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 해변은 노출이 화끈한 곳으로 유명합니다.

알고보면 어느나라 해변이나 다 비슷한데,

이 동네 여성들의 몸이 워낙 육감적이기 때문에

시각적인 자극이 좀 큰 것 같습니다. 유후!

 

 

 

 

 

리우 해변 풀샷.

아무 곳이나 대고 찍어도 기본 이상을 보여주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뭐 좋습니다. --;

 

 

 

 

 

대부분 백인들과 현지인(혼혈)들이 많았습니다.

파라솔 팔이는 보이지 않습니다.

자유롭고 평화로운 분위기

 

우리나라 유명한 해변에 가면

파라솔 팔이들 때문에 기분 잡치는 경우 많아서

몇 번 당하고 아예 안 갑니다.

 

개인적으로 해운대 가서 즐거웠던 적이 없습니다.

서해안 어딘가에서는 지역 상인들의 욕지꺼리에 공포를 느낀 적도 있습니다.

절대 안 갑니다. 한국 해수욕장.

 

(피서철 아닐 때 사람 없을 때는 괜찮지만 ㅠ.ㅠ)

 

 

 

 

 

밤이 되면 여기도 삼삼오오 이야기 판이 벌어진다고 합니다.

현지인들과 자연스럽게 어울릴 기회가 있다는..

하지만 포루투갈어를 모르면 어렵습니다.

이 동네 친구들이 영어를 거의 못하니까요.

 

 

 

 

 

일단의 사람들이 발로 공 떨어뜨리지 않기 게임을 합니다.

(우리가 해변이서 손으로 배구처럼 하는 놀이)

 

수준이 상당합니다.

여성들도 발로 공을 잘 컨트롤합니다.

엌! 이래서 브라질은 축구의 나라?

 

 

 

 

 

이번 기회는 내 인생 처음으로 대서양에 들어가 볼 기회였습니다.

다소 쌀쌀했지만 이 기회를 놓칠 수 없어서

직접 들어가서 푸닥푸닥..

 

파도가 만만치 않았습니다.

옆 사람들 보니 몸으로 파도를 능숙하게 타더군요.

흉내내면서 배워봤는데.. 오! 재미납니다.

시간가는 줄 몰랐네요.

 

 

 

 

 

사진기 들고 찍는 사람들은 거의 없습니다.

나같은 촌놈이나 신기해서..

 

풀샷이 아니면 결례일 수 있어서 자제를...

 

그런에 이 아저씨 헤어스타일 참 대단하네요. ㅋ

 

 

 

 

잘 놀고 갈 시간.

 

다시 리우 해변이 올 수 있을까요?

긴 시간은 아니지만 충분히 보고 느끼고 갈 수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해변 뒤 건물에는 브라질 연예인 등 부자들의 별장이 많이 있다고 합니다.

 

 

 

 

 

 

 

 

 

 

 

 

특정 동물 동상에 다양한 그림을 그려 넣는 것이 세계적인 유행입니다.

리우 해변에서는 곰이 주인공입니다.

 

 

 

 

 

브라질 현지 사람들도 곰 전시에 관심을 갖습니다.

이런 전시는 도시의 정체성을 홍보하거나

각 작품을 판매해서 그 수익을 공익 사업에 사용합니다.

 

 

 

 

 

리우 해변의 곰돌이들은 너무 많아서

하나하나 보는 것만 해도 꽤 시간이 걸렸습니다.

 

 

 

 

 

대부분 각 나라별 국기의 특징을 담고 있습니다.

물론 한국 곰도 있습니다.

 

 

 

 

 

숨 막히는 곰의 뒷태 --;

 

 

 

 

 

2013년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에서 본 곰돌이 동상들.

 

 

 

 

2006년 독일 뮌헨에서 본 사자 동상들

 

 

 

 

 

멀리 유정이 보이네요.

정말 저기서 석유 또는 천연가스가 생산되고 있을까요?

 

 

 

 

 

유조선 비슷한 것도 보이고..

석유가 나오는 모양입니다.

이런 부러울 때가

 

 

 

 

해변 옆 돌산에도 어김없이 주택이 있습니다.

산이 하나의 거대한 바위네요.

 

 

 

 

 

 

 

 

 

 

 

 

 

 

리우 데 자네이루에는 카니발 때 꼭 와보고 싶습니다.

방문했을 때는 카니발과 전혀 상관이 없던 시점.

 

지나가면서 리우 카니발 전용 스타디움만 봤습니다.

 

 

 

 

 

거리의 그림들.

때때로 상당한 내공의 그림도 보였습니다.

이 그림이 그렇다는 것은 아니구요. ^^

 

 

 

 

 

 

맑은 리우의 하늘과 주택들

제가 찍었는데도 멋지네요 ^^v

 

 

 

 

 

두둥.. 이것이 리우 카니발 스타디움 --;

행사가 치뤄질 런웨이는 주차장으로 사용되고 있네요. ㅋㅋ

 

 

 

 

 

언덕에도 빼곡하게 집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멀리 리우의 예수상이 보이고

그 턱 아래까지 집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저기까지 가는 차가 있는지 모르겠네요.

 

 

 

 

 

하얀 성당. 아름다워 보입니다.

하지만 주변이 어수선해서 돋보이지 않습니다.

