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갈 일 절대 없는 우중충한 산업도시 - 2017 중국 우후 여행 01



중국 우후는 난징을 통해서 간다.

난징공항에서 버스로 5시간 정도 걸린다.


버스 노선은 구글 맵으로 검색하면

알 수 있다. 

버스 번호도 나온다.






참 큰 나라다.

한국에서 버스로 5시간 가야하는 곳은

거의 없다. 


이렇게 먼 거리도

중국 지도에서는

작은 선일 뿐.







대략 상하이와 같은 위도에 있다.

꽤 남쪽이다.







우후는 언젠가 가봤던

청두(청도)와 비슷한 분위기였다.


우후에서 청두는 부산에서 신의주보다 멀다.

그런데도 두 도시는 매우 비슷하다.

비슷하게 우울하고 우중충하다.








옛날 세운상가가 있던 종로 느낌이라고 해야하나?

도시 바로 옆에 비포장 도로도 많고

미개발 지역도 많아서 

차들이 바퀴에 계속 흙을 묻혀온다. 

거리는 흙밭이다.






그와 중에 곳곳에 웅장한 아파트가 있다.

적어도 아파트 크기는 상하이 못지 않다.







요즘 중국에는 중국 자체 브랜드 차량이

급속하게 늘고 있다.








우후 정도면 지방 도시이다.

큰 공항도 없다.

그래도 도시 규모는 만만치 않다. 







일부 호텔도 당장 국제 컨퍼런스를

할 수 있을 정도의 규모이다.








도시를 가로지르는 강 위의 다리는

한강다리 규모.








공구, 부품 상가.

정말 우중충하다.







산책을 했지만 활기는 없었다.

아마도 토요일이라서 그런 것 같다. 







온갖 가게가 많았다.

이 다음 날 느낀 것이지만

후우는 산업도시이다.

공장이 끝도 없다. 


재미있는 점은 클라이언트가 원하는 기계나 제품은

그리 어렵지 않게 맞춰 준다는 점이다.

기술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했다.






곳곳에는 나름 기술 장인도 있었다.

세운상가 구석에 있던 많은 기술장인들

그런 사람들이 우후에도 있었다.











타이페이 우육면 맛집 융캉제 융캉우육면 - 2016 타이페이 여행 17




여긴 어마어마한 맛집이었다.

아마 일정 초반에 갔다면

이후 한 두번 더 갔을 것이다.






줄이 길었다.

이때 태풍이 왔었다.






안에 있는 사람들이 그렇게 부러울 수가..







우육탕 맛집이다.

하지만 우육탕만 먹을 수 있나.


딤섬 비스무레한 것도

처음 본 것은 도전했다.






곱창 같은 것인데,

고소하고 쫄깃하고 일품이었다.






얘가 우육탕.

고기가 색은 짤 것 같은데

부드럽고 쫄깃하고 맛있었다.






짜장면 같은 짜장면 아닌 것.







이런 친구를 예전에 베이징에서도 먹어봤는데

맛이 좋았다.


여기도 괜찮다.






이게 뭐였지?






만두. 하... 이건 참 좋았다.







아이고..








우육탕의 고기 클로즈업.

내가 이런 것도 찍었네.










가볼만한 곳 스린야시장

먹거리와 쇼핑 아이템

 - 2016 타이페이 여행 16


여기는 가볼만한 곳이다. 

코끼리산에 비하면 10배 이상 재미있다.


도착하면, 입구부터 뭔가 재미가 뚝뚝 떨어진다.





입구. 개인적으로 이런 잡화들 너무 좋아라 한다.






충동구매를 조장하는 물고기 가게

애기들이 정신 나갔다 ㅋㅋ






입구에 들어 서니 엄청난 인파






그리고 나타나는 각종 아이템들.

지금 보니 저 백팩들 왜 안 사왔나 싶다.






ㅎㅎㅎ

이 티셔츠도 왜 안 사왔을까?






꼬치집.

한국 입맛에도 맛다. 

그런데 사람이 너무 많았다.






2016년에 이런 솜사탕 처음 봤다.

이후 2017년에 오사카에서 또 봤다.

2018년에는 한국에도 곳곳에 유사한 솜사탕이 있다.






이 야시장에서 유명한 치킨가스 지파이.

진짜 얼굴을 가린다.

근데 이거 짭잘한 것이 진짜 맛있다.

걸어가며 맥주랑 먹으니까 금새 먹는다.







이런 햄 너무 좋아.

그런데 당시에는 너무 배가 불러서

패스했다.






이 고양이는 인형 아니다.






빵처럼 생긴 만두






시장 끝에는 온 갖 먹거리들이 있다.

여기 먹거리들이 워낙 대단하다. 






각종 튀김과 구이.

냄새가 장난 아니다.






조개구이도 있다. 

맛이 궁금..






여기는 국수가 맛있다.

이게 사진이 좀 그런데..

정말 맛있었다.


포장마차 다니면서

냄새 좋고 비쥬얼 괜찮은 곳에서 사먹으면 된다.












절대 비추 코끼리산.


타이페이의 야경을 보기 위해

올라가는 곳이다. 


동네 뒷산 같은 곳을 왜 가나 싶었다.

그런데 트립 어드바이저에서 

타이페이 명소 1, 2위를 다툰다.


순위가 상당히 높다.


아래 순위는 2019년 2월 11일 캡쳐한 것.





이러니 뭔가 있나 싶어서

피곤한 몸을 이끌고 올랐다.



결론부터 말하면 미친 짓이었다.






가파른 계단의 연속이다.

30분 이야기하는데, 

식구들과 거의 한 시간 넘게 오른 것 같다.


나는 무릎 나가서

이후 여행에 악영향을 줬다.







식구들을 데리고 온 내가 미울 정도였다.

