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walk around :: '아쿠아리움' 태그의 글 목록

travel/Korea2017.01.12 12:33






사진은 많지 않습니다.


롯데 아쿠아리움은 다른 곳에 비해 규모는 작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몇 가지 확실한 볼거리가 있어서


만족스러운 곳입니다.




다른 아쿠아리움/수족관 방문기 :


횟집 분위기로 소박하게 시작한 아쿠아리움의 반전 - 2014 블라디보스톡 여행 8


시카고 John Hancock Obervatory의 야경, Buckingham 분수대, Shedd 수족관(아쿠아리움) - 2013 미국 동부 여행 18


마닐라 오션파크, 화려한 곰치와 순한 상어, 와일드한 상어 - 2010 필리핀 8 (2)


대양 누비던 상어들. 수족관에서 사는 게 신기 - 코엑스 아쿠아리움


코엑스 아쿠아리움 - 외국과 비교해도 충분히 경쟁력 있음


소박한 팔라우의 아쿠아리움과 박물관 - 팔라우 여행(2006.7) 14





한국 사람들이 유독 좋아하는(?) 피라니아


사람들이 북적북적.





대형 어류들.





이 친구는 정면으로 본 모습이 웃는 얼굴이라


많은 사랑을...


멕시코 도롱뇽 우파루파.







이야... 앵무조개를 이렇게 제대로 보는 건 처음






롯데 아쿠라이움의 하이라이트


벨루가.


벨루가로 승부를 보려는 수족관이 꽤 있다.


시카고도 그랬다.


하지만, 롯데처럼 제대로 본 곳은 없었다.


벨루가는 롯데.


물론 이제 더 이상 이런 예쁜 생명체를 수족관에 가두기를


원치 않는다. 


3D 가상 현실로 대체했으면 한다. 


예를 들면 이런 식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hLYlS-LIXmY








롯데 아쿠라이움은 벨루가 등 일부 킬러 콘텐츠가 있다. 


인상이 강렬해서 유익한 시간이었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









Posted by walk around
travel/Europe/USA/Canada2014.10.26 20:21

블라디보스톡 해양공원에서 외국인 관광객은 우리 가족 밖에 없는 것 같았습니다. 해양공원을 찾아서 간것만 해도 뿌듯한 정도로 자료도 정보도 부족한 편이었습니다.

 

해양공원의 끝자락에 아쿠아리움이 있더군요. 이런 게 있는 지도 몰랐지만 그리고 외국가서 아쿠아리움과 동물원을 안 간다고 그렇게 다짐했건만 결국 또 갔습니다.

 

 

 

욕조 같은 수족관에서 야릇한 불칩 속에 쉬고 있는 악어. 공간이 좀 좁고 불편해 보입니다. 좀 안됐습니다. 얼마 전 일본 벳푸에서 본 악어들의 상황이 차라리 나았던 것 같습니다. 그 친구들은 야외에서 바람이라도 쐴 수 있으니까. 링크 악어를 기르는, 열대어를 기르는 벳푸의 지옥온천들 - 큐슈 여행 

 

 

 

 

이거 우럭 아닌가요? 갑자기 횟집 포스가. 이 친구들은 횟집 수족관의 동료들보다는 그래도 운이 좋네요. ㅋㅋ

 

 

 

 

자갈 등 수족관 환경이 상당히 뭐랄까 토속적입니다. 블라디보스톡이 한반도와 가까워서 그런가요? 뭔가 익숙합니다.

 

 

 

 

계속해서 횟집 수족관 포스입니다. 이 친구들은 혹시 광어아닙니까. ㅎㅎ

 

링크: 횟집 수족관 속의 물고기들

 

 

 

 

 

기념품마저 친근합니다. 음... 우리나라 전통시장의 장난감집 포스가 풍깁니다.

 

 

 

 

욕조의 붉은귀거북 등. 이 친구들도 동대문의 애완동물 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메기 맞나요? 아닌가? 바닷고기 같기도 하고요..

 

 

 

 

 

 

 

소박한 블라디보스톡 아쿠아리움의 자존심을 세워주는 것은 초대형 민물 철갑상어입니다. 야.. 이게 정말 볼거리였습니다.

 

 

 

눈짐작으로 2미터에 달하는 거대한 철갑상어들이 도너츠같은 수조를 계속 돌고 있었습니다.

 

 

 

요건 좀 작은 친구들. 색소 빠진 돌연변이(?) 친구도 있네요.

 

 

 

 

자라죠? 목의 길이가 후덜덜 합니다.

