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슈 미야자키 쇼핑 리스트(2017년 11월) - 지갑, 화장품, 장난감 등



일본이 다 그렇지만,

미야자키에서도 쇼핑도 

군침이 흐를 정도로 즐거웠다.


눈이 즐겁고

가격도 쎄지 않았다.




큐슈 지역을 돌아다니다 보면

뭐랄까... 부산과 같은 느낌이 난다.


다들 일본어 쓰고,

건물도 일본풍이지만

이상하게 부산 느낌이다.


이런 탈도 신라 느낌이 난다.






이 타월의 그림은

신윤복 느낌이 난다.







작은 지갑.

집 여성 동지들 선물로 구입







역시 같은 지갑.







따님을 위해 구입한

지우개.


이거 아까워서 쓰려나..







결론부터 말하면

따님은 아쉬움 없이 뜯어서 사용 중






내 장난감.

감성을 자극하는 옛날식







포장도 짜증나게 감성적






큰 것도 있었는데

작은 거 두 개로 타협했다.






이거는 진짜 웃길 게

진짜 강아지 발바닥 느낌이다.

가방에 매달고 다니다가

우울할 때 조물락 거리면 기분이 좋아진다. --;






일본의 대표 캐릭터 키티와

미야지키 캐릭터 이름모름의 조합.






동백유 같은데,

피부에 바르는 오일이다.






저렴한 마유 로숀!

가성비가 뛰어나다.

하나에 9천원 정도 한다.






에센스 2만원이 안 했다.

식구들이 이것만 써서 금새 동났다.






덕트 테이프

이런 저런 곳에 사용 가능

그림이 이쁘다.







화장실에 쓰려고 샀는데,

아직도 뜯지도 않았네.






컵누들 전용 플라스틱 용기.

사발면 포장 뜯어서 여기 넣고

불려서 먹으라는 거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