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평원에서 우연히 만난 현지인 가족과 계르

 

평원을 걷다보니

멀리 뭔가 꿈틀꿈틀한다.

 

계르도 보이고,

사람도 있는 듯.

 

이렇게 보이기 시작한다고

가까운 게 아니다.

걸어도 걸어도 끝이 없다.

 

 

 

한참 걸어보니 소를 키우는 가족이다.

 

 

 

 

이 놈들. 도망도 안 간다.

 

 

 

 

소젖을 짜서 통에 담아두면

트럭이 와서 싣고 간다고 한다.

꽤 수입이 좋은 모양이다.

 

 

 

 

아저씨는 영 말이 없고

사모님은 말이 좀 있고

외지인에게 호기심도 보인다.

 

한국말도 몇 단어 한다.

고교(아니면 중딩) 때 제2 외국어가 한국어였다고 한다!

심지어 영어도 꽤 하신다.

 

 

 

 

우와.. 현지인의 계르!

 

 

 

 

잠 자던 아들이 화들짝 일어난다.

침대가 벽에 붙어 있고

가운데 난로.

 

 

 

 

아.. 침대에 카페트를 까는구나.

하나 배웠스..

 

 

 

 

난로와 땔깜.

너무 정리가 잘 되어 있어서 놀랐다.

 

봄부터 가을까지 이렇게 지낸다고 한다.

겨울에는 울란바토르에 있는 아파트에 들어가고

소들도 대형 우리에 넣어둔다고..

 

이야기 나눌 수록 이분들 부자였다.

큰 딸은 울란바토르 외국인 학교 다니고.. 막 이래..

 

 

 

 

계르 안의 식기들..

그도 그럴 것이 그들이 서 있던 그 땅이

자기 땅이라고 한다.

 

자가인지 임대인지는 정확히 이해를 못 했다.

 

 

 

 

천장에 환기 구멍

이게 중요한 것 같다.

 

 

 

 

TV 안테나도 있음!

해가 지기작.

 

숙소까지는 먼 길이다.

 

 

 

 

우리 숙소.

겉은 계르지만 속은 호텔.

 

 

 

 

원주민 집까지는 걸어서 한시간 반 정도였던 것 같다.

 

 

 

 

저기 보인다.

다녀왔던 현지인의 집.

 

 

 

 

 

 

 

 

 

 

가슴이 뻥 뚫리는 몽골의 대평원

 

 

달리 설명이 필요없다.

그냥 벌판이다.

 

 

 

일단 끝이 없다.

어쩌면 나무 하나 없이 이렇게 평원일까?

 

 

 

 

가끔 있는 이런 풀이 그나마 높이가 좀 있다.

 

 

 

 

 

멀리 양떼가 있어서 가봤다.

이들 때문에 평원이 덜 밋밋했다.

 

 

 

 

 

한마리가 무리를 이탈해서

목동이 쫓고 있다. ㅋㅋㅋ

 

 

 

 

목동의 말.

얼마나 순하던지...

 

 

 

 

아. 이 하늘.

이대로 밤이 되면 별이 쏟아지겠구나.

 

 

 

 

그런데 구름이 ㅠ.ㅠ

 

 

 

 

가끔 꽃이 보인다.

그런데 벌판은 온통 허브향이다.

엄청나다.

 

 

 

 

나름 식물은 다양했다.

 

 

 

 

 

밤이 오는 평원

 

 

 

 

여기는 언젠가 계르를 지었던 자리

 

 

 

 

 

 

HS 칸 리조트 호텔(HS Khaan Resort Hotel) 이용 후기

 

 

몽골 대평원에 있는 호텔.

가격이 1박에 100만원,

거의 200만원에 육박 또는 그 이상.

 

동절기에는 문을 닫는다고 한다.

문을 열 때는 좀 받아야 할 듯.

 

 

 

 

울란바토르를 시내를 벗어나

지루하게 거의 한 시간 이상 달려서

만나는 호텔 입구.

 

호텔에서 울라바토르 어디든 차를

보내준다.

 

 

 

로비로 사용하는 게르에 들어가니

고유 복장이.

 

 

 

로비 책상 위에 양의 뼈

한국에서 호두 쥐고 비비듯이

여기서는 양 뼈를 비벼서

지압을 한다.

 

 

 

 

숙소 게르의 거실

숙소동은 독립채인데,

내부에 벽이 없다.

 

거실, 침실 등이 다 한 공간에 있다.

화장실 정도가 벽이 있다.

 

 

 

 

숙소의 외부.

외부의 모습은 전형적인 게르.

 

 

 

 

안네 들어가면 커다란 창이 있다.

창으로는 거대한 평원.

 

 

 

 

침대, 친구 등

대체로 고급이다.

 

 

 

 

욕조는 거실에 있다.

욕조에서 평원 감상 가능. ㅋ

 

 

 

 

화장실 앞 세면대

 

 

 

 

 

어메니티는 록시땅

 

 

 

 

숙소의 데크 모습

 

 

 

 

 

 

숙소동은 이렇게 UFO처럼

드문드문 있다.

 

 

 

 

 

몽골 울란바토르 변두리에서

산책을 하다가 우연히 마트 발견

 

들어가 봤다.

 

 

 

겉모습은 평범하다.

 

 

 

 

내부도 한국과 거의 비슷하다.

