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극히 사적인 오사카 여행 쇼핑 리스트 - 2017 오사카 여행 5

 

돌이켜 보니
왜 나는 이런 것만 샀을까 싶다.

그 때는 엄선해서 지출했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까 좀 유치하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다.

 

유니버셜 스튜디오.
스파이더맨이 귀여워서..
명함이나 메모지를 꽂을 수 있는
사무실용 장식품을 샀다.

 

그때는 이걸 못 가지면 안달이 날 것 같았는데,
지금은 잘 하지도 않는다.

오직 애플워치만 사용 중이다.
중고나라에서 팔아야 겠어


이게 이번 여행의 가장 큰 지출.
역시 잘 사용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건 소장품이다.
같은 디자인으로 만년필도 갖고 싶다.

 

 

킷캣을 무지하게 샀다.
요즘은 아니지만, 
이때만 해도 킷캣에 빠져 있었다.

원재료에 육박하는 오묘한 맛도 일품이고
그 아이디어가 신선했다.

와사비 맛 킷캣.

 

푸딩 맛 킷캣.
ㅎㅎㅎ
이것도 교묘하다.

 

멜론맛 킷캣.
이것도 괜찮았다.

이건 영 아니다.
삿포로 맥주맛 킷켓에 이은 망작.



아마도 말차맛?
벗꽃맛은 일단 아니다. ㅋㅋ


아마도 흉내내기 쉬웠을 딸기 맛 킷캣

 

이 당시에는 난리였다.
펜 파인애플 펜 애플 펜.
과자 맛은 뭐 그냥 그런..


스파이더맨. 이 안에 쵸콜릿이 있다.
유니버셜 스튜디오.

 

 

왼쪽은 다스베이다 스트레스 볼
스트레스받으면 마구 주무르거나
냅다 어디든 던지는 용도.

이거 토미카. X윙은 한국에서 구하기 힘들었는데..



이런 아이들도 잘 고른 것 같다.



이것도 샀구나.
쇼핑 목록이 너무 어린 듯.



 

도톤보리의 맛집과 길거리 음식점(킨류라멘, 파블로)

 - 2017 오사카 여행 4

 

 

 

 

오사카에 가면

 

배가 부르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그만큼 맛있는 음식이 널렸다.

 

 

 

 

원래 먹으려 했던 먹거리가 있어도

 

가다보면 이런 저런 걸 또 먹게 된다.

 

 

 

 

 

이 연하디 연한 튀김도

 

전혀 계획에 없었다.

 

그림으로는 닭튀김 같다.

 

 

 

 

 

물론 이 길거리 딤섬도

 

맛집인지 뭔지 모르지만

 

비쥬얼이 일단 좋았고 맛도 좋았다.

 

 

 

 

이쯤되면 이 길에서 

 

조금씩 여러가지 먹자는 생각을 하게 된다.

 

 

 

 

 

특별히 어디가 맛있을까

 

고민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한국에서 맛집으로 알고 간 집 앞에 줄이 짧고

 

듣보잡 가게가 줄이 길기도 하다.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을 

 

과감히 먹어도 실패할 확률이 거의 없는 곳이다.

 

 

경쟁이 심해서 사실 음식이 별로면

 

살아남을 수 없는 동네이기도 하다.

 

 

 

 

 

오사카는 여러 번 갔는데

 

드디어 킨류라멘을 먹었다.

 

 

 

 

 

 

종류별로 먹었는데

 

괜찮았다.

 

 

요즘 훌륭한 라멘집이 여기저기 많아서

 

맛이 독보적이라 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재료가 싱싱하고

 

맛은 좋은 편이었고

 

셋 다 꽤 만족했다.

 

 

 

 

 

언제나 킨류라멘을 먹으려했지만

 

사람이 많아서 또는 너무 이미 배가 불러서 

 

포기했었다.

 

 

 

 

 

오사카 파블로 치즈 타르트도

 

유명하다고 해서 갔는데, 

 

배는 부르지만 치즈 타르트는 

 

디저트니까 따로 들어갈 곳이 있다던가!

 

 

 

 

 

역시 맛있었다.

 

배부른데 위에 아이들 다 먹었다.

