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세 미술관은


금방 볼 수 있을 줄


알았습니다.




거의 하루를 투자하고도


보다말고 나온


루브르 박물관보다


수월할 줄 알았죠.



하지만 결론적으로


여기서도 거의 한나절 보낼 뻔 했습니다.




전시물이 보통이 아니다.




사전에 공략법, 감상법 필요없습니다.


워낙 계속 이거다 싶은 작품의


연속입니다.









오전 9시.


이미 줄이 길었습니다.



다 외국인이라


프랑스 사람 같은데,


알고보면 이 사람들도


대부분 관광객. ㅋ










입구부터 뭔가 기선 제압.









길단 길고 높은


홀이 눈에 들어옵니다.










루브르에서 일단


모나리자를 보기 위해


달리기 시작했다면



오르세에서는 이 작품


밀레의 만종을


먼저 봐야하나.









오르세에는 만종 외에도


비슷한 인기(?) 끌고 있는


작품이 많습니다.




만종 바로 옆


이삭 줍는 여인들










회화뿐 아니라 곳곳에


조각도 많습니다.













도대체 이런 것은 어떻게...


























루브르에서도 모나리자만 좀 특별하지


모든 그림들이 거의 손에 닿을 듯이


있었는데,



오르세에서도


그림과 거의 대면합니다.













이렇게 유명 작품도


동네 학생 제품처럼 거의 만질 듯이

















사실 그림은 잘 모르지만


그래서 공부도 한다고 했지만


막상 작품 앞에 보니


생각은 하나도 안 나고


그냥 그림들이


아름답다....












중간에 외부 풍경




















설명이 녹음된 장비도 줍니다.


















어릴 때 백과사전에서 보고


눈깔 튀어 나올뻔 했던


장오귀스트도미니크 앵그르의 샘












소년의 눈을 매료시킬


그림이 많네요.



명작을 보고 이 무슨 말을.. ㅠ.ㅠ










활 쏘는 헤라클레스


조각 중 대표적인 작품










고흐 방.


난리통.











어후.. 이런!


고흐 안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