 

 

 

 

 

이 사진은 일본 큐슈 햄버거로 유명한 사세보에서 본 미우라 성당입니다.

이곳은 관광 명소로 소개되고 있습니다.

 저 위에 리우의 동네 성당과 비슷한데..^^

 

 

 

 

 

리우 어떤 담벼락의 벽화

 

 

 

 

 

중세 헤어스타일의 남녀 수도자 그림

 

 

 

 

 

 

브라질 리우에도 중국 음식점이 있습니다.

무난하고 잘 먹었습니다.

 

 

 

 

 

함께 마신 맥주.

펭귄 그림이 그려진 것으로 봐서 그 동네 제품 같네요.

 

 

 

 

 

 

 

 

 

 

 

 

리우 데 자네이루에 입성.

근교 산 중턱의 주택가를 시작으로 사람의 흔적이 본격적으로 보이기 시작.

 

 

 

이런 지형에 사는 분들은 주로 유목에 종사하지 않을까.

여기서 구릉지 농장이 가까워서 막 던지 의견.

 

 

 

우리나라 국도 주변의 농산물 판매소 느낌.

 

 

 

목장. 도시를 벗어나면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시설 중 하나.

 

 

 

리우 데 자네이루 도시가 본격적으로 시작.

이 도시는 이름만 들어도 늘 축제일 것 같은데, 의외로 차분한 분위기

 

 

 

하지만 버스에 써진 문구를 보니 제대로 찾아왔군요.

 

 

 

펑퍼짐한 약간 정리 안된, 그렇다고 지저분하지 않은 거리의 모습

 

 

 

도로에 차가 서면 청년들이 달려와 유리창을 닦고

사례비를 요구한다.

 

 

 

부조와 시계도 있는 고풍스러운 건물.

그러나 비워둔 지 오래인 듯. 건물 곳곳에 낙서.

높은 곳에 낙서는 어떻게 했을까.

 

 

 

 

 

 

 

 

 

 

 

이번 포스팅은 좀 싱거울 듯.

대자연을 담기위해 노력했지만 어쩐지 썰렁.

 

 

 

브라질은 남북으로 길기 때문에

열대에서 온대까지 다양한 식생을 보여준다.

 

같은 지역에서도 고도에 따라 다른 식생을 보여주기도 한다.

 

사진은 상파울루에서 리우 데 자네이루로 가는 길.

이 길만 해도 식생이 다양하다.

 

 

 

 

가늘고 높은 나무 숲.

열대라기 보다는 온대

온대라기 보다는 차라리 한대에 가까운 모습.

 

 

 

 

엄청난 안개.

물 위의 수생 식물은 온대 지방의 여름의 모습.

 

 

 

이쪽만 봐서는 초원의 모습이 난다.

실제 사바나 느낌이 나는 대초원이 곳곳에 있었다.

 

 

 

신비로운 느낌이 나는 하천 주변

 

 

 

 

 

 

민둥산과 아래 쪽에는 아열대 식물들이 보인다.

브라질의 고속도로 주변을 달려보면,

'풍부한 자연'을 소유했다는 생각이 든다.

 

한편으로는 이 대자연을 브라질이 잘 지켜 주었으면 하는 생각도 든다.

그리고 세계는 브라질이 지구를 위해 자연을 지키는 것에 대한

대가를 줘야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브라질의 숲은 브라질만의 것은 아니다.

말 그대로 지구의 허파를 갖고 있는 나라니까.

 

 

 

 

 

 

 

 

 

 

 

 

브라질에 왔다면 리우의 예수상과 해변을 빼놓을 수 없다.

주로 머물던 상파울루에서는 차로 6~7시간 거리.

 

브라질에 머물면 편도 6시간 정도는 아무 것도 아니라는

자심감을 갖게된다.

 

 

 

 

 

 

버스로 달려 도착한 리우 데 자네이루.

멀리 예수상이 보인다. 실감난다.

 

 

 

걸어가거나 차를 타고 갈수도 있다. 그러나 전차가 제맛이다.

오후에는 사람이 엄청나다고 한다. 일찍 오길 잘 했다.

 

 

 

전차에 내려서 조금 걸어올라가야 한다.

예수상의 뒷면이 보인다.

 

 

 

살짝 감격스러운..

종교적인 의미보다 멀리 이곳까지 올 수 있다는 것에 감사.

 

 

 

좀 땡겼다.

사진으로 보던 것보다 더 말쑥한 느낌.

물론 지금은 나도 사진으로 보는 것이지만.

 

 

 

예수상으로 가는 전차.

전세계 관광객들이 타고 있어서 옆에 재미있는 사람이 타면 더 즐겁다.

내려올 때 미모의 미국 처자가 옆에 앉았다. 이대로 상파울루까지 가고싶었다는 ㅠ.ㅠ

메이저리그 사커 팬인 그녀는 팀의 선수가 국가대표로 선발되어 브라질행을 감행.

 

전차는 홍콩의 빅토리아 피크 올라가는 전차와 분위기가 비슷.

 

링크: 홍콩여행⑦ : 헐리웃 로드와 빅토리아 피크

 

 

 

 

 

예수상에서 본 리우 시내 전경.

 

 

 

예수상 아래는 아수라장이다.

한가한 독사진은 꿈도 꿀 수 없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