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후도 먹거리 천국,

우후에서 식당 고르기


- 2017 중국 우후 여행 05





우후의 식당가는

어마어마했다.


세상 먹거리는

모두 있는 듯.







일단 식당 규모가 다들 만만치 않다.

평일 저녁인데 사람도 많다.

소란스럽고 정신이 하나도 없다.







식당 입구에 들어서면

먼저 음... 아마도 술 이겠지?

맛 보라고 꼭지와 잔이 앞에..








이 사람들 붉은색 참 좋아한다. 

가격이 적힌 것을 보니 요리 소개?








이미 어느 정도 조리해둔 것도 있다.

선택하면 잠시 후 테이블로 갖다준다. 








미리 조리한 음식 종류도 많다.

그런데 이 중에 안 팔리면 어떻게 되는 거지?

음식 앞에서 사람들이 막 이야기하는데,

비말은 어떻게 되는 거지?

팔팔 끓이니까 괜찮나?









여기도 일부 조리한 음식.

입구 곳곳에 반조리 음식이 자리잡고 있다.









그런데 가려던 곳이 그 식당 아니었다. 

ㅎㅎㅎ


나왔는데, 밖에는 이렇게

에이징 중인 고기들이 있었다.







식당들의 조명은 엄청 화려했다.

어두울 수록 더 난리다.








이 친구들도 다 식재료들.

다루기 어려운 민물고기도

일상으로 요리한다.


종류도 다양하고

일단 다 크다.








이렇게 민물 수족관이 큰

식당은 나는 처음이다.

마치 블라디보스톡 아쿠아리움 같다.


아래 링크는 블라디보스톡 아쿠아리움 방문기ㅋ 

https://eastman.tistory.com/1399









여기도 음식을 고르면

조리해서 갖다주는 곳이다.


모양만으로는 맛을 가늠하기 어렵다.

이 식당도 아니란다.


졸지에 식당 구경만..









이곳이었다.

오 비쥬얼은 앞서 본 식당들보다 좋아 보인다.









문짝부터 예사롭지 않다.








여기도 반조리 음식이 즐비

깔끔해 보인다.

리본 뭐니 ㅎㅎㅎ









고르는 것도 벅차다.

결국 만두 같은 쉬운 것만 몇 개 고르고

나머지는 현지 친구에게

알아서 고르라고 했다.








이 친구들도 다 식재료들이다.










그나마 이 섹션이 좀 고르기 편했던 곳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