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앙프라방에 밤마다 생기는 야시장은

즐거움 그 자체.


제품도 괜찮고 상인들도 유쾌하다.

구경하는 재미와 흥정하는 재미가 있다.


중요한 것은 무조건 30% 정도는 깎을 수 있다는 것.





턱 받이, 파우치, 슬리퍼

모두 디자인이 어쩌면 저렇게 예쁜지






라오스 차.

그러고 보니 집에 라오스 차가 있네.

아직 마셔보지 못햇다.

녹차와 비슷한 듯






분위기 있는 조명.

접히기 때문에 갖고 가는 건 큰 문제없다.






호객은 부담스럽게 안 한다.

응대는 편하게 한다.






귀여운 브롯지.






꼭두각시 같이 생겼으나 움직임은 전혀 정교하지 않다.

가장 왼쪽에 있는 인형을 사왔다.

특이해서..






노트.






어기 신발과 파우치.






인형






화려한 방석.

선물로 몇 개 사왔는데 잘 쓰시는지...






저녁을 먹고 천천히 산책하면서 구경하기 딱 좋다.

다만 너무 더워서 좀 보다보면 숙소 에어컨 생각이 간절하다.


개인적으로는 홍콩 야시장보다 재미있는

로컬 분위기의 야시장이었다.


<링크>

홍콩 도착, 템플스트리트 야시장과 레이디스 마켓 - 2014 홍콩·선전 여행 1

홍콩여행⑨ : 물고기를 비닐봉투에 넣어 전시하는 금붕어시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