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walk around :: '루앙프라방' 태그의 글 목록



루앙프라방에서 비엔티안으로 승합차를 타고 갈 수 있다.

하지만 시간이 만만치 않다.


비엔티안에서 방비엥까지 서너시간,

방비엥에서 루앙프라방까지 또 서너시간.

그렇다면 루앙프라방에서는 비엔티엔까지는 거의 8시간.


 



그렇게 갈 수는 없었다.

그래서 한국에서 비행기를 미리 예매했다.


라오항공 홈페이지에 가면 예약 가능하다.

국내 라오항공 지사에 전화해도 가능하다.

전화하는 게 일인당 몇 천 원 더 비싸다.






공항 가는 길.








루앙프라방 공항의 한가한 모습.






프랜지파니 꽃을 상표로 사용하는 라오항공.








아주 특이하게도 의자가 초록색.

눈이 즐겁다.


게다가 의자가 크다.







하늘에서 본 루앙프라방.

적색 지붕이 이국적인 맛을 자아낸다.







먹는 것은 사야한다!

짧은 비행. 기내식은 없다.







산과 강을 지나 비엔티엔에 도착.

비행기로는 한시간이 안 걸린다.






짧고 굵은 수하물 레일.






깔끔한 라오항공 비행기.






드디어 비엔티엔 재입성.

비엔티엔은 이번 두번째 방문에서 제대로 할 예정이다.

아쉽게도 여행이 끝나간다는 뜻이기도 하다.





Posted by walk around





뱀, 지네 등이 들어간 술.

한국 사람이 전파했나?

아니면 라오스식인가?


지금 사진을 보니 물어보지 못한 게 아쉽네.






손님을 기다리는 뚝뚝.

그러나 기사님들은 손님을 기다리지 않는 모양. ㅋ






종종 보인 도요타 승합차.

폭스바겐 미니버스의 동양판?






거리를 걷다가 너무 배가 고파서

골목 모퉁이의 식당으로 들어갔다.

식당 이름은 남콩카페.

사실은 프리 와이파이라고 해서 들어갔다.






드래곤프루트 쥬스.

라오스 쥬스는 참 맛있다.







쌀국수.

이 동네 쌀국수는 다 보통 이상이다.






이 지역 고유 음식. 땀막훙. Tam Mak Hung

파아야와 젓갈을 버무린 것.

무채에 생선 젓갈 섞은 맛이다.







길가에 예쁜 카페.

들어가지는 않았다.






여기는 저녁을 먹은 블루라군.

아마도 루앙프라방 최고급 음식점 중 하나이다.






주인은 어려서 스위스로 입양간 라오스 사람.

그래서 퓨전도 퓨전.






음식 안에 프랑스와 라오스가 다 있다.

라오스 야채로 죽이 아닌 스프를 만들었다.

오묘한 맛.






음료수도 깔끔하고 좋앗다.






스테이크.






카레인데, 이 역시 좋았다.






이태리 만두 라비올리.

이것은 예술이었습니다.

피의 구께, 식감부터 내용물에 담긴 라오스 야채까지.

와.. 이건 뭐...





가격 걱정했는데,

우리 돈으로 5만원 이하

라오스에서는 큰 돈이다.





지금부터 소개할 집이 엄청난 맛집

루앙프라방 왕궁 앞에 있다.





이렇게 작은 집이다.






먼저 싱싱한 푸성귀가 나온다.

보기만해도 행복하다.






된장쌀국수 전문이다.






요것은 에피타이저.

튀김이다. 안에는 감자인지 옥수수인지..






아는 사람만 가는 집 같다.

아주 맛있고 오후에 일찍 문을 닫는다. ㅋ












Posted by walk around



루앙프라방을 열심히 돌아다녔는데,

이틀이 지나니까 더 갈 곳도 없었다.

장기 여행객이면 이제 그냥 쉬면 된다.


루앙프라방은 방비엥과 다른 점이 물놀이 할 곳이 가깝지 않다.