 

 

 

러시아어를 전혀 몰라서 비쥬얼만 보고 다녔는데... 수족관에는 이런 샘플실도 있습니다. 고래의 태아입니다.

 

 

 

갑자기 자연사 박물관 포스를 풍기기도 합니다.

 

 

 

이런 전시물은 특이합니다. 규모는 적지만 보고 눈에 담은 것은 초대형 뉴욕 자연사 박물관 못지 않습니다. 뉴욕은 크고 전시물은 많지만 요즘 볼거리 많은 시대에는 그닥... 60, 70년대에는 대단한 전시관이었을 것 같은데, 그때 명성이 지금도 이어져 오는 듯. 링크 : 다소 실망스러웠던 자연사 박물관, 그러나 많은 것을 느꼈다 - 2012 뉴욕여행 

 

 

 

 

이 박제는 눈이 쏴라있네요..ㅋ

 

 

 

아쿠아리움. 즉 수족관이라는 이름에 한정되지 않습니다. 다양한 전시물.

 

 

 

이 물로기는 코가 길고.. 희귀해 보입니다.

 

 

 

오.. 초대형. 쥐며느리? 우리말로 '큰며느리'라고도 한답니다. ㅎㅎ 깊은 바다에 사는 등각류.

 

<링크>

대양 누비던 상어들. 수족관에서 사는 게 신기 - 코엑스 아쿠아리움

코엑스 아쿠아리움 - 외국과 비교해도 충분히 경쟁력 있음

John Hancock Obervatory의 야경, Buckingham 분수대, Shedd 수족관(아쿠아리움) - 2013 미국 동부 여행 

 

 

 

 

 

 

Posted by walk around
마닐라 오션파크는 시설이나 구색이 뛰어난 편은 아니었지만,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친구들이 있다는 게 매력입니다. 홍콩인 인질극 참사 이후 관광객이 급감한 상황이여서 외국인은 볼 수 없었습니다. 패키지 관광객들도 이 지역을 잠시 피해가는 것 같습니다.

대부분 관람객은 현지인이었고, 한가했습니다. 넉넉하게 구경할 수 있었지만 제가 마음이 급했습니다. 도착하자마자 강행군을 했더니 쉬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날씨는 어찌그리 더운지. 아. 올해 9월이었습니다.


마닐라 아쿠아리움에서 처음 본 곰치류(또는 뱀장어류?) 입니다. 무늬가 아름답습니다.


이 친구들도 무늬가 아름답습니다. 창의적인 디자인도 알고보면 자연 어딘가에 있는 경우가 많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무늬. 참 아름다운 패턴입니다.


눈이 보이는듯 마는 듯. 얼굴이 예쁘게 생긴 것 같습니다.


이런 종류는 다루기 참 어려울 것 같습니다. 갈치처럼 길고 가는 것들.


이것도 웃긴 애들입니다. 모래에 뿌리를 박은 듯 흘렁흘렁 서 있다가 나왔다가 들어 같다가. 눈 깜빡이다가...


눈이 꼭 사람의 그것 같습니다. 큰 입으로는 말도 할 수 있을 것 같은 착각이..


관상용이 아니라 횟감일 것 같은 놈입니다.


관광객은 볼 수 없었습니다. 전부 다 현지인들.


얌전한 상어.


얌전한 상어 2 --;


이 친구들은 얌전해 보이지는 않네요.


상어 수족관입니다. 수십마리가 유유히 헤엄을 치고 있습니다. 활동력에 비해 좁아서 좀 안타까웠습니다.




센토사섬에서 만난 멀라인언과 수족관 - 2002 싱가포르 여행 기록 1 
소박한 팔라우의 아쿠아리움과 박물관 - 팔라우 여행(2006.7) 14 
대양 누비던 상어들. 수족관에서 사는 게 신기 - 코엑스 아쿠아리움 
코엑스 아쿠아리움 - 외국과 비교해도 충분히 경쟁력 있음 

지난 여름 필리핀 여행, 마닐라 도착해서 몰 오브 아시아로 이동 - 2010 필리핀 1
동남아 최대 쇼핑몰에서 식사하고 커피도 한잔 - 2010 필리핀 2
정말 더운 날, 필리핀 독립영웅 호세 리잘을 기리는 공원에서 - 2010 필리핀 3

스페인 식민지배의 흔적이 남아 있는 인트라무로스 - 2010 필리핀 4
인트라무로스의 포대와 아름다운 건물들 - 2010 필리핀 5
인질 사건으로 홍콩인 8명 사망한, 마닐라 참사의 현장 - 2010 필리핀 6
필리핀 길거리음식 먹고, 마닐라 오션파크에 입장 - 2010 필리핀 7
Posted by walk around

참사의 현장을 거쳐 마닐라 오션파크로 향했습니다. 코엑스 등 국내 아쿠아리움 시설이 워낙 좋기 때문에 큰 기대는 안했습니다. 다만 한국에서 볼 수 없던 종을 서너개 정도 보면 성공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가는 길에 길거리음식을 파는 노점상을 많이 만났습니다. 일일이 들르면서 먹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이런 거 정말 큰 재미입니다.

