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이 자주 시려운 나에게 어그(UGG) 제품은 사랑이다.

귀도 자주 시렵기 때문에 어그(UGG)는 항상 구매 고려 대상이다.

어그 제품 중에 귀 보온에 유용한 제품도 많다.

 

 

단순한 스니커즈다.

속은 양털.

발이 답답할 정도로 따뜻하다.

 

 

상당히 단정하게 생겼다.

바닥 쿠션은 없는 편이다.

 

 

이 제품은 너무 마음에 들었지만

결정적으로 작았다.

 

아쉬움에 3년 정도 갖고 있다가.

들고만 있다가 입양 보냈다.

 

직구여서 반품도 못 하고 ㅠ.ㅠ

 

염색을 최소한 2달에 한 번 해야한다. 

미용실에서 하니 큰 부담이다.

돈도 돈이지만,
오고가고 기다리고 앉아있는 시간이 너무 아깝다.

 

그 와중에 두피 관리 등

비용이 드는 서비스를 소개받고

또 하나 정도 하지 않으면

가난한 소비자 취급을 받는 것도 스트레스다.

 

그래서 염색은 집에서 하기로 했다.

 

 

선택한 제품은 허바틴트(HERBATINT).

예전에도 집에서 몇 번 했는데,

염색 상태가 좋지 못해서

결국 미용실을 1년 넘게 또 다녔다.

 

아이허브(iHerb)에서 영양제만 사다가

염색약이 보이길래

아이허브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구입

 

 

 

좋은 것 넣고,

나쁜 것은 사용하지 않았다는 긴 설명

 

 

 

2개의 제재가 있으며

1:1 비율로 섞는다.

짧은 남자 머리는 반씩 섞으면 충분하다.
긴머리는 다 써야 할 듯

 

 

 

사용 설명서를 펼치면 

비닐 장갑이 종이에 코팅된 듯 붙어 있다.

 

 

떼어서 사용하면 된다.

손목이 짧은 편이다. 

 

 

 

염색약 치고 상당히 묽다.

줄줄 흐른다.

 

 

 

구석구석 손으로 바르고 40분.

허허허..

기대 이상이다.

 

냄새도 별로 없고

두피 자극도 없다.

 

득템한 것 같다.

개당 1만5천 원이 안 되는데,

나는 2번 할 수 있을 듯.

 

허바틴트(HERBATINT) 만세!

 

미용실에 비하면 어마어마한 절약이다.

 

다만 묽기 때문에

잘 튀고 잘 흐른다.

 

머리에 바르는 과정에서 조심!

 

 

 

강아지가 혼자 있을 때
어떻게 지내는 지 궁금했다.

이미 샤오미 카메라를 사용 중인데,
백도어 논란도 있고 해서
국산 제품을 찾았다.

소개 받은 것은 헤이홈(Hej home)

헤이홈 홈페이지에서
센서허브, 도어센서, 홈카메라 플러스를 구입했다.

 

센서허브는 도어센서 등을 사용하기 위해 필요하다.
도어센서는 아직 설치를 안해서
현재 이 장치는 쉬고 있다. ㅋ

 

 

홈카메라 프로 플러스 제품도 있는데,
품절이다. 

급해서 그냥 이거 샀다.

 

이 친구는 지금 진행 중인
집 부분 공사가 끝나면 설치된다.

 

 

도어 센서 졸귀.


홈카메라로 보고 있는 거실.
소리도 꽤 잘 들리고,
내가 강아지에게 말도 할 수 있다.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우리 기업제품으로 간단한 스마트홈 꾸밀 때 좋을 듯!

https://www.hej.life/

 

헤이홈 (Hej home)

헤이홈은 Home IoT를 위한 스마트 제품과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홈 전문 기업입니다.

www.hej.life

 

 

맥북 프로 13형 16형 중 13형을 선택한 이유

간만에 언박싱

고민의 시간이었습니다. 
13형이냐 16형이냐.

결론은 13형이었습니다.

대체로 둘 중에 16형을 권하는 분이 많습니다.
화면이 크고, 성능이 좋으며, 자판이 편하고,
음향이 좋다 등

다 맞는 말입니다.

그런데 저는 떡 하나만 봤습니다.
휴.대.성.

지금까지 7~8개의 노트북을 샀습니다.
그 중에 가장 노트북 답게 사용한 것은
2003년 경에 구입한 소니 바이오 노트북이었습니다.

지금 기억에 화면이 10인치 정도되는 
아주 작은 노트북이었는데
여기저기 가지고 다니면서 너덜너덜하게
썼습니다. 

그 외 성능이 좋은 삼성 노트북, LG 노트북을
계속 구입했는데 대부분 거의 
중고로운 평화나라로 갔습니다. 

다행히 노트북은 잘 팔리더군요.

너무 크고 무거우니까 처음 의욕과 달리 사용을 안했습니다.

 

과거의 교훈을 잊지 않고 구입한 
맥북 프로 13형

 

이게 13형이지만, 램, 저장, 프로세서 등은
16형 것을 커스텀했습니다.

2.8GHz 쿼드코어 8세대 인텔 i7
메모리 16기가
저장 2테라로 올렸습니다.

그랬더니 가격이...
350만원을 넘어섰습니다.

가운데 칸에 사양이 나오네요.

 

두둥..
스페이스 그레이를 선호하는 분도 많은데
저는 실버. 이게 시그니처같아서..


한쪽 잡에 떼면 천제가 그냥 확 벗겨지는 구조

 

밧데리 완충 상태.
뚜껑을 열면 혼자 막 시작합니다.

 

나라를 고르고...
아이폰에 날아온 비번 입력하고..
막 알아듣기 쉽게 저절로 됩니다.