그냥 작은 도시의 여유있는 라이프를 즐기는 곳이다.


그나마 좀 가까운 물놀이 장소가 꽝시폭포.

안 가려고 했는데, 우연히 만난 여행자가 강력 추천해서

뚝뚝이를 탔다.


무려 루앙프라방에서 35Km.

뚝뚝은 왕복 10만낍 준 것 같다.(3명)


기사님은 방비엥의 블루라군 갔을 때처럼

낮잠자며 기다려 준다.






가는 길에 만난 교복 입은 라오스 여학생들.

교복 아니라 제복인가?






무지하게 뚝뚝이를 덜그럭거리게 한 나무 다리






꽝시폭포 입구의 가게들.






꽝시폭로 가는 길에 볼 수 있는 계곡

상당히 이색적이다.

석회석때문이다.






사실 물이 깨끗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주변에 쓰레기도 많다.

그래도 사람들은 즐겁다.


하지만 라오스는 향후 쓰레기 문제 등 환경보호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할 것 같다. 현재 상태라면 심하게 지저분해지고

자연이 파괴될 것 같다. 이미 주변 간이 화장실, 탈의실 등의 악취가 엄청나다.






복잡하게 멋있는 나무.

통나무 같기도 하고, 여러 나무가 합쳐진 것 같기도 하다.

신기해서 한바퀴 돌았다.






아니나 다를까.

특별한 나무였다. ㅋ






대나무 군락도 보인다.

일단 대나무의 높이가 상당하다.

높이에 비해 굵기는 대단치 않다.






예쁜 꽃

꽃잎 끝이 하얀색이어서 더 신비롭다.






이것은 참 신기한 식물이었다.

마치 앵무새가 여러 마리 매달려 있는 것 같았다.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꽝시폭포.

입구에서 한 20분 이상 걸어 올라간 것 같다.






꽤 아름답다.

국내에도 이 정도 폭포는 있다.

하지만, 이국적인 뭔가 다른 그런 모습이 또 다른 만족감을 주는 듯


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든다.

오랜 시간동안 다듬어진 자연의 모습이

기분전환에 큰 도움을 줬다.






가까이 땡겼다.






내려오다 돌아 본 꽝시폭포.

어느새 새로운 사람들이 그 앞에서 아까 나처럼 감상 중






계곡은 계단식이다.

깊이에 따라 물 색이 다르게 보인다.






마치 계단식 논 또는 풀장 같다.






어느 모험심이 넘치는 여행자가 

계곡을 거슬러 올라갔다.


이 친구는 미국인인데..

호기심이 많고, 스스럼없이 다른 여행자와 대화를 잘 하는 사람이었다.

반면에 남자 친구는 얕은 물에서 아무 얌전히 기다리고 있었다.

아주 잘 어울리는 사랑스러운 커플.






재미있는 것은 이 계곡에 손가락만한

물고기가 있는데, 사람을 막 깨문다.


아까 비키니 입은 미국 여성은 이 물고기를 매우 신기해 하면서

즐거워 했다. 남자 친구는 기겁을 했다. ㅋㅋ


나도 매우 즐거워서 발을 담그고 한참있었다.






Posted by walk around



탄력받은 루앙프라방 시내 집중 관광.

동네의 모든 것을 볼 기세로 달리기 시작.

하나만 보자고 했던 것이 에지간한 것은 다 보자는 식으로 발전.





어엇! 이것은 홍콩 금붕어 시장과 같은 비쥬얼!

아래 링크를 보면 홍콩 금붕어 시장의 다양한 금붕어 봉지를 볼 수 있다. --;

링크: http://eastman.tistory.com/99






다라마켓(DARA MARKET).

현지인이 사용하는 제품 중심으로 딱히 구입할 것은 없다.

비추 방문지 되시겠다.






전통 공예와 민속학 센터

여행가면 이런 곳은 가게 된다.

입장료 2만K도 낸다.





들어갔다 나오면서 한마디. 아이고 돈 아까워. 쉬엣!

절대로 가서는 안되는 그런 곳이었다.

