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이안 일본다리, 사원, 축구장, 야시장 등 구시가(Old Town) 산책

 

 

맥락없는 호이안 산책 기록.

호인안은 첫날은 정말 재미있다.

 

개성있는 상점, 맛있는 길거리 음식,

예쁜 사원, 다양한 기념품.

 

거기까지.

 

두번째 날부터 약간 질리는 느낌dl다.

깊이가 없어서 그런 것 같다.

 

거리의 꾸밈과 상점의 제품들이

관광을 위해 급조된 것들로 보인다.

세트장 같다.

 

참 아쉬웠다.

 

 

베트남 관광지 곳곳에는

예쁜 현대미술 작품을 판매하는 숍이 있다.

반할만한 그림이 많다.

 

운반이 문제다.

 

 

곳곳에 사원들.

게 중에는 입장료를 받는 곳도 있다.

 

사진은 복건회관.

 

 

낮에 봐도 예쁜 등.

오른쪽 위 홍단(?) 그림

내가 사왔다.

 

 

운치있는 골목

 

 

사원.

 

일본다리라고 한다.

베트남 지폐에도 그려져 있다.

 

 

호이안을 가로지르는 하천은 진짜 더럽다.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사원들은 대체로 중국의 그것과 큰 차이가 없다.

하신 많은 사원들을 화교들이 지었다고 하니.

 

 

관운장을 모시다니..

진짜 중국과 큰 차이가 없다.

 

관우를 모시는 꾸안 꽁 사원.

 

 

한 루프탑 카페에서 본 호이안.

이 카페는 호이안에서 간 곳 중 베스트였다.

 

 

산책 중에 본 축구장.

 

 

 

저녁에 불을 켠 등

 

 

야시장은 어디나 참 재미있다.

 

 

 

호이안에서 다낭까지 기사+렌터카로 왔다.

이 기사는 한국인에 대한 반감이 상당해 보였다.

묻는 말에 말도 안하고 운전 내내 화가 나 있었다.

팁을 줄까 했지만, 너무 차갑게 돌아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