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walk around :: walk around

personal/taste2018.08.16 17:11

 

 

머리에만 바르는 줄 알았던 아르간 오일을 먹어봤다

 

아르간오일이 몸에 좋다는 이야기는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다.

 

특히 아토피 피부에 바르면 좋다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헤어용품만 있고,

피부용은 안 보였다.

 

그리고 잊었는데...

 

두둥..

식용 아르간 오일이 눈에 들어왔다.

 

평소 오일에 관심이 많아서

올리브 오일, 포도오일, 카놀라유 외에도

야자오일, 송로버섯오일 등도 먹어봤는데..

참기름, 들기름도 좋아하고 ㅋㅋ

 

아르간 오일을 그냥 지나칠 수 없다. ㅋ

 

 

 

먼저 샐러드에 해봤다.

오.. 이거 고소한 게 아니라 

구수하다.

 

송로버섯 오일도 뭐랄까

김치볶음밥 속에 눌러 붙은 식용유 맛이었는데

그것도 고소했다.

 

고소한 오일이 좋은 건가 싶다.

 

 

 

부침개도 해봤다.

 

 

 

 

안 그래도 고소한 부침개가 더 고소해짐.

 

사진을 깜빡했는데, 이런 저런 볶음에도

아주 훌륭한 선택이었다.

 

식용 아르간 오일은

아르간 오일 100%라고 한다.

 

아래 홈페이지 참고

https://arganlife.imweb.me/

 

마치 홍보 포스팅 같이 되어 버렸는데,

지인이 하지만, 아르간 오일 구매와 사용에

어떤 도움도 받지 않은 자발적인 속직 후기임.

 

 

Posted by walk around
travel/Korea2018.08.16 13:48

 

 

 

송도 오크우드에서의 쇼캉스 2박3일 후기

 

 

요즘 쇼캉스를 많이 간다.

 

 

어쩌다보니, 우리 식구도 가게됐다.

인천 송도 오크우드.

 

 

 

이번 호캉스는 이 사진 하나가

많은 것을 이야기해 준다.

 

이런 조망을 외국에서 봤다면

역시 조망이 좋네. 노을이 아름답네..

난리쳤을 것 같다.

 

하지만 한국의 에지간한 곳 조망도

노을도 수준급이다.

 

 

 

 

 

오크우드 건물은 송도의 랜드마크다.

일단 제일 높은 것 같다.

 

저층부에는 포스코 오피스가 있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들어가는 입구.

 

 

 

 

로비에서의 조망.

포스코 더 샵 아파트가 정면에 보인다.

 

이 동네에 포스코 더 샵 아파트 많다 ㅋ

 

 

 

방의 거실.

방에 거실이 있으면 좋은 건데..ㅋ

 

 

 

 

우리 집보다 좋다. 쩝...

 

 

 

 

욕실과 화장실.

 

 

 

 

 

침실의 탁자.

이거 보고 우리집 거실 이렇게 함.

 

 

 

 

침대에서 본 야경.

높은 주상복합에서 사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약간 예전에 머물렀던

상하이 르 로얄 메르디앙 같은 느낌(아래 링크).

 

Le Royal Meridien Shanghai에서 아침과 저녁, 푸둥까지 보이는 야경 - 상하이 & 쑤저우 20

 

Le Royal Meridien Shanghai(르 로얄 메르디앙 상하이) - 상하이 & 쑤저우 11

 

 

저 앞에 섬 같은 것은 사실

육지와 연결된 인공섬 같은 건데..

 

정유시설 같다.

큰 구형 시설이 많이 있다.

 

 

 

 

호텔 앞 유명하다는 제과점.

 

 

 

 

 

여기 팥빙수가. 오... 괜찮다.

 

 

 

 

빵도 대체로 좋다.

 

 

 

 

 

이거 이번에 아주! 맛있게 먹은

호텔 근처 송도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의

하와이 식당 메뉴.

 

 

 

 

모히또, 닭꼬치도 좋았다.

국내에서 외국 나간 기분을 막 유도.

 

 

 

 

식당의 훌륭한 인테리어.

 

 

 

 

호텔 주변 느낌은

지난 여름 다녀온 LA의 LA LIVE! 지역 느낌이다.

 

큰 호텔에 옆에 대형 컨벤션 등

 

 

 

 

객실에서 낮에 내다본 풍경

 

 

 

 

호텔 주변의 철판 아이스크림.

 

 

 

 

 

 

호텔 주변 만두집의 냉만두국.

주문 성공.

 

 

 

 

 

일출.

2박3일의 마지막 아침.

 

 

 

 

다시 올지는 모르겠지만,

추천은 할 수 있을 듯.

 

이 정도면 게으름 잘 피고

푹 쉬다간다.

 

싱크대가 있어서 좋았다.

수영장 없는 것 아쉽고

(셔틀로 주변 수영장 이용 가능)

청소 상태 좋고,

직원들 친절하다.

 

 

외국 어느 숙박시설과 비교해도

좋은 편이다.

 

 

 

 

 

Posted by walk aroun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