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sonal/taste2018.04.18 17:33

 

 

 

솔직히 놀랐다.

 

사람들이 많이 가는 카페나 식당이라고 해도

 

가서 보면 어설픈 흉내만 낸 곳이 많다.

 

 

뭔가 숍 전체를 관통하는 스토리가 잘 안 보인다.

 

프릳츠도 그럴 것 같았다.

 

 

사람들이 많이 간다고 하니,

 

와이프와 산책 나온 김에 갔.

 

 

 

그런데, 소감은

 

"그래. 배는 좀 아프지만, 돈 많이 벌어라"

 

 

 

 

 

 

 

인테리어는..

 

 난 이런 거 좋다.

 

내가 사는 곳, 심지어 아파트인데

 

이런식으로 하려다 못 했다.

 

 

그냥 다들 하는 인테리어보다

 

노출 콘크리트, 배관 정리 등이 비쌌다.


 

 

 

 

 

 

 

 

커피잔도 고풍스럽다.

 

다만, 프릳츠에서 알아야 할 것이

 

국화문양같은 저 문양이 일본 황실 문양일 것이다.

 

 

한국에서도 예로부터 유사한 문양을

 

사용하긴 했으나...

 

에지간하면 바꾸는 게 좋을 듯.

 

 

커피는 맛있다.

 

 

 

 

 

 

 

 

 

패키지, 빈티지 다 감각적이다.

 

너무 잘 했다.

 

 

 

 

 

 

 

 

 

 

빵도 수준급이다.

 

주방이나 카운터에 주로 젊은 사람들이 보이는데,

 

매뉴얼이 잘 되어 있나..

 

 

다만 원산지 표시가 눈에 잘 안 보였다.

 

이 정도 맛이면 재료는 좋아야 할 것 같은데..

 

그래도 궁금해..

 

 

 

 

 

 

 

 

가볼만한 곳이다.

 

NON-GMO, 유기농 재료라면 더 좋을 듯

 

 

일단 커피는 직거래 라고 한다.

 

이른 바 공정거래를 실천 하는 듯

 

 

 

 

 

 

 

이런 유리잔은 참 좋다.

 

 

 

 

 

 

집에 머그가 너무너무 많아서

 

참았다.

 

 

그런데 오래 못 참을 듯

 

 

 

 

 

Posted by walk around
TAG 프릳츠
personal/material2018.04.18 16:49

 

 

 

사용하던 네스프레소 추출기가

고장났다.

 

꽤 사용했다.

커피가 삐질삐질 나온다.

 

"추출기를 사야겠다"하고 알아보니

뭐 새로운 게 나왔다.

 

버츄오.

 

가격이 꽤 한다.

 

에라 모르겠다.

라떼용 거품기까지

풀로 구입.

 

네스프레소 버츄오 플러스.

 

 

 

 

박스가 좀 웃기다.

버츄오?!

 

이게 뭔가 싶겠다.

 

 

 

속에 본 박스.

 

 

 

 

박스가 앞으로 열린다.

알뜰하게 공간을 잡고 들어가 있다.

꽤 큰 녀석들인데...

 

 

 

 

설명서 없이 직관적으로 설치 가능

 

 

 

 

위로 이렇게 열린다.

처음에 열 때 좀 헤맬 수 있다.

 

이쯤에서 여는 방법과

버츄오 플러스의 소음을 동영상으로 본다면..

결론을 말하면 상당히 조용하다.

 

동영상 링크(유튜브): https://youtu.be/_xSRKAcsTlU

 

 

 

캡슐도 다르게 생겼고

또 크다.

 

 

 

3개만 찍었는데,

크기 종류는 4가지이다.

아메리카노부터 에스프레소까지

 

 

 

요즘 출시 초기라 그런지

캡슐을 박스째 사면(아래 사진)

이런 케이스를 준다.

 

담아 놓으니 예쁘다.

얼마나 열심히 쓸 지 모르겠지만.

 

 

 

 

프릳츠 잔에 담은 아메리카노 캡슐의 커피량

양이 이제 상당하다.

 

 

 

얘는 에스프레소.

 

 

커피에 거품, 크레마가 상당하다.

맛은 더 좋아졌다.

 

그런데 거품이 커피 마실 때 거스릴 정도

 

 

 

 

Posted by walk aroun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