그래도 트립어드바이저 1, 2등인데...

올라가면 뭔가 있겠지...






이게 전부다.

다른 거 없다.






이 야경이 특별해 보이나?

신세계 3대 야경이라고 떠들어 대던 

일본 나가사키의 역대급 사기성 야경보다는 낫다. 


그러나 한국에 살명서 이 정도 멋있다고 하면...


아래 직접 본 야경만 모은 포스팅을 봐주시길..

https://eastman.tistory.com/1350






너무 허무했고 화가 났다. 







아쉬워서 야경을 찍어댔지만..

뭐 그냥 그렇다 ㅠ.ㅠ


트립 어드바이저가 서양인 의견이 많은 탓도 있을 듯 하다. 

트립 어드바이저 맛집 이라고 해서 갔다가 

콜롬비아와 마카오에서는 짜서 죽는 줄 알았다. 

음식 다 버렸다.


하이킹 등산 좋아하는 서양인들은

이런 곳 좋아할 수도 있겠다. 


난 싫다. 

시간 너무 많이 빼앗기고,

체력 소모도 크다. 


날은 또 얼마나 더운 지..








백종원, 김정은 책과 각종 문구가 가득한 성품서점



청핀이라고 발음되는 성품서점.

서점은 여행 중에 가급적 들르는 곳이다.


그 나라 말을 잘 몰라도

책을 사기도 한다.


책 자체가 장식이나 기념이 된다.





잘 보이는 곳에 백종원의 요리책이 있다.

한류 방송의 영향?





김정일 관련 책도 있었다.

당시는 남북간 사이가 좋지 않을 때였다.

타이페이 시내에서 본

북한 관광 광고에 이어서

살짝 문화적 충격이었다.






이 책은 아마도...

<와일드>


한국에서는 다른 표지로 나왔다.





다 예뻤다. 하지만 사지 않았다.

참는 게 힘들었다.






대체로 최근 책들은

한국과 흐름이 비슷했다.





다만, 스타워즈 책은 한국보다 훨씬 다양했다.

여기서는 스타워즈 관련 영자 책을 샀다.






대만은 정말 마스킹 테이프,

종이 테이프의 천국이다.






작은 모형, 피규어, 각종 인형, 캐릭터

대만을 설명하는 키워드들.







서점에서 뭐 이런 것을....







포장이 마치 무인양품 제품같다.







포장이 생물 표본 처럼 포장된 티셔츠







에쁜 거 다 사다가는

거지꼴을 못 면하기 딱 좋다.










스타벅스 포크커틀릿, 크로크뮤슈

잉글리쉬 머핀 모닝 박스, 콥&요거트 샐러드



2019년 1월 기준으로

포크커틀릿은 새로운 메뉴이다.


쉽게 말하면 식빵 사이에

돼지고기 돈까스가 들어가 있다고 해야할까?

단 돼지고기는 슬라이스된 것이 여러겹이다.


보기보다는 양이 많아서

하나 다 먹기가 힘들다.

튀김이라 그런가?

포만감도 상당하다. 




크로크뮤슈는 오래된 메뉴이다.


호밀 식빵에 여러 종류의 슬라이스 치즈가 있고

뜨겁게 데우면서 치르를 녹여 흘려서 낸다.

초딩 입맛에 맛을 듯.



두껍지 않아서 별 거 아닌 것 같은데

이 메뉴 역시 배부르다. 

매우 고소해서 먹다보면 금방 다 먹기는 한다. ^^




잉글리쉬 머핀 모닝박스.

아주 괜찮은 메뉴다.

특히 간만에 감자를 먹을 수 있어서 좋다. 





콥&요거트 샐러드.

아침으로 괜찮다.

별거 아닌 거 같은데 은근히 배도 부르다.

전체적으로 고소해서 좋다. 











캄보디아 e-비자 발급 받기



앙코르와트를 보기 위해

또는 일반 관광을 위해


캄보디아에 입국하려면 

관광 비자가 있어야 한다. 



대개는 입국 때 발급을 받는다.

물론 시간은 좀 걸린다. 

비용은 1인당 30달러


여권용 사진이 필요하고,

사진이 없다면 돈이 더 든다. 



인터넷으로 비자를 받을 수도 있다. 

캄보디아 외교협력부 홈페이지에서

발급 받을 수 있다. 


www.evisa.gov.kh


발급 과정은 직관적이다.

비용은 1인당 36달러.



e-비자를 보고 알았다.

캄보디아가 왕국이구나.


내 경우 신청 하루만에

비자가 이메일로 왔다.


캄보디아 대사관에서도 발급이 가능하다.

그런데 뭐 대사관까지 갈 필요가...






스타벅스 햄&루꼴라 올리브 샌드위치, 

어니언 베이컨&체다치즈 파니니



어니언 베이컨&체다치즈 파니니는

스타벅스 샌드위치 중

가장 좋아하는 메뉴.




빵과 치즈의 조화로 감칠 맛이 나고

볶은 어니언에서는 묘하게도 볶은 김치 느낌이 난다.


종종 베이컨이 특유의 냄새 때문에

거슬릴 때가 있다.

익히는 정도에 따라 다른 것 같다.


사진은 그냥 치즈만 나왔네.

따뜻하고 양도 좀 된다.


거의 일주일에 이틀은 이 샌드위치로 아침을 때운다.




스타벅스 햄&루꼴라 올리브 샌드위치는

어니언 베이컨&체다치즈 파니니가 다 팔리고 없을 때

2~3번째 선택지가 되곤한다.




빵에 비해 내용물이 많아서

베어물면 내용물이 옆으로 막 나온다 ㅋ


하지만 향고 좋고

특히 토마토 때문에 건강해지는 느낌이 든다. 


가끔 먹으면 기분 전환이 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