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 프로 13형 16형 중 13형을 선택한 이유

간만에 언박싱

고민의 시간이었습니다. 
13형이냐 16형이냐.

결론은 13형이었습니다.

대체로 둘 중에 16형을 권하는 분이 많습니다.
화면이 크고, 성능이 좋으며, 자판이 편하고,
음향이 좋다 등

다 맞는 말입니다.

그런데 저는 떡 하나만 봤습니다.
휴.대.성.

지금까지 7~8개의 노트북을 샀습니다.
그 중에 가장 노트북 답게 사용한 것은
2003년 경에 구입한 소니 바이오 노트북이었습니다.

지금 기억에 화면이 10인치 정도되는 
아주 작은 노트북이었는데
여기저기 가지고 다니면서 너덜너덜하게
썼습니다. 

그 외 성능이 좋은 삼성 노트북, LG 노트북을
계속 구입했는데 대부분 거의 
중고로운 평화나라로 갔습니다. 

다행히 노트북은 잘 팔리더군요.

너무 크고 무거우니까 처음 의욕과 달리 사용을 안했습니다.

 

과거의 교훈을 잊지 않고 구입한 
맥북 프로 13형

 

이게 13형이지만, 램, 저장, 프로세서 등은
16형 것을 커스텀했습니다.

2.8GHz 쿼드코어 8세대 인텔 i7
메모리 16기가
저장 2테라로 올렸습니다.

그랬더니 가격이...
350만원을 넘어섰습니다.

가운데 칸에 사양이 나오네요.

 

두둥..
스페이스 그레이를 선호하는 분도 많은데
저는 실버. 이게 시그니처같아서..


한쪽 잡에 떼면 천제가 그냥 확 벗겨지는 구조

 

밧데리 완충 상태.
뚜껑을 열면 혼자 막 시작합니다.

 

나라를 고르고...
아이폰에 날아온 비번 입력하고..
막 알아듣기 쉽게 저절로 됩니다.

 

키판 위쪽 메시지 창에 뜨면
아이폰 지문인식과 비슷한 과정으로 지문 입력


USB는 타입C 입니다.
이게 뭐 좋다는데..
아무튼 요즘에 이게 많죠.

 

 

사실 맥북 하나도 모릅니다.
이제 스터디 시작


이거 뭐 충전기가 애플1 같네.


기존 젠더 쓰기 위해서 이런 거 또 구입


사용하면서 특이점은 포스팅 할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