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Europe/USA/Canada2017.06.27 23:37




로마에서 파리는

비행기를 탔다.


길지 않은 비행

조용히 가자라는 생각은

비행기가 하늘에 뜨고

사라졌다.


비행 중에 내려다본 풍경은

강렬한 인상을 주었다.





지중해.

바다의 맑음을 사진에

담을 수 없었다.


주변에 산업국이 즐비하고

남에는 개도국과 산유국마저 있는데

어쩜 이리 맑을까?





육지에 올라 구름을 만났다.





잠시 후 눈에 덮힌 산을 만났다.

북이탈리아의 알프스 산맥으로 짐작된다.






산을 넘자 평야.

평야의 농경지가

그림인 듯 아름답다.

어쩌면 이렇게 나눌 수 있을까?





더욱 놀라운 것은

농지로 이뤄진 지평선

농지가 끝이 없다.


이쯤되면 프랑스는

농업국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다.


이 정도 농업이면

식량 걱정은 없을 듯 싶다.


나중에 곁에서 본 프랑스 농촌은

더 부러웠다.





프랑스는 국민총생산이 2016년 기준

세계 7위.


항공, 우주공학 등 첨단 산업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그럼에도 동시에 농업국이다.

식량은 자급은 물론 주변 나라에 수출한다.


실제로 내려다 본 프랑스 국토는

꿀이 뚝뚝 떨어지는 그런 땅이었다.






아무리 날아도 공장은 

적어도 이번 비행경로에는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이 나라는 공업국이자

농업국이다.





파리 근교.

파리 근교도 시골이다.


나중에 차로 다니면서

느낀 것이 도심이 크지 않다.


조금만 나가도 들이고

농촌이다.


책으로 읽고 짐작하던 프랑스와

너무 달라서 놀랐다.





신고
Posted by walk around
TAG 프랑스
travel/Europe/USA/Canada2017.06.21 22:46





로마는 짧은 일정이었다.

처음이라 걱정됐지만,

전체적으로 이동이나 쇼핑이

어려운 나라는 아니었다.


여행자가 많아서인지

여행자에게 무관심하기 때문에

오히려 편했다.




별의미없이

건물이 희안하게 생겨서...





로마에서는 거의 쇼핑을 하지 않았다.

이탈리아 - 프랑스 여행의

시작이었기 때문에

쇼핑이 짐이 될 수 있었다.


돌어올 때 로마 공항을 경유하기 때문에

그때 쇼핑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결과적으로 로마에서는

갈 떄나 올 떄나 거의 쇼핑을

못하는 결과를 낳았다.





사실 기념품이 그렇게 뛰어난 것도

별로 없다고 스스로 위로하며...




공할 가는 길에 본

이것은 말로만 듣던 폭스바겐 업?





로마의 포장 도로는 대체로 상대가

좋지 않았다.






이런 일상적인 컷이

다시 정리하며 봐도 반갑다.





유치찬란하다고 생각했던

버스 페이팅 ㅋㅋ





전차 전선이 어지러운 도로






이런 트럭은 처음 봤다.






다시 기차를 타고 로마공항으로

아니, 레오나르도 다 빈치 공항으로.





이 사진을 보니

이상하게 떠나고 싶네.

색감 때문인가.





파스타를 사지 못한 게

안타까운데,


목동 현대백화점 식품코너에

다 있었다. ㅋㅋ





이 친구도 구했다.





이태리 골디바.

호기심에 구입해서

가격이 후회하는 골디바.





이건 하나 사왔다.

긴 것인데, 똑 부러졌지만

또 부러진대로 운치가 있다. --;



이제 프랑스 파리로!






신고
Posted by walk aroun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