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walk around :: 망설이다 떠난 보라카이 호핑투어 - 2010 필리핀 19

조금 망설이다. 호핑투어를 떠났습니다. 말 그대로 여기저기 옮겨다니며(hopping) 잘 놀았습니다. 특히 다국적 멤버구성이라 더 호기심도 생기고 재미있었습니다. 한나절 더 같이 있었다면 모두 친해졌을 텐데 하는 아쉬움도 있었습니다.


마닐라에서 보라카이로 출발하기 전에 호핑투어도 예약을 했습니다. 예약을 했다기 보다는 현지 여행사에서 끼워팔기를 한 셈이었습니다. 잘 모르는 사람들과 누군가에게 끌려다니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자유여행을 다니는 것인데, 굳이 호핑을 할 이유는 없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아침에 현지 여행사 직원이 리조트로 우리를 데리러 왔습니다. 잠시 생각하다가 따라왔습니다. 배가 온다는 해변에 오니 사람들이 좀 있습니다. 스테이션 2와 3 사이였던 것 같습니다.



인원이 모이면 이렇게 줄을 지어 탑니다. 우리팀도 속속 모이는 것 같은데.. 약 30명 중 25명 정도가 외국인입니다. 패키지 분위기는 안나더군요. 이런 구성이라면... 호기심이 생깁니다. 아랍, 일본, 중국, 미국, 독일 등등 완전 다국적군입니다. 한국인 자매 2분도 있었습니다.



리조트로 우리를 데리러 왔던 아저씨입니다. 힘 쎄게 생겼습니다. 하지만 순둥이입니다. 알란 비 펀 투어즈입니다. 관심있으시면 전화해보세요~ ㅋ



드뎌 배에 탑니다. 멤버들과는 쫌 어색. 하지만 서로 배려하려는 기색이 역력합니다.




배타고 출발. 엔진소리 완전 요란. 매연도 나오고.. 중간에 고장나서 고치고 --;



안내자의 익살스러운 설명을 들으면서 명소 곳곳을 다니다보니 점점 멤버들과 친해집니다. 이곳은 어떤 섬의 동굴인데.. 독일 커플은 체험에 목마른 것 같았습니다. 모든 걸을 긍정적으로 경험하려는 태도였습니다. 미국인들도 그런 편이었습니다. 동양인들은 주로 지켜보는 편이였습니다.



아.. 너무 맑은 하늘.. 맑은 바다.. 참 아름다운 자연입니다.



누군가 보라키이 인근 섬을 사서 이렇게 요란하게 꾸며놓았습니다. 정성이 갸륵했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이런 게 있구나 정도.


살짝 어드벤처 분위기 나는 곳도 지나곤 합니다.


식사를 위해 들른 어떤 섬. 남자 아이들이 관광객을 실어나르는 배 근처에서 놀고 있습니다. 점프하며 아주 신나게 놀더군요.


반면에 여자아이들은 저렇게 수공예품을 들고와서 판매를 합니다. 품질은 그닥...


즐거운 식사시간.. 배 무지 고프니까 꿀맛입니다.


안내원은 해변의 리조트들도 소개를 해줍니다. 사진 속 여인은 미국에서 왔는데, 한국에서도 영어강사로 2~3년 일 했다고 합니다. 미모와 몸매가 출중해서 남성들의 시선을 끌었는데, 일행도 없이 혼자였습니다. 섬에 들를 때마다 구경보다는 선탠하기에 바빴습니다.


나무 사이에 있는 리조트도 있더군요. 좋아보였습니다.


부자동네 마카티의 커피숍들, 그리고 중산층이 주로 찾는 마켓마켓 - 2010 필리핀 13
마닐라에서 보라카이 가는 길, 비행기를 잘못 탔네.. - 2010 필리핀 14
보라카이에서의 숙소 모나코 스위츠 - 2010 필리핀 15

보라카이에서의 첫 식사, 그리고 스테이션 1과 디몰 산책 - 2010 필리핀 16
맛집이 잇따라 있는 보라카이의 중심가 디몰 - 2010 필리핀 17
리조트에서 완전한 귀차니즘 속에서 보낸 시간 - 2010 필리핀 18


Posted by walk aroun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