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walk around :: 2018/04/18 글 목록

personal/taste2018.04.18 17:33

 

 

 

솔직히 놀랐다.

 

사람들이 많이 가는 카페나 식당이라고 해도

 

가서 보면 어설픈 흉내만 낸 곳이 많다.

 

 

뭔가 숍 전체를 관통하는 스토리가 잘 안 보인다.

 

프릳츠도 그럴 것 같았다.

 

 

사람들이 많이 간다고 하니,

 

와이프와 산책 나온 김에 갔.

 

 

 

그런데, 소감은

 

"그래. 배는 좀 아프지만, 돈 많이 벌어라"

 

 

 

 

 

 

 

인테리어는..

 

 난 이런 거 좋다.

 

내가 사는 곳, 심지어 아파트인데

 

이런식으로 하려다 못 했다.

 

 

그냥 다들 하는 인테리어보다

 

노출 콘크리트, 배관 정리 등이 비쌌다.


 

 

 

 

 

 

 

 

커피잔도 고풍스럽다.

 

다만, 프릳츠에서 알아야 할 것이

 

국화문양같은 저 문양이 일본 황실 문양일 것이다.

 

 

한국에서도 예로부터 유사한 문양을

 

사용하긴 했으나...

 

에지간하면 바꾸는 게 좋을 듯.

 

 

커피는 맛있다.

 

 

 

 

 

 

 

 

 

패키지, 빈티지 다 감각적이다.

 

너무 잘 했다.

 

 

 

 

 

 

 

 

 

 

빵도 수준급이다.

 

주방이나 카운터에 주로 젊은 사람들이 보이는데,

 

매뉴얼이 잘 되어 있나..

 

 

다만 원산지 표시가 눈에 잘 안 보였다.

 

이 정도 맛이면 재료는 좋아야 할 것 같은데..

 

그래도 궁금해..

 

 

 

 

 

 

 

 

가볼만한 곳이다.

 

NON-GMO, 유기농 재료라면 더 좋을 듯

 

 

일단 커피는 직거래 라고 한다.

 

이른 바 공정거래를 실천 하는 듯

 

 

 

 

 

 

 

이런 유리잔은 참 좋다.

 

 

 

 

 

 

집에 머그가 너무너무 많아서

 

참았다.

 

 

그런데 오래 못 참을 듯

 

 

 

 

 

Posted by walk around
TAG 프릳츠
personal/material2018.04.18 16:49

 

 

 

네스프레소 버츄오 플러스 내 돈 주고 산 개봉기 & 사용후기

 

 

사용하던 네스프레소 추출기가

고장났다.

 

꽤 사용했다.

커피가 삐질삐질 나온다.

 

"추출기를 사야겠다"하고 알아보니

뭐 새로운 게 나왔다.

 

버츄오.

 

가격이 꽤 한다.

 

에라 모르겠다.

라떼용 거품기까지

풀로 구입.

 

네스프레소 버츄오 플러스.

 

 

 

 

박스가 좀 웃기다.

버츄오?!

 

이게 뭔가 싶겠다.

 

 

 

속에 본 박스.

 

 

 

 

박스가 앞으로 열린다.

알뜰하게 공간을 잡고 들어가 있다.

꽤 큰 녀석들인데...

 

 

 

 

설명서 없이 직관적으로 설치 가능

 

 

 

 

위로 이렇게 열린다.

처음에 열 때 좀 헤맬 수 있다.

 

이쯤에서 여는 방법과

버츄오 플러스의 소음을 동영상으로 본다면..

결론을 말하면 상당히 조용하다.

 

동영상 링크(유튜브): https://youtu.be/_xSRKAcsTlU

 

 

 

캡슐도 다르게 생겼고

또 크다.

 

 

 

3개만 찍었는데,

크기 종류는 4가지이다.

아메리카노부터 에스프레소까지

 

 

 

요즘 출시 초기라 그런지

캡슐을 박스째 사면(아래 사진)

이런 케이스를 준다.

 

담아 놓으니 예쁘다.

얼마나 열심히 쓸 지 모르겠지만.

 

 

 

 

프릳츠 잔에 담은 아메리카노 캡슐의 커피량

양이 이제 상당하다.

 

 

 

얘는 에스프레소.

 

 

커피에 거품, 크레마가 상당하다.

맛은 더 좋아졌다.

 

 

 

그런데 거품이 커피 마실 때 거스릴 정도

이건 뭐 맥주도 아니고..