 

이 사진이

 

오리지날 파블로 치즈 타르트

 

 

 

 

 

 

여기서 끝이 아님.

 

 

 

 

 

 

 

많이 걸었으니 살이 안 찔 것이라는

 

생각으로 계속 먹어댔는데...

 

 

 

 

 

뭐 이런 별거 아닌 애들도 막 쳐드시고....

 

 

 

 

 

 

심지어 맛이 예측되는 이런 뻔한 아이들도...

 

 

 

 

 

 

길 바닥에서 다 해치웠다.

 

 

 

 

 

생각난다. 

 

너무 배부른데, 빵에 면이 들어간 특이한 음식을

 

어찌 안 먹을 수 있냐며 먹었던....

 

 

 

 

 

디저트는 또 사서 

 

숙소에서 먹어치웠다.

 

일본을 먹어서 없애려는 건가...

 

 

 

 

 

 

 

쥬라기 공원 플라잉 다이너소어 후기 - 2017 오사카 여행 3

 

오사카 유니버셜스튜디어에서

탈 것 중 유명한 것이

쥬라기 파크의 플라잉 다이너소어이다.

 

 

유니버셜 스튜디오의 약간 구석에 있다.

 

 

 

다가가면서 플라잉 다이너소어를 타는

사람들을 볼 수 있는데,

놀이기구의 컨셉처럼 정말

 

익룡의 발에 붙잡힌 것처럼

사람이 거뀨로 매달려 있다.

사람들의 소리도 장난 아니다.

기대감 뿜뿜.

 

 

 

올라가는 것도 상당히 높이 올라간다.

 

 

 

그리고는 실감나게 떨어진다. 

 

 

 

정말 느낌있는 놀이기구였다.

올라갈 때 손 흔드는 사람들.

ㅎㅎ

이때는 좋았지.

 

 

 

또 타고 싶었지만

이것도 줄이 상당히 긴 편이다.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어에서는

꼭 타야하는 것 중 하나다.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오 먹거리 - 2017 오사카 여행 2

 

유니버셜 스튜디오나 디즈니랜드의 또 다른 재미는

먹는 거.

캐릭터를 형상화한 먹거리가 재미있다.

 

특별히 글이 필요없는 포스팅.

 

 

 

 

 

버터맥주는 부드럽고 맛이 좋았다.

줄이 꽤 길다.

 

 

 

이런 애들은 맛은 그냥 인스턴트 맛

아이디어가 재미있다.

 

 

 

캐릭터 컵라면이 많았는데,

거의 종류별로 다 사와서 

2주 정도 라면 참 많이 먹었다.

 

 

 

 

 

 

 

캔에 들어있는 타코야키

 

 

 

 

 

많이 걸어서 배가 고프다보니

이런 평범한 음식도 얼마나 맛있던지..

 

 

 

 

 

 

 

 

 

 

 

 

 

이 피자는 전형적인 유원지 음식이네 ^^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오 해리포터 익스프레스로 타기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오는 어떨까?

아이도 좋아하겠지만, 나도 궁금했다.

해리포터의 명성이 높아서 더욱 궁금했다.

 

결과는 해리포터는 성의 겉모습부터

일반 투어까지, 그리고 탈 것까지 

엄청난 어트랙션이었다.

 

여기서 어트랙션은 attraction : 흥미있는 장소의 의미

ㅎㅎㅎㅎ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오 익스프레스 입장권이면,

먼저 해리포터 익스프레스 입구로 가야한다.

그렇다고 바로 타거나 줄을 서는 건 아니다. 

시간을 정해줄 것이다. 3시, 4시 이렇게..

그럼 그 시간에 맞춰서 가면된다.

 

참고로 아래 링크는 싱가포르 유니버셜 스튜디오 익스프레스 이용법 등
https://eastman.tistory.com/1796

 

 

 

일단 성의 외형이 어마어마하다.

사진으로 보는 것과 실물이 다르다는 게

무슨 뜻인지 알 것 같다.

 

 

 

성으로 들어가는 길목부터 

분위기가 그럴 듯 하다.

 

 

 

이 동네에는 해러포터가 있을 것 같다. 

