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오산로드를 걷다보니 사람들은 정돈된 억지스러운 공간보다 사람 냄새나는 자연스러운 공간을 좋아하는 것 아닌가하는 생각이 더욱 굳어졌습니다. 카오산로드는 결코 깨끗하지도, 질서가 있지도 않은 곳이었습니다. 무질서와 어지러움 속에 오히려 편안함이 있고, 인정이 느껴지는 곳이었습니다.

홍대 앞이 많이 떠올랐습니다. 홍대 앞은 결코 깨끗하지 않습니다. 밤이면 쓰레기가 장난이 아닙니다. 그래도 외국인들은 좋답니다. 그냥 마음 편하게 엉켜서 부담없이 머물 수 있는 적당히 지저분하고 적당히 무질서한 공간. 이런 공간이 사람을 편하게 합니다.



곳곳에 중저가 숙박시설이 있습니다.



노천카페







저 아가씨 보니까 생각나는데... 곳곳에 문신숍이 있더군요.









기념품을 파는 사람들. 일부 약간 집요한 사람들도.. 결국 하나 샀습니다. 두꺼비 모형 --;



간판은 흡사 홍콩의 거리 같죠?



무질서한 전깃줄이 카오산로드의 분위기를 보여주는 듯 합니다.





많이 피곤했습니다. 쉴 곳을 찾아간 카페.







한국에서도 생전 사먹지 않던 식혜를 사서 마셨습니다. 한국 음료수를 곳곳에서 팔더군요.



ㅋㅋ 아 놔... 태국 사람들 욱껴... 코 파는 체게바라..  게바라형 지못미... ㅠ.ㅠ



카오산 로드의 끝. 그다지 길지 않은 길을 서너시간 만에 끝에서 끝까지 갔습니다. 이제 내 맘대로 짠 일정에 따라 왕궁으로 갈 차례입니다. 끝없는 욕심이 이번 여행도 강행군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짜뚜작 주말시장 구경을 끝내고 카오산로드(Khaosan Rd)로 출발했습니다. 교통편을 고민하다 뚝뚝(툭툭)을 타기로 했습니다. 따님이 뚝뚝 매니아가 되어서... --; 시도 때도 없이 길을 걷다 "뚝뚝"해대는 통에 지나가던 뚝뚝이 다 한번씩 샀다가 가는 바람에 여러번 미안했습니다.

시장을 빠져나오니 뚝뚝이 많았는데, 가장 젊고 잘생긴 기사가 운전하는 뚝뚝을 탔습니다. 민첩하고 안전하게 운전을 할 것 같았고, 말도 통할 것 같았습니다.


가격을 흥정하고 자리에 앉았습니다. 내가 운이 좋아서인지 태국 사람들이 쓸데없이 바가지를 씌우거나 하는 것을 거의 못 봤습니다. 이웃 말레이시아도 그런 일이 거의 없었습니다. 외지인에게 바가지 씌우는 것은 우리나라가 더 심각합니다.



옆으로 백인 여자 관광객이 탄 뚝뚝이 지나가자 이 젊은 기사님이 눈의 떼지 못합니다. 백미러로 저와 눈이 마주 쳤습니다. 씩 웃으며 "오우..."라는 입모양을 합니다. 신나게 웃었습니다. 나도 따라했더니 좋아라 합니다. 내가 "손님 바꿔라"로 말하니 진짜 바꿀 것처럼 옆에 바씩 붙습니다. 재미있는 친구였습니다.



카오산로드 근처 로타리에 있는 조형물. 이 건너에 맥도날드가 있고, 뒤로 돌아가면 카오산로드입니다. 이것은 아마 민주기념탑을 것입니다.



태국에서는 국왕은 물론 왕비도 국민들의 무한 사람을 받고 있습니다. 젊은 시절 가난한 국민을 위해 몸을 바쳐 봉사했다고 하는데요, 수십년간 존경할만한 지도자가 있다는 것은 행복한 일입니다.



카오산로드 입구입니다. 지도가 이상해서 약간 헤맸습니다. 이제 길만 건너면 되겠네요. 아.. 그런데 비 오기 시작하네요.




건다보니 사람들이 모여있는 노점이 있었습니다. 가봤습니다.



배낭 여행족의 메카답게 많은 외국인들이 있었습니다. 음식도 싸고 숙소도 싼 것이 이 동네 매력이라고 합니다. 사람들이 많아서 정보 공유도 쉽다고 합니다. 그런데 여행을 다니면 느낀 건데... 정보가 많아도 머리 아프더라구요. 그냥 필요한 핵심만 취하고 나머지는 스스로 가서 해결하며 지내는 게 차라리 나을 때가 많았습니다.

비가 좀 오지만 아직 우산은 출현하지 않았네요.




차량 출입 금지해야할 것 같은데... 차도 다니고 뚝뚝도 다닙니다. 사람이 모여있는 노점이연속 사진으로 보니까 상당히 멀군요 --;








드디어 왔습니다. 볶음면집이네요! 팟타이 맞죠? 세계 각국에서 온 사람들이 서로 누가 먼저왔는지 가늠하여 보이지 않는 신경전을 벌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장사하시는 분이 순서를 기가 막히게 기억합니다. ㅋㅋ




금방 눈 앞에서 신선한 재료로 만들어 줍니다. 정말 맛있습니다.



아... 이것도.. 너무 훌륭... ㅠ.ㅠ




말로만 듣던 망고밥이군요. 그릇에는 망고만 보였는데...




말고를 들추니 밥이... 이것도 너무 훌륭합니다. ㅠ.ㅠ 카오산로드가 마음에 들기 시작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