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 아주 적은 여행기.

크게 볼 것은 없지만 정갈하고 차분한 여행지입니다.

 

특히 음식은 아주 훌륭한 동네입니다.

하긴 어쩌면 일본 전체가 음식은 훌륭합니다.

제 취향에 잘 맞습니다.

 

 

 

 

 

돗토리는 한반도에서 동해안 건너입니다.

독도가 자기네 것이라고 우기는 동네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관광객에게는 상당히 친절한 동네이기도 합니다.

 

어쩌면 이 동네 사람들 대부분이 독도 문제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따로 있는 듯.

 

 

 

 

 

돗토리 사구입니다.

이 동네에서 어쩌면 가장 유명한 관광지입니다만,

바닷가 갯펄이나 모래사장이 많은 한국인들에게는 뭐 그냥 그렇습니다.

 

 

 

 

 

힘차게 포즈를 취하고 있는데,

누구신지는...^^

 

 

 

 

 

 

숙박을 한 료칸입니다.

다다미가 인상적입니다.

다다미는 층간소음에 아주 좋을 것 같습니다. ㅎㅎㅎ

 

 

 

 

 

돗토리는 먹을 것이 많은 곳입니다.

음식이 정갈합니다.

이런 담백한 정식도 좋습니다.

 

 

 

 

 

예쁜 디저트.

 

 

 

 

 

조식을 좀 덜어왔는데

역시 맛깔스러워 보입니다.

 

 

 

 

 

마치 스팸을 잘라서 구운 듯한 모양의 어묵.

 

 

 

 

 

팥차라고 해야하나.. ^^;

 

 

 

 

 

역시 정시입니다.

이곳에도 대게가 있을까요?

영덕을 마주보고 있으니 있을지도..

 

 

 

 

어두 조림 입니다.

 

조용한 분위기에서 슬슬 다니기에 좋은 곳 같습니다.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애를 쓰는 모습이 역력합니다.

 

특산품은 배인데, 배로 만든 과자의 종류가 엄청나게 다양합니다.

배 박물관도 만들어 놓았습니다.

 

일본의 흔한 관광지에 질렸다면 기분 전환으로 들러볼만한 곳입니다.

 

 

여기서부터는 돗토리의 다양한 과자인데요.

모양이나 맛이 수준급입니다.

짐이 되더라도 살 수 밖에 없는 애들입니다.

 

주의: 스압!!

 

 

 

 

 

앗. 약간의 쇼핑 목록도 섞여 있네요.

 

 

 

 

 

통 안에 들어 있는 것은 캔디입니다.

 

 

 

 

 

돗토리 특산품 배로 만든 찹살떡 같은 것입니다.

아주아주 맛있습니다.

 

 

 

 

 

 

 

역시 배가 어떤 형식으로든 들어간 과자들.

 

 

 

 

 

역시 특산품 게가 들어간 과자.

 

 

 

 

 

 

 

 

 

 

 

 

이 친구들도 다 배가 들어간 과자입니다.

 

 

 

 

없어지는 게 가슴 아팠던 과자들 ㅠ.ㅠ

 

 

 

 

 

이런 쵸코과자에도 배가 들어 갔다고 합니다.

 

 

 

 

 

 

 

 

 

 

돗토리의 과자들은 일품입니다.

큐슈 지역도 만만치 않았지만...

 

 

 

 

 

 



일본 돗토리현은 독도 영유권을 강하게 주장하는 일본의 지방 자치단체.

한국에 대해서는 다소 적대적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인 관광객을 유치하여 경제적 이득을 올리는 것까지 포기하지는 않았다.


아래 팜플렛을 보면, 동해를 일본해로 한글 표기하는 무모한 패기를 보이고 있기도 하다.

 

특산물인 배를 테마로 해서 관광지를 잘 꾸몄다.

최근 한국인 방문객도 늘고 있다.


돗토리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 한국인도 이 지역에 대해

"바가지 쓸 일이 없고, 음식이 맛있다"며 관광에 대해서는 후한 점수를 준다. 


유명 관광지라면 바가지와 무늬만 맛집에 실망을 주는 우리나라 관광지와 대비된다. 안타깝다.

 

이 지역 특산품 '이십세기 배' 기념관 관련 및 인근 지역 팜플렛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