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속성·핵심체크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방문지가 아사쿠사(あさくさ)가 아닐런지. 정문인 가미나리몬(雷門)이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여기에는 높이 4m, 직경 3.4m, 무게 670kg의 붉은 제등이 걸려 있습니다. 양 편에 바람의 신과 번개의 신이 조각되어 있습니다.

이곳의 매력은 사원보다는 주변 재래시장인 것 같습니다. 먹거리도 많고 기념품점도 많습니다. 다소 지나친 상업주의 냄새가 나긴하지만 이색 풍물이 워낙 많아 참을만 한 것 같습니다. 저도 그곳에서 기념품을 샀습니다. 가미나리몬에 걸려있는 제등 모형입니다.



도쿄 속성·핵심체크 여행에서 역시 빠지지 않는 곳이 도쿄도청의 전망대입니다. 올라보니 도쿄가 얼마나 거대한 도시인지 실감이 납니다. 도시가 평평한 것이 꼭 거대 대륙의 한 복판의 도시를 연상하게 합니다.

후지TV에서 본 주차장. 차들이 장난감 같습니다. ^^

오다이바 역시 도쿄의 기본여행 코스입니다. 오다이바에서 대부분 들르는 곳이 후지TV입니다. 건물 모양이 독특해서 호기심이 발동하기도 합니다. TV 프로그램 제작과정, 미니 세트 등 볼까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 흑적이 역력합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비행기 타고 멀리까지 가서 볼 곳은 아닌 것 같습니다. 록폰기의 아사히TV보다는 낫기는 합니다.

후지TV에서 본 전경



작은 자유의 여신상, 쇼핑몰 등도 특이할 것은 없어 보입니다. 전체적으로 일본 특유의 아기자기함이 없는 슬렁슬렁한 느낌이 드는 지역입니다.

대형 쇼핑몰 비너스포트가 좀 특이합니다. 마치 유렵의 도시를 걷는 듯한 착각에 빠지도록 노력했습니다. 상품은 다양한데요, 쇼핑을 즐기는 저도 득템은 못한 곳입니다. 그보다는 마치 롯데월드에 간 듯, 탁한 공기에 어서 나가고 싶다는 생각만 했던 것 같습니다.

비너스포트 내부. 위에 반짝이는 것은 조명입니다.





요즘에 우리나라에 재미난 곳이 많아서인지 이런 인위적인 관광지 내지는 테마파크는 그다지 감동을 주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그보다는 우연히 만난 신사 앞 장터(우리나라의 5일장 같은), 긴자 뒷골목의 허름한 밥집 등이 여행의 맛을 느끼게 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누구나 어쩔 수 없이 도쿄 속성·핵심체크 여행 때에는 앞서 열거한 곳을 자의반 타의반으로 한번쯤은 들러서 좋아하거나 또는 실망한 후에 본격적으로 일본여행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저도 일행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속성코스를 돌다보면 앞서 열거한 곳들을 본의 아니게 반복해서 방문하게 됩니다. T.T

<일본여행 기록>

김이 모락모락 나는 하코네 화산과 검은달걀 - 2007.11. 일본여행 2
기본적 일정 '핵심체크' 일본 여행, 하지만 배울 점도 - 2007.11. 일본여행 1
롯폰기의 아사히TV 사옥. 마오는 대문짝, 연아는 작게 - 2009
도쿄 식도락 여행이 실패할 수밖에 없는 이유 - 2009




  1. 보시니 2009.12.31 10:35 신고

    와후,,, 동경의 스케일이 장난아니네요.
    어디까지 펼쳐졌는지 끝이 보이질 않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ㅎㅎ

    • walk around 2009.12.31 10:42

      그러게요.. 크기도 크기지만 그런 평지가 있다는 게.. 네 감사합니다. 새해에 복 퍼담으세요..ㅋ

  2. 줌마띠~! 2010.01.03 00:58 신고

    ㅇ ㅏ~ 오래간만이네요...친구가 아사쿠사에 사는 바람에..이 근처 빨빨거리고 잘 다녔었는데~

    • walk around 2010.01.03 01:03

      가게들 찬찬히 보려면 시간 꽤 걸릴 텐데, 친구분이 계셨다니 여유 갖고 보셨겠네요? 부럽삼..


숙소에서 나와 화산으로 향했습니다. 멀리서봐도 화산 티가 팍 납니다. 산 곳곳에서 김이 모락모락 나는 게 참 이색적입니다. 워낙 사람들이 많이 오가는 곳이라 겁은 나지 않았습니다.

일행은 버스를 타고 올랐는데, 저렇게 케이블카를 타고 오는 사람들도 제법 있었습니다. 경치를 감상하기에는 케이블카가 좀 더 나을 것 같기도 합니다.

