홋카이도 도청 구청사.

사실 삿포로에는 크게 볼 것이 없기 때문에

이런 곳도 관광 포인트가 된다.


막상 가보면 그래도 뭐...

나름 괜찮지만,

비행기 타고 가서 볼 정도는 아니다.





서울 도심의 고궁이나 지방의 많은 고건축물도 이 정도는 되는 듯.

북해도청이라는 한자가 이국적.






잘 꾸며 놓기는 했다.

아.. 이런 잔디...

기분 좋다.







이곳의 가장 큰 매력은 늪이다.

작은 생태계가 살아있는 늪지대.

이것은 너무 좋다.






도심 한가운데 구 청사에

이렇게 되어 있다는 게

박수받을 일이 아닐까.






어느한 곳만 따로 보면

절대 도심 같지 않다.






단체 관광객들도 여기는 꼭 들르는 듯









이제 삿포로를 떠날 시간.

비가 개어 맑아지는 하늘.

나름 다이나믹한 여행이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