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이안 일본다리, 사원, 축구장, 야시장 등 구시가(Old Town) 산책

 

 

맥락없는 호이안 산책 기록.

호인안은 첫날은 정말 재미있다.

 

개성있는 상점, 맛있는 길거리 음식,

예쁜 사원, 다양한 기념품.

 

거기까지.

 

두번째 날부터 약간 질리는 느낌dl다.

깊이가 없어서 그런 것 같다.

 

거리의 꾸밈과 상점의 제품들이

관광을 위해 급조된 것들로 보인다.

세트장 같다.

 

참 아쉬웠다.

 

 

베트남 관광지 곳곳에는

예쁜 현대미술 작품을 판매하는 숍이 있다.

반할만한 그림이 많다.

 

운반이 문제다.

 

 

곳곳에 사원들.

게 중에는 입장료를 받는 곳도 있다.

 

사진은 복건회관.

 

 

낮에 봐도 예쁜 등.

오른쪽 위 홍단(?) 그림

내가 사왔다.

 

 

운치있는 골목

 

 

사원.

 

일본다리라고 한다.

베트남 지폐에도 그려져 있다.

 

 

호이안을 가로지르는 하천은 진짜 더럽다.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사원들은 대체로 중국의 그것과 큰 차이가 없다.

하신 많은 사원들을 화교들이 지었다고 하니.

 

 

관운장을 모시다니..

진짜 중국과 큰 차이가 없다.

 

관우를 모시는 꾸안 꽁 사원.

 

 

한 루프탑 카페에서 본 호이안.

이 카페는 호이안에서 간 곳 중 베스트였다.

 

 

산책 중에 본 축구장.

 

 

 

저녁에 불을 켠 등

 

 

야시장은 어디나 참 재미있다.

 

 

 

호이안에서 다낭까지 기사+렌터카로 왔다.

이 기사는 한국인에 대한 반감이 상당해 보였다.

묻는 말에 말도 안하고 운전 내내 화가 나 있었다.

팁을 줄까 했지만, 너무 차갑게 돌아갔다.

 

 

 

호이안 저녁 산책,
투본강에서 보트 타며 소원빌기

 

호이안은 관광도시였다.

사람들이 좋아할 것을 팔고

좋아할 음식점이 있었다.

 

 

호이안의 시그니처가 된 등.

우산처럼 접히기 때문에 가방에 놓기 쉽다.

 

난 2개 사왔다.

품질은 별로다.

굳이 안 사셔도 되겠다. 

사진이 더 이쁘다 ㅎㅎ

 

 

많은 사람들.

이 글을 쓸 때는 코로나19가 한창일 때이기 때문에

이런 모습이 그립다.

 

 

그리운 사람 많은 사진 하나 더

 

 

투본강에는 보트가 많았다.

나도 흥정을 하고 배에 탔다.

소원을 빌며 강에 띄우는 양초도 샀다.

 

미래를 향해 가지는

불안한 마음을 상대로 만들어낸 서비스.

그래도 뭐 사람들 마음이 편해진다면..

나름 의미가 있을 것이다.

 

 

다만.. 강에 버려지는 이 쓰레기 어쩔...

이제 사라져야할 문화 같다.

 

관광 가서도 이런 환경 오염 상품은 비추!

차라리 그 많은 베트남의 사찰에서 시주하고

소원을 비는 걸 추천한다.

 

 

거리 산책은 역시 길거리 음식.

납작 만두.

이건 뭐 맛이 없을 수 없다.

 

베트남 길거리 음식은 대체로 합격점.

 

 

크레뻬 같은 거.

그냥 먹을만 했다. 

 

이 동네 길거리 먹거리는 거의 먹은 듯

 

 

아주 달달하다. ㅋ

우리 동네에도 있으면

기분 나쁠 때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먹었을 듯

 

 

갑자기 비가 엄청나게 쏟아졌다.

그냥 들이부었다.

 

 

처마가 있는 곳마다 들러서

비를 비하고 피하다 본

어떤 가게의 냉장고.

특이한 코카콜라.

 

이것들 다 마셔봤는데, 

그냥 호기심 해소용. 딱 그수준.

 

 

겨우 호텔에 왔다.

호이안 반미 맛집, 마담 칸 더 반미퀸


호인안에 가는 한국인들이
꼭 가는 곳이다. 

TV에 나온 후 아주 유명해졌다.

반미와 비슷한 음식을 
나는 라오스에서 먼저 먹어봤다.

길에서 사먹었는데..
어마어마하게 맛있었다.

베트남이 오리지날이라는데 어떨까.

요란한 간판이다.
마담 칸 더 반미 퀸!!

 

메뉴는 이렇다.
갑자기 콜라 먹고 싶네.

 

일하시는 분들.
아마 나보다 열배 부자일 꺼다.
부럽다.

 

뭔가 푸짐하다.
재료가 다양하다.
인스턴트도 막 들어간 것 같기도 하고..

처음 받았을 때..
그렇게 유명하다고 하고
밖에 막 사람들 줄 서려고 하니까
황송하게 받았다.

 

맛은 진짜 끝내준다.
그런데 함정이 있다.

여기는 두 번 갔는데,
두 번째는 그냥 그랬다.

맛이 상당히 강하다.
그래서 처음에는 확 땡기는데
두번째는 느끼하다.
맛이 과한 느낌?

 

아무튼 이 동네에서는
잘 나가는 전통의 맛집이다.

나는 보통이었다.

수영장이 있는 호인안 히스토릭 호텔

가격이 저렴하고 수영장이 있어서
선택했는데 아주 좋았다.

방도 넓고 깨끗하고
수영장도 큼직했다.

너무 좋았다.

호이안에 또 간다면
무조건 이 호텔 다시.

 


세 명이지만 큰 침대 3개로 충분한데, 
굳이 하나를 더 세팅해줬다.


건물도 높지 않고 아담했다.
예쁜 빌리지 같다.

 

사진으로 작아 보이는데 꽤 크다.
긴쪽이 25미터는 족히 되는 것 같다.

 

위치도 중심가여서, 
호이안의 대부분의 스폿은 
걸어서 갈 수 있다.

 

직원들도 대부분 친절했다.

딱 하나 단점이라면..
호이안에서 다낭에 돌아올 때
기사 딸린 차를 렌트했는데,
이 기사가 엄청 불친절했다.

후에에서 다낭 올 때 기사와는 친구처럼 잘 왔는데
호인안 기사님은 한국인 자체를 싫어하는 것 같았다.

내려주고 인사도 없이 훅 가버렸다.
오는 내내 말이 없었고..
말을 걸어도 묵묵무답

좀 무서웠다. 

 

그 기사가 이 호텔 직원은 아니었겠지.

 

호텔을 걸어나오며 
호이안을 즐기기 시작할 때마다 본 풍경

 

입구를 나오면 바로 
많은 사람들과 가게들이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