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앙프라방 여행자 거리에는 왓 탓과 왓 호씨앙 등 

두 개 의 꽤 큰 사원이 있다.


여행자 거리에 숙소를 마련했다면

주변 산책을 하다가 자연스럽게 들르게 된다.


먼저 들렀던 곳은 왓 탓(Wat That).






입구부터 요란하다.

최근에 새로 한 것 같다.






뱀의 꼬리가 길다.

긴 뱀꼬리 끝에는 불두가 있다.









고풍스러운 탑도 보인다.






본관은 화려한 문양이다.

지붕 꼭대기도 특이하다.






금칠된 다소 특이한 표정의 불상






예외없이 등장한 머리 손질하는 여인






사원의 큰 건물 난간에 예외없다. 뱀머리.






이 불상은 표정이 더 특이하다.






왓 탓의 전경




입구 난간에 붙은 불상 머리






왓 탓 바로 옆에 있는 왓 호씨앙(Wat Hosian) 입구

뱀머리의 모습이 왓 탓과 약간 다르다.






난간에는 불상 머리가 아닌 연꽃 봉오리






상당히 화려한 본관






지옥의 모습을 그려 놓은 듯




상당히 끔찍한 장면들이다.






본관 지붕 아래






개인에 대한 추모비.






왓 탓과 왓 호씨앙 바로 길 건너에는

조마 베이커리가 있다.


두 사원의 승려들은 매일 아침 딱밧(탁발 수행) 때

여행자 거리를 채우게 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