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목동 우성아파트와 용왕산
    personal/living 2018.05.14 17:21

     

    목동 우성아파트와 용왕산

     

    서울에서는 살아야겠고,

    교통도 좀 좋아야겠고,

    아이 아토피에 도움도 되어야 겠고,

    그래서 위성 사진 보고 고른 아파트가

    목동 우성아파트였다.

    1차 우성아파트라고 하는 곳이다.

     

    전세대가 좋은 말로 익숙한

    나쁜 말로 뻔한 구조의 구형 32평형 --;

     

     

     

     

    위성 사진을 봤을 때는

    "서울에 이런 단지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소규모 단지라는 게 좀 걸렸는데,

    산 속 위치가 워낙 탁월했다.

     

    한강변에 살면서

    소음과 분진이 좋은 조망을 무색하게 했기 때문에

    조용하고 공기 좋은 산 옆을 더 찾았다.

     

    이 지도를 보고 바로 근처 부동산에

    전화해서 앞 뒤로 산으로 싸인

    104동 오른쪽 줄 집 매물을 보고

    집도 안 보고 가계약금 부동산에 송금.


    (나중에 알았지만, 집을 봤다면 계약까지 안 갔을 것.

    집 상태가 너무 안 좋아서 집을 본 사람들이

    수십번 그냥 돌아갔다고..


    위성 사진만 보고 지른 덕분에(?) 계약이 됐고,

    근 2주 정도 완전히 뜯어 고친 후에 입주.

    덕분에 겉은 몰라도 속은 새 집 - -;)

     

     

     

     

    나중에 계약 때 가보니

    상당히 오래된 아파트이고

    주차도 문제였다.

     

    하지만 노후 아파트와 주차 문제는

    아마 목동 전체의 문제일 것이다.

    그나마 생각보다(?)작지 않은 규모로

    지하 주차장도 있었다.

    이사간 후 몇 주 후에 알았다

    지하 주차장이 있다는 것을...

     

     

    아무튼 주차 문제는 그냥 감수하기로 했고,

    아이 학교(월촌초, 월촌중)도 가깝고 살만하다 판단.

     

    지하철역(9호선 신목동역)이 걸어서 10분 정도인데,

    하루 1만보를 목표로 하는 입장에서는

    고마운 거리다.

     

     

    아무튼 시골집에서 상당 시간 보내고 있지만,

    산 냄새라고 해야하나?

    그런 상쾌함은 우성아파트가

    계룡산에 있는 시골집을

    능가할 때도 있다.

     

     

     

    아파트를 싸고있는 용왕산은

    생각보다 울창했다.


    여름에 창으로 내다보면

    너무 울창해서 웃기다.

    허허허.. 이거 내가 찾았어. 막 이러면서.. 


     

     

     

    운동하기에도 좋았다.

    창을 열어두면 산 냄새가 솔솔 들어온다.

    심지어 꿩, 산비둘기 등의 산짐승도 있다.


    얼마 전에는 아파트 마당+뒷산에서에서 토끼를

    누가 잃어버렸거나 버린 것이겠지만...

    그래서 영상까지 찍음.

    https://youtu.be/IHM3qF9Hz9c

     

     



    그런데, 이 녀석 겨울도 날 수 있으려나?

    덩치가 커서 고양이는 못 덤비는 것 같던데..





     


    용왕산 산책하다가

    단지가 나오면 "산이 이렇게 가까웠나" 새삼 놀란다.


     

     

     

    위성 사진을 봤을 때

    짐작과는 약간 달랐지만,

    이 정도면 나름 서울 안에서는

    괜찮다 싶었고...

     

    그러고 보니 위성사진으로는

    녹지의 높이가 가늠이 안되는구나..


     

     

     

     

    뒷 베란다로는 울창하다.

    기대보다 훌륭했다.

     

     

    아이 아토피는 좋아졌는데

    이런 환경도 도움이 됐겠지만,

    근처 이대 목동병원의 한 전문의의 치료가

    도움이 됐다.

     

    이 병원에 최근 사건 사고가 많은데,

    우리는 덕을 봤다.

     

     


    댓글 10

    • 프로필사진

      목동에서도 보기드문 입지에 최고 조건을 갖췄네요,, 정말 살고싶은 곳..

      2018.07.02 13:44 신고
      • 프로필사진

        집을 고를 때 위성사진을 보고 주변 상황을 보는데, 그런 다소 독특한(?) 방법이 나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집 어른들도 오실 때마다 좋아하시네요.

        2018.07.02 14:56 신고
    • 프로필사진

      일단 공기가 진짜 너무좋아요 다른아파트갔다가 여기오면 공기가 너무상쾌

      2018.07.09 23:54 신고
    • 프로필사진

      비염때문에 고생했는데 여기와서 나았네요
      아이키우기 정말좋아요 우리아이의 건강을 위하여 살기에는 더없이 좋은 아파트

      2018.08.16 09:12 신고
      • 프로필사진

        그래요? 잘 됐습니다 ^^ 한강변 살 때는 걸레질할 때 먼지가 까만색인데, 여기는 먼지 색이 연합니다. 희멀건 색. 제 경험으로는 아무래도 강변보다는 나았습니다. 더럽다는 느낌의 먼지가 아니거든요.

        2018.08.16 13:26 신고
    • 프로필사진

      놀래셨죠?토끼 그거 야생토끼에요 산이랑 아파트 왔다갔다하며 지낸답니다ㅎㅎ 덩치가있어서 고양이들도 못덤벼요

      2018.09.22 20:46 신고
    • 프로필사진

      여기 봤는데, 104동은 정말 탐나는 곳입니다. 목동에 이런 아파트가 있었다니..
      입지가 너무 좋은거 같아요.
      학군도 좋고.

      2018.10.12 04:49 신고
      • 프로필사진

        주말에 어디 안 가게 하는 게 흠이라면 흠일 수도..ㅋ 집에 있는 게 꽤 좋아서요. 학군 좋은데, 고교부터는 애가 공부를 잘 해야 근처에 가는데... 이거 큰 일이네요.. ㅎㅎㅎ

        2018.10.15 19:37 신고
Designed by Tis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