거의 사기 수준.

힘들게 오르막 올라갔는데 ㅠ.ㅠ






왓 씨뽀뜨하밧.






평범한 사원이고 들고 있던 여행 책자에도 없다.






다만 지나가다가 이런 배수구가 있어서..

호기심에 들렀을 뿐..ㅋㅋ






그래도 이런 뾰족 사원 건물은 나름 포스가 있었다.






다시 거리로 나왔다.

뒤로 미뤄 놓은 왕궁에 갈 차례!






화장을 준비 중인 시민들과 승려들.






이 화려하고 멋진 건물은 호 파방(Ho Pha Bang).

파방을 안치하기 위한 법당.

그런데 파방이 뭐지? --;;






씨싸왕웡 왕(1904~1959).

사회정부 들어서기 전의 왕.


뒤에 보이는 건물은 왕립극장.





왕궁 안 호수






팔뚝만한 금붕어들이 난리다.






담배 피는 할아버지가 먹이도 파시고...






왕궁이자 지금은 박물관(Ho Kham).

프랑스 식민지 때 지어져서 그리 크지 않다.


안에는 꽤 볼만 하다.

사진은 금지.






좀 멀리 나가보기로 했다.

귀여운 오리 가족들. ㅋ





Posted by walk around




이제 이쯤되면 라오스의 사원이 꿈에 나올 지경이다.

그렇다고 긴 하루동안 마땅히 즐길거리가 많은 곳도 아니다.


루앙프라방에 한 3일 있다보면

"에이 여기나 가보자" 하면서 자리를 털고 일어나게 된다.

물론 개인차가 크겠지만.






왓 위쑨나랏의 불상

위쑨나랏은 도심에서 좀 떨어져 있다.

자전거 대여점에서 자전거를 빌려서 타고 갔다.






고생창연한 탑.

그런데 자세히 보면 돌을 깎은 게 아니라 시멘트이다.

위조 빈티지 ㅠ.ㅠ






그래도 이 사원은 상당히 유명한 곳이다.

유명한 황금 불상을 모시기 위해 건축됐다고 한다.






에외없이 이 사원에서도 배를 만들고 있다.






하얀 벽에 창문이 옛티가 좔좔 흐른다.






이런 계단과 문의 문양.

아름답다.






목조 사원인데, 나무 4천 그루를 사용했다는 전설이 있다.






앙코르와트 분위기 풍기는 구조물, 탓 빠툼.






사원 안에 황금 불상이 보인다.

정말 황금인지는 책임지지 않겠다.






기념품은 별로 볼 것은 없다.

루앙프라방은 야시장이 진리다.






출입문도 앙코르와트 삘!






왓 위쑨나랏의 간판.






근처 왓마노롬.

황금색 구조물이 눈에 띄는 사원이고

1372년 건축된 역사가 있는 곳인데

쿨하게 패스했다.(화재로 유실되고 다시 지었기도 하고)


이제 사원은 그만 볼래! 하면서...




Posted by walk around



잠을 설치고 숙소를 나왔다.

거리에 상인들이 있다.

딱밧(Tak Bat, 탁발 수행)에 사용할 음식을 판다.

음식을 담을 바구니도 판다.






아직 어둠이 채 가시지 않았다.






여행객들도 딱밧을 보기위해 또는 체험하기 위해

잠과 싸우며 앉아 있다.

새벽 5시 30분.






현지인들은 아예 자리를 펴고

음식을 잔뜩 들고 기다린다.

이들은 물론 길에서 구입한 음식은 아닌 것 같다.






새벽 6시 경.

사원에서 갑자기 한 승려들이 몰려 나왔다.

노 스님이 앞장 섰다.


관광객들은 주로 작은 과자를 하나씩 넣어 준다.

현지인들은 주먹밥 같은 것을 넣는다.






스님들은 매우 천천히 하나씩 받아서 밥통에 넣는다.

음식을 넣는 사람과 한번씩 눈을 살짝 마주친다.