온천수의 특이한 성분 때문에 계곡이 희뿌옅습니다. 석회석일까요? 물고기는 살지 않습니다. 물이 워낙 탁하고 따땃해서.

워낙 진기한 풍경이기 때문에 나도 그렇지만 일본인들도 감탄을 하면서 이곳저곳을 둘러 보더군요. 서양인들도 자주 보였습니다. 시간을 충분히 갖고 슬슬 산책하기에도 나쁘지 않은 듯.

어떤 연못에서는 물이 보글보글 끓기도 했습니다. 아니면 보글보글 하는 지점이 온천수가 나오는 지점이어서 끓는 것처럼 보이는지 모르겠습니다.

하코네 화산의 명물인 검은 계란입니다. 계란을 그냥 철망에 넣고 온천수에 담그기만 하면 됩니다. 일정 시간 후 건져내면 마치 탄 것처럼 새카맣게 됩니다.

먹어 봤습니다. 생각보다 부드럽고 고소했습니다. 당시 카메라의 접사 기능이 안습니다. --;

<일본여행 기록>

기본적 일정 '핵심체크' 일본 여행, 하지만 배울 점도 - 2007.11. 일본여행 1
롯폰기의 아사히TV 사옥. 마오는 대문짝, 연아는 작게 - 2009
도쿄 식도락 여행이 실패할 수밖에 없는 이유 - 2009




기억이란 참 부질없습니다. 컴퓨터를 뒤적이다보면 내가 언제 어디에 갔는지 기억조차 나지 않던 것들이 버젓이 사진으로 남아있습니다. 오늘 저녁에는 2007년 일본 도쿄에 갔던 흔적을 찾았습니다.

회사 사람들과 뭉탱이로 갔던 길이었습니다. 가이드와 버스도 있던 여행이었지만 일정은 우리가 알아서 짰던 여행입니다.


비행기에서 내려다 본 땅과 바다는 언제나 경이롭습니다. 일본도 참 산세가 험하네요. 구름들은 실수로 군데군데 뭉쳐버린 순두부 같네요.

곧 구름이 잔뜩 나타났습니다. 저런 구름에 뛰어 내리면 푹신푹신할 것 같은 착각에 빠집니다. 당연히 밑으로 쑥! 빠져버릴 텐데.

도착 후 짐을 푼 다음에 일본 왕궁으로 갔습니다. 황궁이라고 하지만, 글쎄요. '황'보다는 '왕'이 어울리지 않나 생각합니다. 그 앞 공원에는 쿠스노키 마사시게라는 일본 장수의 동상이 있습니다. 꽤 멋이 있습니다.

서양인이 보면 일본 장수에 대해 경외심이 들 정도로 역동적입니다. 우리도 옛 장수 동상같은 것을 만들 때 보다 역동적인 면을 강조하면 어떨까요?

일본 정원은 인공미가 풍긴다고 합니다. 골프장이 울고갈 잔디. 애써 모양을 다듬은 향나무 등이 단아함을 더합니다.

왕궁 주변에는 관공서가 많은데, 건물의 느낌이 서울역 구역사 분위기입니다. 1900년대 중반 일본에는 이런 양식이 유행했던 모양입니다.

일행 중에 다소 연로하신 분들이 많아서 일정은 '핵심체크' 수준이었습니다. 덕분에 일본에 여러번 갔어도 단 한번 방문하지 않은 왕궁도 갔습니다. 하코네 온천도 마찬가지입니다.

온천을 즐기고 알몸에 가운만 걸치고 식사를 했습니다. 그런 아슬아슬한 복장인 상태에서 여자 종업원들의 서빙도 받았습니다. 아이고…

호텔 조망은 뭐 그다지. 하지만 공기는 참 좋더군요. 11월이라 얼음처럼 차가운 공기가 하늘거렸습니다. 온천과 참 어울리는 날씨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호텔 입구에서의 조망입니다. 산은 그대로 두고 나무 사이사이에 건물을 지은 듯 합니다. 인공 구조물이 곳곳에 있지만 자연을 훼손했다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이런 개발법은 배워야 하지 않을까요. 우리 개발을 일단 다 갈아 엎으면서 진행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은데.

<일본여행 기록>

롯폰기의 아사히TV 사옥. 마오는 대문짝, 연아는 작게 
도쿄 식도락 여행이 실패할 수밖에 없는 이유



  1. 보시니 2009.12.22 09:50 신고

    정말 장수의 동상이 역동적이군요. 말의 근육과 장수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우리나라는 위엄을 강조하는 편이라서.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