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시간을 리조트에서 보냈습니다. 책을 많이 읽고 싶었는데, 많이 읽지는 못햇고, 적어도 이틀 정도는 완전한 귀차니즘 속에서 허우적거렸습니다. 나가지도 않고 밥도 주문해서 먹고.. 나중에는 풀장 근무자, 식당 근무자 등과 많이 친해졌습니다.

더 무료함 속에 허우적거리고 싶었는데... 결국 하루이틀을 버티지 못하고 익사이팅한 것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덕분에 카누도 타고, 스노클링도 하고, 잘 놀았습니다.


사진은 숙소였던 보라카이 모나코 스위츠입니다. 가장 오른쪽 건물 1층이 제가 머물렀던 방입니다. 작지만 전용비치가 있는데, 그곳에서 카누 등은 무료로 대여해 줍니다. 이 사진도 카누 타고 앞 바다로 나와서 찍은 것입니다.



해안을 따라 조금 가다보면 오랜 시간으로 침식된 지형을 볼 수 있습니다. 물도 아주 맑습니다. 마치 설악산 계곡물 같습니다.



가다보니 동굴이 보이네요. 한번 들어가 보았습니다. 물에는 송사리 같은 작은 고기들이 종종 떼를 지어 다니고, 손바닥만한 불가사리들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불가사리가 너무 많았습니다. 이 해안에 조개류는 찾기 힘들었습니다. 불가사리 때문이 아닐까요? 불가사리 때문에 보라카이에 대한 환상이 이 때 조금깨졌습니다.



조용하게 놀기 좋았던 소형 비치입니다. 알고보니 우리 리조트 옆 리조트의 프라이빗 비치였습니다. 한참 놀다가 쫓겨났습니다. 다놀고 가려고 했었는데..ㅋ



돌고래 모양의 모나코 스위츠 풀입니다. 아마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곳이 아닐 런지. 수영을 너무 좋아해서 리조트에 머무는 시간은 자는 시간 빼고 풀에 있었습니다.



아주 가끔 아랍 커플이 올 때 빼고는 완전 우리 전용이었습니다. 딸도 몇년치 물놀이를 여기서 다 한 것 같습니다.



풀에서 놀다보면 뭐 먹으러 가기도 귀찮습니다. 그래서 미리 준비한 컵라면이 아주 유용했습니다. 김치랑 계란 같은 것도 준비할껄...



이렇게 비가 올 때는 풀에서 놀기 더 좋은 것 같습니다. 별로 타지도 않고 덥지도 않고..



어느 날인가 역시 밥 먹으로 가기 귀찮아서 주문한 햄버거입니다. 크라제버거같습니다. ㅋ



이것도 어느 날 주문해서 먹은 샌드위치입니다.



리조트 메인 데스크에서 내다 본 모습인데.. 이 숙소의 첫인상입니다.



참 아름다운데.. 불가사리 때문에.. 불가사리 이야기는 나중에 좀 더 자세히 할 생각입니다. 보라카이 바다 완전 심각합니다.



과일은 정말 맛이 좋습니다. 망고, 파인애플, 바나나... 필리핀의 신토불이..



리조트 조식에 나왔던 정체불명의 음식입니다. 겉은 빵이고 속은 고기만두입니다. --;



어느 날인가 아침상. 나중에 이 숙소에 하루인가 이틀동안 투숙객이 거의 우리 가족뿐인 날이 있었습니다. 식당도 전용이었습니다. 그러나 부페를 하지않고 원하는 음식을 말하면 그때 그때 만들어서 차려주었습니다. 이게 더 낫더군요.

마닐라의 강남 마카티에서의 점심식사 - 2010 필리핀 12
부자동네 마카티의 커피숍들, 그리고 중산층이 주로 찾는 마켓마켓 - 2010 필리핀 13

마닐라에서 보라카이 가는 길, 비행기를 잘못 탔네.. - 2010 필리핀 14
보라카이에서의 숙소 모나코 스위츠 - 2010 필리핀 15
보라카이에서의 첫 식사, 그리고 스테이션 1과 디몰 산책 - 2010 필리핀 16
맛집이 잇따라 있는 보라카이의 중심가 디몰 - 2010 필리핀 17





Posted by walk aroun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