그러나 어떤 사람은 그냥 고개를 숙이고 음식만 쑥 내밀기도 한다.






한국 관광객, 특히 여성들이 매우 잘 챙긴다.

싹싹하게 웃으면서 음식을 주는데...

보는 입장에서는 뒤에 스님들이 많이 오는데,

음식이 조기에 마감될까 걱정이 됐다.






대놓고 사진을 찍기가 좀 민망하다.

스님들이 다가올 때 자리를 오히려 피했다.


자리 잡는 것은 자기 마음이다.

먼저 가는 사람이 좋은 자리를 잡는데,

특별히 좋은 자리랄 게 없었다.






뒤쪽에는 젊은 소년들이 따라 오고 있었다.






스님들 표정은 선하다. 아니면 무표정이다.






현지인들은 정성을 다한다.

제대로 불교 국가인 것 같다.






내가 찾아간 곳은 여행자의 거리 앞이다.

여행자 거리의 왓 탓, 왓 호씨앙의 스님들이다.


<링크>

여행자 거리에 있는 두 개의 사원 왓 탓, 왓 호씨앙 - 2015 라오스 여행 20


루앙프라방 왕궁 쪽에 가면 스님들이 더 많을 것이다.

사원들이 더 크고 많으니까.

하지만 이 정도 규모가 체험하기에는 적당한 듯 하다.






장사하시는 분에게 가까이 가보니

너무 달달한 것이 많은 것 아닌가.

스님과는 좀 안 어울린다는 생각이...


차라리 양갱이나 찹쌀떡 이런 거 좋을 것 같은데...ㅋ

혹시 빨리 상해서 그런가..


딱밧은 두 번 봤다.

두번째는 그냥 조용히 눈으로만 봤다.




Posted by walk around



루앙프라방 야시장의 여행자 거리 쪽에는

먹자촌이 형성이 된다.


이 먹자촌은 완소 플레이스이다.

정말 맛있다.


라오스 길거리 음식의 결정체라고 해야하나..





1만낍 야시장 노점식당 골목이다.

1만낍을 내면 부페식으로 한끼를 즐길 수 있다.

주머니가 가벼운 배낭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다.






노점식당 골목보다 약간 더 품위(?)가 있는

포장마차 촌.


술은 거의 판매되지 않고

샌드위치와 과일쥬스가 주 메뉴이다.






잘 웃는 아비스 자매의 포장마차.

지나가는데 우리를 바라보는 눈빛이 너무나 간절해서

눈빛에 이끌려 앉았다.


아비스는 얼굴이 꼭 한국 사람 같다.





주변 포장 마차도 사실 메뉴는 비슷하다.






계란 베이컨 샌드위치






닭고기 샌드위치.


모두 맛있다.

별거 아닌 것 같은데, 

내 입맛에는 정말 잘 맛는다.


하긴 가족 모두 환장하고 먹는다.






과일 쥬스.






과일쥬스도 상당히 신선하고 깨끗하다.






한국 관광객들이 음식을 먹을 후에

자신이 먹은 포장마차 홍보 문구를 적어주곤 한다.


한국의 팔도 사투리가 다 있다.

은어, 속어도 많고, 재치가 넘친다.






야시장의 끝.

숙소로 가는 관광객을 부르는 뚝뚝.


방비엥보다 조금 더 맛있는 것 같다.


<링크>

방비엥 맛집 피핑쏨즈 레스토랑의 샤브샤브, 길거리 라오스 샌드위치 - 2015 라오스 여행





Posted by walk around



루앙프라방 여행자 거리에는 왓 탓과 왓 호씨앙 등 

두 개 의 꽤 큰 사원이 있다.


여행자 거리에 숙소를 마련했다면

주변 산책을 하다가 자연스럽게 들르게 된다.


먼저 들렀던 곳은 왓 탓(Wat That).






입구부터 요란하다.

최근에 새로 한 것 같다.






뱀의 꼬리가 길다.

긴 뱀꼬리 끝에는 불두가 있다.









