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walk around :: 대양 누비던 상어들. 수족관에서 사는 게 신기 - 코엑스 아쿠아리움

travel/Korea2010.10.03 00:51

대양을 누비던 바다생물들이 수족관에 있는 것을 보면 참 신기합니다. 수족관에는 사람들이 더 많이 가야합니다. 이게 돈이 되어야 사람들은 더 다양한 생물을 기를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할 것이고, 덕분에 멸종위기의 동물들을 더 많이 보호할 수 있을 것입니다.

최소한 잡아 먹는 것보다 그냥 보여주는 게 돈이 되어야 돌물들의 목숨이 이어질 것 같습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상어겠지요. 이렇게 큰 아이들도 아쿠아리움에서 잘 살고 있습니다. 상어지느러미 파는 것보다 이렇게 보여주는 게 더 나은 비즈니스가 되어야 할 텐데...


이 친구는 생긴 것은 날카로운데, 아마 다이버들의 강아지 역할을 하는 순둥이로 알고 있습니다.


곰치류는 참 강렬한 인상입니다. 나무 막대기 같아요.


해파리를 볼 때마다 "저 친구들은무슨 생각을 할까" 궁금합니다.


바다를 걸어다니는 애들이죠?

아래 동영상을 보니... 코엑스 아쿠아리움에 다녀온지 상당히 오래 됐네요. 전혀 그렇게 느껴지지 않는데. --;



Posted by walk aroun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