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톤보리의 맛집과 길거리 음식점(킨류라멘, 파블로)

 - 2017 오사카 여행 4

 

 

 

 

오사카에 가면

 

배가 부르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그만큼 맛있는 음식이 널렸다.

 

 

 

 

원래 먹으려 했던 먹거리가 있어도

 

가다보면 이런 저런 걸 또 먹게 된다.

 

 

 

 

 

이 연하디 연한 튀김도

 

전혀 계획에 없었다.

 

그림으로는 닭튀김 같다.

 

 

 

 

 

물론 이 길거리 딤섬도

 

맛집인지 뭔지 모르지만

 

비쥬얼이 일단 좋았고 맛도 좋았다.

 

 

 

 

이쯤되면 이 길에서 

 

조금씩 여러가지 먹자는 생각을 하게 된다.

 

 

 

 

 

특별히 어디가 맛있을까

 

고민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한국에서 맛집으로 알고 간 집 앞에 줄이 짧고

 

듣보잡 가게가 줄이 길기도 하다.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을 

 

과감히 먹어도 실패할 확률이 거의 없는 곳이다.

 

 

경쟁이 심해서 사실 음식이 별로면

 

살아남을 수 없는 동네이기도 하다.

 

 

 

 

 

오사카는 여러 번 갔는데

 

드디어 킨류라멘을 먹었다.

 

 

 

 

 

 

종류별로 먹었는데

 

괜찮았다.

 

 

요즘 훌륭한 라멘집이 여기저기 많아서

 

맛이 독보적이라 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재료가 싱싱하고

 

맛은 좋은 편이었고

 

셋 다 꽤 만족했다.

 

 

 

 

 

언제나 킨류라멘을 먹으려했지만

 

사람이 많아서 또는 너무 이미 배가 불러서 

 

포기했었다.

 

 

 

 

 

오사카 파블로 치즈 타르트도

 

유명하다고 해서 갔는데, 

 

배는 부르지만 치즈 타르트는 

 

디저트니까 따로 들어갈 곳이 있다던가!

 

 

 

 

 

역시 맛있었다.

 

배부른데 위에 아이들 다 먹었다.

 

이 사진이

 

오리지날 파블로 치즈 타르트

 

 

 

 

 

 

여기서 끝이 아님.

 

 

 

 

 

 

 

많이 걸었으니 살이 안 찔 것이라는

 

생각으로 계속 먹어댔는데...

 

 

 

 

 

뭐 이런 별거 아닌 애들도 막 쳐드시고....

 

 

 

 

 

 

심지어 맛이 예측되는 이런 뻔한 아이들도...

 

 

 

 

 

 

길 바닥에서 다 해치웠다.

 

 

 

 

 

생각난다. 

 

너무 배부른데, 빵에 면이 들어간 특이한 음식을

 

어찌 안 먹을 수 있냐며 먹었던....

 

 

 

 

 

디저트는 또 사서 

 

숙소에서 먹어치웠다.

 

일본을 먹어서 없애려는 건가...

 

 

 

 

 

- 문의전화 : 1577-4300

- 쿠폰을 4가지 용도 중 하나로 사용(연1회): 호텔 숙박, 호텔 뷔페, 롯데 22만, 포인트 22만 중 하나.(난 포인트로 바꿔서 카드결제)

- 국내공항 라운지 무료(전월 50 이상, 1년에 3회): 인천 1터미널 SKY HUB, 인천 2터미널 마티나 골드와 마티나, 김포 SKY HUB, 

- 인천공항 발레파킹 무료(전월 50 이상, 연 12회)

- 국내호텔 발레파킹 무료

- lounge key 서비스: 전세계 850여개 공항 라운지 본인 + 동반 1인 연 6회 무료 이용, 가능한 라운지 확인 www.loungekey.com/kbcard, 전년도 1000만원 이상 실적, 라운지키 서비스로 이용한다고 입장할 때 밝혀야, 홍콩 라운지키에서 문자 가지만 실제 청고되지는 않는다. 인원 초과 1인당 27달러, 

 

LoungeKey

Worldwide Airport Lounge Access Already created a username? Login LoungeKey is a benefit provided by your Payment Card provider. To create an account please use your designated URL provided by your Issuing Bank.

www.loungekey.com

 

- 여행(내가 사용할 가능성이 있는 것만 발췌)

  AJ렌터카 할인(1544-1600)

  트럼프호텔 최저 보장요금 기준 10% 할인(02-733-9037)

 제주 한국렌트카 사전 예약 시 하루 무료

 

- 쇼핑

  신라면세점 골드 멤버십 발금(최대 15% 할인)

  몽쥬약국(phamacy Monge) 할인

 

- 도서요약 : www.bookcosmos.com 

  

  

 

 

테바 샌들 허리케인 XLT 개봉기 & 초반 후기

 

 

누가 좋다길래 테바 샌들 구입.

 

모델은 여러 가지 있는데

 

인디안 문양이 예쁜

 

허리케인 XLT를 구입

 

 

약간 분위기는 파타고니아, 탐스 분위기.

 

 

 

 

 

제품은 꽤 견고하고

가볍지만은 않았다.

 

 

 

 

 

오. 예쁘게 잘 빠졌다.

 

사이즈는 정 사이즈

자기 발 사이즈 주물하면

앞 코가 1.5센티 정도 남는 제품이 올 듯

 

테바 허리케인 XLT를 신고

밖에도 다녀보고, 

실내 런닝머신도 걸어봤는데

꽤 편하다.

 

올 여름 휴가 때 들고 갈 듯!