고풍스러운 탑도 보인다.






본관은 화려한 문양이다.

지붕 꼭대기도 특이하다.






금칠된 다소 특이한 표정의 불상






예외없이 등장한 머리 손질하는 여인






사원의 큰 건물 난간에 예외없다. 뱀머리.






이 불상은 표정이 더 특이하다.






왓 탓의 전경




입구 난간에 붙은 불상 머리






왓 탓 바로 옆에 있는 왓 호씨앙(Wat Hosian) 입구

뱀머리의 모습이 왓 탓과 약간 다르다.






난간에는 불상 머리가 아닌 연꽃 봉오리






상당히 화려한 본관






지옥의 모습을 그려 놓은 듯




상당히 끔찍한 장면들이다.






본관 지붕 아래






개인에 대한 추모비.






왓 탓과 왓 호씨앙 바로 길 건너에는

조마 베이커리가 있다.


두 사원의 승려들은 매일 아침 딱밧(탁발 수행) 때

여행자 거리를 채우게 된다.





Posted by walk around



루앙프라방에 밤마다 생기는 야시장은

즐거움 그 자체.


제품도 괜찮고 상인들도 유쾌하다.

구경하는 재미와 흥정하는 재미가 있다.


중요한 것은 무조건 30% 정도는 깎을 수 있다는 것.





턱 받이, 파우치, 슬리퍼

모두 디자인이 어쩌면 저렇게 예쁜지






라오스 차.

그러고 보니 집에 라오스 차가 있네.

아직 마셔보지 못햇다.

녹차와 비슷한 듯






분위기 있는 조명.

접히기 때문에 갖고 가는 건 큰 문제없다.






호객은 부담스럽게 안 한다.

응대는 편하게 한다.






귀여운 브롯지.






꼭두각시 같이 생겼으나 움직임은 전혀 정교하지 않다.

가장 왼쪽에 있는 인형을 사왔다.

특이해서..






노트.






어기 신발과 파우치.






인형






화려한 방석.

선물로 몇 개 사왔는데 잘 쓰시는지...






저녁을 먹고 천천히 산책하면서 구경하기 딱 좋다.

다만 너무 더워서 좀 보다보면 숙소 에어컨 생각이 간절하다.


개인적으로는 홍콩 야시장보다 재미있는

로컬 분위기의 야시장이었다.


<링크>

홍콩 도착, 템플스트리트 야시장과 레이디스 마켓 - 2014 홍콩·선전 여행 1

홍콩여행⑨ : 물고기를 비닐봉투에 넣어 전시하는 금붕어시장




Posted by walk around



루앙프라방 메인 스트리트는 이국적이다.

물론 라오스가 외국이니 이국이다.

하지만 라오스인이 보기에도 이국적인 것 같다.


라오스를 잠시 지배하던 프랑스풍이 묻어난다.

이를 식민지풍. 즉 콜로니안 스타일이라고 한다.





메인 스트리트에는 유명 레스토랑이 줄지어 있다.

테이블에는 주로 서양인들이 앉아 있다.


이 장면만 보면 아직도 식민지 시대가 아직 끝나지 않은 것 같다.





역시 고급 레스토랑






메인 스트리트






패브릭을 판매하는 상점.

개인적으로 다행스럽게도 이 분야에 대한 흥미는

한 차례 강하게 타올랐다가 꺼졌다.


의외로 구입을 해도 쓸 데가 없었다. ㅠ.ㅠ





주로 인테리어 소품 가게가 많았다.

관광객을 겨냥한 듯.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우르르 들어갔다가 나왔다.






이런 아이들은 집에 가기고 가기 힘들 듯.






소품 가게






고대 물건을 가장한 현대 물건. ㅋ






다소 현대적 작품을 판매






레스토랑의 새하얀 식탁보가 인상적이다.






여기서 부터 유명한 루앙프라방 야시장이 시작된다.

왕궁에서 여행자 거리 쪽으로 조금 더 니난 곳이다.


기대감 증폭.





Posted by walk aroun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