타벅스 피크닉 매트

우리 말로 돗자리.

스벅 말로 My Holiday Mat

 

2018년 5월 13일 기준

서울 목동의 3개 매장에는 이 디자인이 동 났다.

 

같은 날 지방에서 받을 수 있었다.

 

 

테이블 아래 깔린 것도

같은 시즌 스타벅스 피크닉 매트.

 

이 친구는 이 프리퀀시가 아니라

돈을 주고 구입할 수 있는 디자인이다.

 

 

이 피크닉 매트는 이 프리퀀시로 구입이 가능했다.

 

 

 

이 파우치는 2018년 다이어리와 함께 주는 아이.

 

 

 

 

 

 

 

 

 

 

 

 

 

 

 

Posted by walk around
사회2018.04.04 15:33

 

 

 

소셜미디어, 성폭력, 술, 환경오염의

폐해를 보여주는 풍자 그림.

 

아이디어가 기발하다.

 

 

 

 

 

 

 

 

 

 

 

 

 

 

 

 

 

 

 

 

 

 

 

 

 

 

 

 

 

 

 

 

 

 

 

Posted by walk aroun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