마닐라 오션파크 앞에 있는 아이스크림 아저씨입니다. 꼬맹이들이 기다리고 있네요. 맛있습니다. ^____^


과일노점입니다. 이것도 망고의 일종으로 들었습니다. 이 역시 맛나더군요. 이번 필리핀 여행에서는 망고를 원없이 먹었습니다.


유혹이 많네요. 튀김인데, 새로워 보이지 않아서 먹지는 않았습니다.


각종 포입니다. 필리핀에서도 이런 포를 먹는군요!


오션파크 들어가다보니 옆에 돌고래쇼장이 있습니다. 공연시간은 아니었습니다. 굳이 들어가지 않아도 여기서도 공연이 다 보일 듯. 물론 개인적으로 이렇게 가둬놓고, 조련하여 선보이는 공연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습니다. 잔인한 짓이라 생각합니다.


따님 인증샷 찍는데, 현지 꼬마가 째려보고 있네요. 우리집에 왜 왔니. 하는 표정? ㅎ


이런 대형 민물고기는 볼 때마다 신비합니다. 아쿠아리움 역시 가둬기르는 것이지만 이들에게 공연을 강요하지 않는 것이라면 차라리 없는 것보다 낫다고 생각합니다. 해양동물 전시가 돈이 된다면 인간은 어떻게든 이런 전시공간을 늘릴 것입니다. 그리고 그런 행위가 종의 보존을 가능케 할 것입니다.

참치가 멸종이되어가자 불가능했던 참치양식이 시작됐습니다. 연어가 돈이 되자 연어 인공부화로 생존율을 높였습니다. 또 갯벌에 관광객이 몰리면 갯벌을 보존하려 할 것이고, 늪지 탐방객이 늘면 늪지를 보존하려 할 것입니다. 필요가 환경보존의 모티브가 되는 시기입니다.

이미 몇 시간 전에 디카 밧데리는 방전됐습니다. 아이폰 3G 사진들입니다. 좀 어두우면 다 흔들립니다. T.T


오, 이 언바란스. 큰 덩치에 어울리지 않는 뾰족하고 작은 머리. 


이 친구들도 다 귀해 보이네요. 얼마전 국내에서 밀수하다 걸린 황제의 민물고기와 비슷하게 생겼네요. 아래 링크는 관련기사입니다.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67&newsid=20100604120212866&p=yonhap


수족관 안에 있는 나무입니다. 줄기에서 이런 수염이 죽죽 내려와 있습니다. 영화 <아바타>에 나오는 신성한 나무와 비슷한 분위기입니다.


살짝 화가 난 표정인데요? 피라냐 맞죠? 영화는 정말 끔찍했습니다. 이야기 전개 등은 뭐랄까 약간 B급영화였는데요. 요즘은 이상하게 그런 살짝 억지 B급영화가 재미있습니다. 나이 먹으면서 점점 유치해집니다. T.T


이런 상어는 얌전한 친구들입니다. 얕은 물에 넣고 사람들이 만지려 해도 막지 않습니다. 


이런 보호색이 뛰어난 친구들은 아쿠아리움의 단골같습니다.


ㅎㅎ 이 친구도 단골이네요. 밑에 링크에 보면 자주 만날 수 있습니다 ㅋ

센토사섬에서 만난 멀라인언과 수족관 - 2002 싱가포르 여행 기록 1 
소박한 팔라우의 아쿠아리움과 박물관 - 팔라우 여행(2006.7) 14 
대양 누비던 상어들. 수족관에서 사는 게 신기 - 코엑스 아쿠아리움 
코엑스 아쿠아리움 - 외국과 비교해도 충분히 경쟁력 있음 

지난 여름 필리핀 여행, 마닐라 도착해서 몰 오브 아시아로 이동 - 2010 필리핀 1
동남아 최대 쇼핑몰에서 식사하고 커피도 한잔 - 2010 필리핀 2
정말 더운 날, 필리핀 독립영웅 호세 리잘을 기리는 공원에서 - 2010 필리핀 3