 

 

 

 

※ 해외 여행에서 구입은 예외

- 옷 일지를 기록하며 현재 있는 옷의 규모를 파악 중
- 속옷과 양말도 구입하지 않는 게 원칙이나 따로 기록은 하지 않을 예정

 

날짜·장소 비고

2019.5.14(화) 회사

회색양복상의
(춘추, CP컴퍼니)
스트라이프(폴스미스)

검정바지(DKNY)

운동화, 검정(나이키)
2019.5.15(수) 회사 양복상의(CP컴퍼니)
흰(해지스)
회색바지(Vanhart di Albazar) 운동화, 검정(나이키)
2019.5.16(목) 회사 체크(워모) - 16일 버림 검정바지(면, 노 브랜드) 운동화, 검정(나이키)
2019.5.17(금) 회사 스트라이프2(폴스미스) 검정바지2(DKNY) 운동화, 검정(나이키)
2019.5.23(수) 회사

흰(갭),
네이비양복상의(춘추, 띠어리)

네이비바지(인터메조)  
       
       
       
       

 

 

아우터 기타

긴 남방
- 폴스미스 스트라이프
- 폴스미스 스트라이프2
- 해지스 흰색
- 갭 흰색

검정바지
- DKNY
- DKNY 2
- 노브랜드(면)


회색바지
Vanhart di Albazar

네이비바지
- 인터메조

양복상의
- CP컴퍼니(회색, 춘추)
- 띠어리(네이비, 춘추)

운동화
- 검정(나이키)

 

 

쥬라기 공원 플라잉 다이너소어 후기 - 2017 오사카 여행 3

 

오사카 유니버셜스튜디어에서

탈 것 중 유명한 것이

쥬라기 파크의 플라잉 다이너소어이다.

 

 

유니버셜 스튜디오의 약간 구석에 있다.

 

 

 

다가가면서 플라잉 다이너소어를 타는

사람들을 볼 수 있는데,

놀이기구의 컨셉처럼 정말

 

익룡의 발에 붙잡힌 것처럼

사람이 거뀨로 매달려 있다.

사람들의 소리도 장난 아니다.

기대감 뿜뿜.

 

 

 

올라가는 것도 상당히 높이 올라간다.

 

 

 

그리고는 실감나게 떨어진다. 

 

 

 

정말 느낌있는 놀이기구였다.

올라갈 때 손 흔드는 사람들.

ㅎㅎ

이때는 좋았지.

 

 

 

또 타고 싶었지만

이것도 줄이 상당히 긴 편이다.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어에서는

꼭 타야하는 것 중 하나다.

 

 

 

 

 

러쉬 LUSH 거품 입욕제 사용법

 

하나에 만원이 넘는 입욕제를

목욕 한 번에 다 쓰기에는 부담스럽다.

실제로 하나를 다 쓰면 양이 많기도 하다.

경험상 4분의 1이면 충분하다.

 

 

러쉬 제품은 포장도 예쁘다.

 

 

 

얘는 러쉬 거품 입욕제 중 

가장 잘 팔리는 제품 중 하나.

자스민향이던가?

 

 

 

이렇게 지퍼백에 넣고 

절구나 고무망치 등으로 살살 부수면

덩어리와 가루로 부서진다.

 

 

 

이 친구를 이제 4분의 1 정도만 푹 집어서

욕조에 넣고 따뜻한 물을 받으면 된다.

 

상당시간 목욕을 해도

거품이 사라지지 않고

몸에 옮겨온 향이 다음 날 아침까지 간다.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오 먹거리 - 2017 오사카 여행 2

 

유니버셜 스튜디오나 디즈니랜드의 또 다른 재미는

먹는 거.

캐릭터를 형상화한 먹거리가 재미있다.

 

특별히 글이 필요없는 포스팅.

 

 

 

 

 

버터맥주는 부드럽고 맛이 좋았다.

줄이 꽤 길다.

 

 

 

이런 애들은 맛은 그냥 인스턴트 맛

아이디어가 재미있다.

 

 

 

캐릭터 컵라면이 많았는데,

거의 종류별로 다 사와서 

2주 정도 라면 참 많이 먹었다.

 

 

 

 

 

 

 

캔에 들어있는 타코야키

 

 

 

 

 

많이 걸어서 배가 고프다보니

이런 평범한 음식도 얼마나 맛있던지..

 

 

 

 

 

 

 

 

 

 

 

 

 

이 피자는 전형적인 유원지 음식이네 ^^

 

오리온의 고급형 쵸코파이 쵸코파이 하우스

 

오리온이 고급형 쵸코파이를 내놨다.

브랜드는 쵸코파이 하우스.

오리온인 줄 몰랐는데, 

포장지를 자세히 보니 오리온이다.

 

 

크고 있어 보인다. 

포장도 그럴 듯 하다.

 

 

 

구성도 다양하다. 

인절미를 못 먹어 봤네.

 

 

 

 

무거운 음식은 아니다.

크고 세련되게 만들었다고 해서

밀도감이 있는 음식은 아니었다.

 

가볍게 베어 물 수 있고

가볍게 떨어진다.

크림도 기존처럼 쭉 늘어나는 거 없다.

 

 

 

손에 묻지 않도록 두꺼운 종이가 받쳐 있다.

배려는 좋은데 환경이.. ㅠ.ㅠ

 

요즘 여기저기서 프리미엄 쵸코파이를 만드는데,

원조 업체가 보다 못해 만든 것 아닌가 싶다.

신선한 발상같다. ㅋ

종종 먹어볼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