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람들 한국사람 아냐?"

깜짝 놀랐던 중국 만찬의 음식들 

- 2017 중국 우후 여행 06





이 포스팅을 보려면 앞 장을 봐야한다. 


링크는 : https://eastman.tistory.com/1995


약간 복잡한 과정으로 상이 차려졌기 때문.



먼저 술이 나왔다.


 






뚜껑을 깨고 어쩌고 저쩌고

복잡하게 병을 따고

술을 따른다.








담배도 특이하다.

식사 자리에서 담배 피우는 것은

2017년 기준으로 흔한 일.


옛날 한국 담배 '장미' 스타일?









옥수수 튀김에 설탕을 뿌린 듯

일종의 에피타이저.

너무나 익숙한 맛








이거 음식들이 한국식이다.

잡채와 거의 비슷








이것도 깨뿌린 찹살떡

한국 음식과 비슷










튀김만두와 비슷하다.

모양만 좀 다르다.










딤섬들이 우르르 나왔다.










햄과 버섯

햄이 매우 특이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한국의 도시락 반찬과 비슷










ㅎㅎㅎ 점점...

연근 조림과 비슷

이거 어쩌다가...









비린 맛 없고 고소했다.

잘 끓인 순대탕 ㅎㅎㅎㅎ










아 진짜 이거 어쩌냐...

편육 그 자체..


이쯤되면 여기가 한국인가 중국인가...










여기서 약간 중국풍.

제대로 끝내줬던 오향장육

고기의 부드러움과 고소한 맛은

어마어마 했다.











이게 약간..

꼬리볶음 비슷

양념은 한국 갈비와 비슷했다.










감자조림.

이 지역에 한국 사람이 많이 살았나?










이건 그냥 과일이고....









막판에 추가한 매운탕.

그냥 매운탕이다. 

ㅎㅎㅎㅎ




중국에 와서

특이한 식당 시스템에 놀랐는데

음식은 너무나 낯 익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