마시기 부담스러울 정도로 거품이 생기기도 한다.

나도 이 정도 거품은 싫다.

일부는 예전 모델이 낫다는 말도 한다.

 

 

 

 

Posted by walk around
사회2018.04.18 14:48

 

유시민 작가가 말하는 글 잘 쓰는 법

 

 

 

3번의 거시기 화법이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데,

불명확한 표현을 말한다.

대표적인 표현이 '부분'이다.

"이것이 참 바람직한 부분이다'

여기서 '부분'은 절대 사용해서는 안되는 불명확한 표현이다.

말할 때 '부분'이라는 말을 많이 하는 사람은

확신이나 어휘가 부족한 사람이다.

 

중국 글자는 '~적'이 대표적이다.

 

일본식 조사는 '~에의' 등이다.

 

 

 

 

출처: http://eastman.tistory.com/search/qqq [walk around]
Posted by walk around
TAG 글쓰기
사회2018.04.18 14:39

 

 

 

 

 

 

 

 

 

 

 

 

 

 

 

 

 

 

 

 

 

 

 

 

 

 

 

 

 

 

 

 

 

 

 

 

 

 

 

 

Posted by walk around
personal/living2018.04.18 11:22

 

 

욕실 전기 콘센트 커버는

쉽게 부서진다.

 

비데, 헤어드라이어 등을

사용하며 자주 여닫다보면

망가지기 일쑤.

 

누군가 해본 걸 인터넷에서 보고

흉내냈다.

 

마침 괜찮은 스티커가 생겨서.

 

아래는 순서도.

 

 

 

대체로 많은 물티슈 뚜껑이 사용 가능

 

 

 

떼어내서 손질하면 이렇게..

 

 

 

원하는 스티커를 붙이고..

 

 

 

흉울스럽게 변한 욕실 콘센트 ㅠ.ㅠ

 

 

 

양면 접착제 또는 믹스앤픽스로 고정

 

 

 

 

 

투명하지 않은 뚜껑이 나을 수도..

 

 

 

 

Posted by walk around
personal/material2018.04.18 11:01

 

 

무쇠냄비 구입 때 받은 사용법을

집에 던져 두면 분실하기 때문에

블로그에 저장함.

+

무쇠냄비 세척법

무쇠냄비로 돼지고기 수육만들기

 

 

<무쇠냄비로 밥짓기>

 

 

 

<무쇠냄비 사용 & 관리법>

 

 

 

무쇠냄비 세척법 : http://eastman.tistory.com/1843

무쇠냄비로 돼지고기 수육만들기 : http://eastman.tistory.com/1842

Posted by walk around
personal/taste2018.04.18 10:54

 

 

1. 원두를 갈아 커피를 내린다. 한 잔에 200ml

2. 코코넛 오일 1 티스푼

3. 초지 방목 버터 1티스푼

4. 블랜더나 거품기로 잘 섞는다.

 

 

버터가 커피를 부드럽게

그리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조절해 준다.

 

다만, 목초지에서 풀어서 키운 소의 젖으로 만든

버터를 사용해야 한다.

(구하기 어렵네요)

 

 

화학버터 또는 우리 양식 버터로 만들면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다.

 

다만 초지방목 버터는 비싸다.

 

체온유지, 다이어트에도 좋다고 하고.

비타민K 덕분에 심장병 예방, 뼈의 칼슘 유지.

 

오메가 3와 6 덕분에 혈액, 관절, 눈에 좋다고 합니다.

 

 

 

 

Posted by walk around
personal/material2018.04.18 09:46

 

 

 

시카-케어(CICA-CARE) 실리콘 겔 시트를

큰 마음 먹고 구입해서 사용했다.

 

가격이 꽤 한다. 2~3만 원 정도 한다.

약국마다 가격이 폭이 큰 편이다.

 

내 경우 수술 때문에 생긴

꽤 크고 오래된 흉터에 사용했다.

결론을 말하면

효과는 그다지 크지 않았다.

 

유명한 제품이니 효과가 없지 않을 것이지만,

아마도 작고 오래지 않은 흉터에 효과가

있지 않을까 싶다.

 

씼어서 재활용이 가능한데,

빼먹지 않고 매일 성실하게 사용했다.

 

거의 2~3주 지나니까

접착력이 떨어지면서 더는 사용이 어려웠다.

 

 

 

Posted by walk aroun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