 

 

 

 

가전 제품도 다양했다.

 

 

 

 

인구가 적은 동네여서

이런 제품들이 다 필릴까

괜히 내가 걱정을..

 

 

 

 

과일의 모습은 한국과 동일

 

 

 

 

수박도 같은 모습이었다.

우와.. 동질감

 

 

 

 

앗! 서울유유!

방목국가에 우유 수출이라니!

 

 

 

 

이런 건 사오고 싶었으나

무게가...

 

 

 

 

여기는 다른 것보다

카페트가 대박이었다.

 

 

 

사진을 정리해보니

이런 카페트를 사왔어야 하는데!!

 

 

 

 

아니면 이런 거라도..

말 그림이 그려진 것을 사왔더랬다.

 

여기 카페트는 양모 카페트가

한국의 거의 50분의 1에서 10분의 1 가격

짐 부담만 없다면 많이 사고 싶었다.

 

 

 

 

 

난개발이 이뤄지고 있는 울란바토르 변두리 풍경

 

 

울란바토르 도심에서 살짝 벗어나니

바로 변두리였다.

 

도심과 차이가 크다.

 

 

변두리에도 건물은 있지만

드넓은 평원 본능은 어쩔 수 없다.

 

 

 

 

집들은 그냥 주인이 원하는 자리에

자리잡고 있었다.

 

 

 

곳곳에 아파트와 빌라가

건설 중이다.

 

좀 사는 사람들이 입주한다고 한다.

 

 

 

 

건물이 있는 곳에서

고개만 돌리면 바로 구릉과 평원.

 

 

 

 

멀리 촌락들이 보인다.

 

 

 

 

공간이 있는 곳에 다소 생뚱맞게

건물이 올라가기도 한다.

 

도시에 계획이 안 보인다.

평평한 땅이라 계획 잘 세워서 도시를 건설하면

참 멋있을 것 같은데

안타깝다.

 

 

 

성당

 

 

 

 

 

이 안은 초록이 숨을 쉬고 있어서

좀 좋았다.

 

 

 

 

성당 바로 앞은 온통 다시 이런 모습이다.

 

 

 

 

 

 

차를 타고 본 울란바토르 중심가 풍경

 

현대와 과거가 공존하는데,

아직 과거가 압도적이다.

솔직히 별로 볼 것은 없었다.

 

 

 

식당. 이 정도면 꽤 괜찮은 식당이다.

 

 

 

 

체육관.

몽골씨름을 하는 유명한 곳이다.

 

 

 

 

 

울란바토르 다운타운.

현대적 건물도 보인다.

 

 

 

 

이런 거리는 러시아 느낌이다.

 

 

 

 

한국 중고차가 많이 보인다.

러시아처럼 한국 중고 버스도 종종 보인다.

 

 

 

 

단순한 건물.

 

 

 

 

피자헛과 KFC 등도 들어왔다.

 

 

 

 

사거리는 엄청 넓다.

종종 이런 관장이 도로에 나온다.

 

 

 

 

다운타운에서 약간 벗어난 곳.

 

 

 

 

교회도 보인다.

 

 

 

 

 

전기로 가는 전차도 보인다.

 

 

 

 

 

 

아파트도 곳곳에 생기고 있다.

 

 

 

 

 

 

몽골 징기스칸 국제공항 스케치 & 택시 이용법 

 

몽골의 관문은 징기스칸 국제공항이다.

대체로 시설은 무난하다.

 

규모는 크지 않고, 대략 정갈하게

직관적인 이용이 가능하다.

 

 

 

2016년 8월 저녁에 도착.

딱 좋은 날씨였다.

 

 

 

낮에 본 공항은 이런 모습.

외관은 과거 몽골전사의 모자를 연상케 한다.

 

 

 

 

몽골 국적기.

나는 대한항공을 타고 갔다.

 

항공편이 적어서 경쟁도 적다.

이 때문에 항공권 가격이 비싼 편이다.

 

 

 

작은 공항의 전형적인 모습

특별히 어느 나라와 분쟁이 없고

(중국과 역사 분쟁 정도)

테러 위협도 적은 나라여서 그런지

보안은 타이트하지 않았다.

 

 

 

 

로비는 깨끗하게 잘 정돈되어 있다.

쇼핑이나 볼거리는 적은 편.

 

방문했을 때는 몽골의 과거 영광을 보여주는

조각과 유물을 전시하고 있었다.

 

 

 

 

호텔에서 보내 준 차를 타고 갔다.

나중에 알고보니 여기는 택시가 좀 그렇다.

 

자가용도 영업을 하기 때문에

택시와 자가용 구분이 애매하다.

 

영어가 통하지 않아서

소통도 답답하다.

몽골에 머물면서 가장 답답했던 게

택시 이용을 위시한 교통문제다.

 

 

 

공항의 광고.

고비라는 저 브랜드는

몽골의 양털로 만든 캐시미어 제품 생산 업체다.

 

이 브랜드 제품을 좀 사왔는데..

원재료는 좋은 것 같은데

나중에 죽죽 늘어난다. ㅠ.ㅠ

 

싸지도 않은데..

 

 

 

여기는 공항의 라운지.

프레스티지급 승객이 머무는 곳이다.

무난했다.

 

 

 

공항에서 시내로 가는 길은

넓고 한적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