 

키판 위쪽 메시지 창에 뜨면
아이폰 지문인식과 비슷한 과정으로 지문 입력


USB는 타입C 입니다.
이게 뭐 좋다는데..
아무튼 요즘에 이게 많죠.

 

 

사실 맥북 하나도 모릅니다.
이제 스터디 시작


이거 뭐 충전기가 애플1 같네.


기존 젠더 쓰기 위해서 이런 거 또 구입


사용하면서 특이점은 포스팅 할께요.

호이안 반미 맛집, 마담 칸 더 반미퀸


호인안에 가는 한국인들이
꼭 가는 곳이다. 

TV에 나온 후 아주 유명해졌다.

반미와 비슷한 음식을 
나는 라오스에서 먼저 먹어봤다.

길에서 사먹었는데..
어마어마하게 맛있었다.

베트남이 오리지날이라는데 어떨까.

요란한 간판이다.
마담 칸 더 반미 퀸!!

 

메뉴는 이렇다.
갑자기 콜라 먹고 싶네.

 

일하시는 분들.
아마 나보다 열배 부자일 꺼다.
부럽다.

 

뭔가 푸짐하다.
재료가 다양하다.
인스턴트도 막 들어간 것 같기도 하고..

처음 받았을 때..
그렇게 유명하다고 하고
밖에 막 사람들 줄 서려고 하니까
황송하게 받았다.

 

맛은 진짜 끝내준다.
그런데 함정이 있다.

여기는 두 번 갔는데,
두 번째는 그냥 그랬다.

맛이 상당히 강하다.
그래서 처음에는 확 땡기는데
두번째는 느끼하다.
맛이 과한 느낌?

 

아무튼 이 동네에서는
잘 나가는 전통의 맛집이다.

나는 보통이었다.

수영장이 있는 호인안 히스토릭 호텔

가격이 저렴하고 수영장이 있어서
선택했는데 아주 좋았다.

방도 넓고 깨끗하고
수영장도 큼직했다.

너무 좋았다.

호이안에 또 간다면
무조건 이 호텔 다시.

 


세 명이지만 큰 침대 3개로 충분한데, 
굳이 하나를 더 세팅해줬다.


건물도 높지 않고 아담했다.
예쁜 빌리지 같다.

 

사진으로 작아 보이는데 꽤 크다.
긴쪽이 25미터는 족히 되는 것 같다.

 

위치도 중심가여서, 
호이안의 대부분의 스폿은 
걸어서 갈 수 있다.

 

직원들도 대부분 친절했다.

딱 하나 단점이라면..
호이안에서 다낭에 돌아올 때
기사 딸린 차를 렌트했는데,
이 기사가 엄청 불친절했다.

후에에서 다낭 올 때 기사와는 친구처럼 잘 왔는데
호인안 기사님은 한국인 자체를 싫어하는 것 같았다.

내려주고 인사도 없이 훅 가버렸다.
오는 내내 말이 없었고..
말을 걸어도 묵묵무답

좀 무서웠다. 

 

그 기사가 이 호텔 직원은 아니었겠지.

 

호텔을 걸어나오며 
호이안을 즐기기 시작할 때마다 본 풍경

 

입구를 나오면 바로 
많은 사람들과 가게들이 있다.

예매 내역으로 보는 버진 트레인 등 영국 기차 가격

 

 

런던에서 맨체스터까지 버진 트레인은
1인당 약 89 파운드.

피크 타임 피해서 약간 할인 받은 금액입니다. 


맨체스터에서 리버풀은 가깝습니다.
가까운 거리는 아무 기차나 시간 되는 거
예약하면 됩니다. 

아무튼 익스프레스가 1인당 약 5파운드

리버풀에서 런던은 
런던에서 맨체스터와 비슷한데..

웨스트 미드랜드 트레인인데..
느리고.. ㅠ.ㅠ
정거장 많이 서고..
좀 속 터진다.

대신 싸다. 
1인당 약 39파운드
역시 피크 타임 피해서 할인

장거리는 웬만하면 버진 트레인을 타는 걸로..

3개의 표 모두 셀프 발급 할인. 

다낭 오행산 암푸동굴의 다양한 조각들

참 지형이 독특한 곳이다.

동굴 입구를 보면 옛날에는
정말 신비하게 받아들였을 것 같다.

동굴을 장악한 사람이
왠지 이 동네 권력을 장악했을 것 같다.

이 입구를 통해서 짠 나오면..
아멘~

 

저기 저 대형 초는 모형이다 ㅋ


입구에는 아마도 십이지 두상들이 있다.

 

 

살짝 도가내지는 불교 느낌도 나고..
그러니까 이 남쪽 나라에도 중국의 문화가
퍼져있었다는 거.

 

이 지점에서는 완전 불교
조명을 활용한 후광은 여기서도 반짝.

 

동굴 곳곳에 다양한 구조물이 있다.
틈새에 악마가 있기도 하고,
바닥에 뭐가 있기도 하다.

미국과 전쟁 때 베트남군의 모습을 담은 부조도
볼 수 있다.

 

동굴에 갖혔다면..
오를 수 없는 저 입구를 얼마나 안타깝게 바라봤을까.
볼 수 있어도 절대 오를 수 없는 높이와 위치다.

 

 

동굴 안은 상당히 넓다.
다 보려면 꽤 힘들다.

중간중간 사람을 잡아먹는 악어도 있다 ㅠ.ㅠ

 

다행히도 묶여있는 악마. ㅋㅋ

 

나가는 길에 본 손들.
아이고 숨막혀...

약간 음침한 동굴에서 나오면서
자유가 있고, 몸이 온전하다는 것에 살짝 감사와 안도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