스페인 식민지배의 흔적이 남아 있는 인트라무로스 - 2010 필리핀 4
인트라무로스의 포대와 아름다운 건물들 - 2010 필리핀 5
인질 사건으로 홍콩인 8명 사망한, 마닐라 참사의 현장 - 2010 필리핀 6

Posted by walk around
travel/Korea2010.10.03 00:51

대양을 누비던 바다생물들이 수족관에 있는 것을 보면 참 신기합니다. 수족관에는 사람들이 더 많이 가야합니다. 이게 돈이 되어야 사람들은 더 다양한 생물을 기를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할 것이고, 덕분에 멸종위기의 동물들을 더 많이 보호할 수 있을 것입니다.

최소한 잡아 먹는 것보다 그냥 보여주는 게 돈이 되어야 돌물들의 목숨이 이어질 것 같습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상어겠지요. 이렇게 큰 아이들도 아쿠아리움에서 잘 살고 있습니다. 상어지느러미 파는 것보다 이렇게 보여주는 게 더 나은 비즈니스가 되어야 할 텐데...


이 친구는 생긴 것은 날카로운데, 아마 다이버들의 강아지 역할을 하는 순둥이로 알고 있습니다.


곰치류는 참 강렬한 인상입니다. 나무 막대기 같아요.


해파리를 볼 때마다 "저 친구들은무슨 생각을 할까" 궁금합니다.


바다를 걸어다니는 애들이죠?

아래 동영상을 보니... 코엑스 아쿠아리움에 다녀온지 상당히 오래 됐네요. 전혀 그렇게 느껴지지 않는데. --;



Posted by walk around
travel/Korea2010.10.02 00:55
요즘 어렵게 외국에 가서 실망하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보다 별로다" 이런 생각이 들 때가 많습니다. 대표적인 시설이 아쿠아리움(aquarium)입니다. 옛날에는 우리나라에 변변한 아쿠아리움이 없었기 때문에 외국에서 어항 속 상어를 보면 '만세'였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우리나라 수족관이 에지간한 나라의 수족관보다 낫습니다. 싱가폴까지 가서 사파리하고, "에버랜드보다 뭐가 나은 거지?"라는 생각을 하거나, 일본에서  아쿠아리움가서 "이건 뭐지?"하는 상황이 흔해졌습니다. 쿄토타워 올라가서 "볼 거 없네" 이런 경우도 있고요. 다만, 외국이니까 이국적인 기분이 느껴지는 정도? 얼마전 마닐라 수족관은 안습이었습니다.


에지간한 아쿠아리움에는 대부분 있는 녀석입니다. 부지런하면 이름판 사진을 찍었을 텐데.


이런 넙죽이는 가끔 본 건데.. 자세히 보니 눈알에도 무늬가! 여기를 클릭하시면 나오는 페이지의 밑에서 세번째와 두번째 사진이 이 친구와 좀 비슷합니다. 크기는 이 친구가 한참 작지만. 그리고 여기 밑에서 두번째 동영상 중간부터 나오는 친구와도 사촌이 아닐까.


물고기뿐 아니라 다양한 생명체가 전시되고 있는 것이 이곳의 특징인데요, 제 생각이 맞다면 요즘 아쿠아리움은 자연에서 사라지는 종을 보존하는 창고 역할도 하는 것 같습니다.(동물원도 마찬가지. 하지만 최대한 스트레스없이 사육할 것을 바랍니다. 동물을 활용한 쇼는 반대입니다) 이들이 살던 곳에서 살지 못하는 것은 아쉽지만, 이런 노아의 방주 역할을 하는 곳이 전세계 곳곳에 있다는 게 불행 중 다행인 것 같습니다.


이 갑각류는 얼굴을 가렸군요.


프라모델처럼 생긴 이 친구는 뭐죠? 무늬가 상당히 인공스럽습니다.


곰치류 같은데, 그냥 청색이 아니라 붉은 빛도 감도네요.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좀 무섭게 생겼지만.


머리가 두개인 거북입니다. 한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을까요?


많이 특히합니다. 참 자연은 신비로운 것 같습니다. 전체적인 형태는 상어 같은데, 머리통은 꼭 공룡같네요. --;


상어 선생께서 유유히 수영을 하고 계십니다. 참 얼마전 중식당 예약을 하는데, 모든 코스요리마다 상어 지느러미 요리가 있더군요. 샥스핀이 그렇게 많나요? 그 식당 안갔습니다.

관련글 : 샥스핀은 절대 먹지 않을 것을 맹세합니다






Posted by walk aroun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