건축물을 만져봤다.

합성수지가 아니라 대부분 돌이었다. 

합성수지였는데, 내가 돌로 느낀 것이라면

대단한 소재다.

 

 

 

사진으로 다시 봐도 웅장하다. 

 

 

 

절벽이나 이런 건 합성수지도 좀 사용된 것 같다. 

이런 걸 어떻게 만들었지..

 

 

 

시간이 남으면 해리포터의 성

내부 투어를 할 수 있다.

 

 

 

 

성 안이 그냥 막 꾸며지거나

겉민 번지르르하고 속은 텅 빈 것이 

아니었다.

 

아기자기하게 여러 공간으로 채워져 있다.

이 정도면 비쌀만하다.. 인정 했다.

 

 

 




홋카이도 도청 구청사.

사실 삿포로에는 크게 볼 것이 없기 때문에

이런 곳도 관광 포인트가 된다.


막상 가보면 그래도 뭐...

나름 괜찮지만,

비행기 타고 가서 볼 정도는 아니다.





서울 도심의 고궁이나 지방의 많은 고건축물도 이 정도는 되는 듯.

북해도청이라는 한자가 이국적.






잘 꾸며 놓기는 했다.

아.. 이런 잔디...

기분 좋다.







이곳의 가장 큰 매력은 늪이다.

작은 생태계가 살아있는 늪지대.

이것은 너무 좋다.






도심 한가운데 구 청사에

이렇게 되어 있다는 게

박수받을 일이 아닐까.






어느한 곳만 따로 보면

절대 도심 같지 않다.






단체 관광객들도 여기는 꼭 들르는 듯









이제 삿포로를 떠날 시간.

비가 개어 맑아지는 하늘.

나름 다이나믹한 여행이었다.






삿포로 오도리 공원은

겨울에 엄청난 곳이다.

눈축제가 벌어지기 때문.


아쉽게도 초가을에 갔기 때문에

그런 맛은 없었다.


하지만 삿포로는 가을도 괜찮다.






여행 마지막 날 이었다.

일찍 일어났다.


아침 8시에 오도리 공원에 도착했다.

삿포로 그랜드 호텔에서 걸어서 15분 정도?






공원은 가을 축제 준비 중






조경에 많은 신경을 쓰는 것 같다.

철마다 꽃을 심고 가꾼다.






우리 집에 이렇게...

절대 못한다.







도시에 이런 공원은 필수같다.

어쩌면 서울에는 이런 곳이 없다.

용산이 마지막 보루가 될 것 같은데...

난개발 우려가 생기고 있다고 한다.

쯧쯧..









삿포로는 조각이 유난히 많은 도시가 아닐까?

공항에서부터...








물들기 시작하는 나무들.







도촬처럼 되어서 좀 안 됐는데..

나름 분위기 있다고 생각.


물들어 가는 나무와 아침 공원을 걷는 여인.






곳곳에 넓은 공터가 있다.

눈으로 거대한 조형물이 생기는 곳.






가을 축제 준비 중.

맥주와 안주 파는 곳.






공원 옆에 NHK 삿포로지국






길에 심어둔 율마







출근하는 사람들이 

하나 둘 등장한다.








예전에는 호텔에 돈을 많이 썼다.

요즘에는 숙박에 드는 비용을

줄이는 추세다.


싸고 좋은 곳이 많아졌기도 하고,

아이가 커서 대강 환경에 적응을 잘 하기도 하고.






삿포로 그랜드 호텔.

하루에 15 ~ 20만 원 수준.


이름은 무척 비싸 보이는데,

합리적인 가격이다.


추천할만 하다.






트리플인데, 이 정도면 훌륭하다고 박수쳐주고 싶다.






일본 호텔은 대부분 기본은 한다.

한국 호텔이 배워야한다.

하긴 중급 이하 호텔은 동남아에게도 떨어지는 게

한국 호텔이다.






가구도 필요한 것은 다 있다.






나름 삿포로 시내에 있고,

교통도 편하다.








일본에 가면 병이 예뻐서 사먹게 되는

자양강장제 ㅋㅋ






주변은 이런 평범한 시내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