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 생 미셸을 떠나서

남프랑스로 향했다.


목적지는 아를(Arles).

언젠가 TV에서 아를에도 콜로세움 등

고대 로마 유적이 있다고 봤다.


호기심이 동했다.






프랑스에서는 구글맵이

훌륭한 네비게이션이 된다.


차량에 장착이 되어있는 것보다 좋았다.


운전해야할 시간은 무려 8시간.

프랑스는 큰 나라 --;







고속도로 비쥬얼은 미국과 별 차이가 없다.


아래 링크에 보면

미국 고속도로 사진이 있다.

프랑스와 비슷하다.


http://eastman.tistory.com/1270







프랑스 고속도로 휴게소에는

반려견을 위한 휴게소도 있다.








휴게소에서 고개를 돌리니

평원이 장난이 아니다.


역시 한국은 산이 많은 나라다.








남프랑스의 지명들이 보이기 시작








어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밥을 먹었다.


오... 괜찮았다.








휴게소 분위기는 한국과 비슷

대체로 조금 더 깔끔했다.








어. 신기해서 하나 샀다.

그린 코카콜라 텀블러








다시 먼 길을 떠났다.








281키로 직진.

300키로 넘게 직진으로 뜨는 경우도 있었다.


진정한 고속도로 --;







톨게이트를 보면

정산 방식이 여러 개이다.


카드를 넣어서 바로 계산하는 경우도 있고

돈을 내는 경우도 있었다.


톨게이트마다 앞 차에서 어떻게 하는 지

유심히 보면서 따라하려고 노력했다.

큰 무리는 없었다.













몽 생 미셸은

멀리 보일 때부터

"이게 실화냐"는 말이 절로 나온다.


이걸 어떻게 만들었을까.

무슨 생각으로 만들었을까.

할 말을 잊게 만든다.








셔틀에서 내려서 걷는다.

과거에는 썰물 때 걸어 갈 수 있었는데

이제 다리가 있어서 에브리타임 위 캔 고우

되시겠다.







섬이 그냥 성이다.

입구는 의외로 작다.







물이 코 앞까지 차는 성벽은

견고하고 높게 만들어졌다.







성벽 안에는 작은 도시이다.

식당, 성당, 호텔, 상점, 공동 묘지 등

에지간한 건 다 있다.






상 안에도 곳곳에

출입을 통제할 수 있는 문이 있다.







바닥도 상당히 견고하게

포장이 되어있다.







성 내에는 수직으로

이런 저런 건물들이 층층이

만들어져 있다.







그리고 미로와 같은 골목들이

건물들을 이어 준다.







공동묘지.







좁은 곳인데도

계단이 많아서

다니다보면 힘들다.







이제 묘지는 포화 상태같다.







그와 중에 기념품 가게.







성당도 있다.

사실 이 섬 전체가 수도원이라니까

성당이 원래 메인 건축물일 것이다.







크지 않지만

상당히 멋진 성당이다.







오밀 조밀하고

엄숙한 느낌이다.







약간 번화가

늦은 시간까지 영업 중.







한적한 골목.







드디어 해가 진다.

석양을 몽 생 미셸 옆에 두고

슬슬 걸어서 호텔로 돌아왔다.


대략 훑어보는데

서너 시간 정도 필요하다.












베르사유 궁전을 나와

다음 행선지는 몽 생 미셸.


브레타뉴와 노르망디 경계에 있는 섬.

섬 전체가 수도원으로 되어 있고

건축이 고풍스러워서 유명한 곳이다.



대한항공의 TV광고에 등장하면서

더욱 유명해진 곳이기도 하다.



사진으로만 봐도 너무 아름다워서

꼭 가고 싶던 곳이다.


베르사유 궁전에서는

대략 5시간 정도 운전을 해서 간 것 같다.


파리에서 몽 생 미셸까지 가는 방법은

만만치가 않다.


파리에서 현지 관광을 이용하는 게

제일 편할 것 같다.


렌트를 하는 것도 좋다.

나는 아주 편했다.


다만 프랑스는 넓다.

운전을 정말 오래해야한다.

미국 온 줄 알았다 ㅠ.ㅠ






도착하면 섬으로 가는 길목에

차단기가 있고

스피커가 나온다.


여기서 예약한 호텔로 연결을 해서

이름을 말하면 

차단기를 열어준다.


여기서 버벅거리면

뒤에서 엄청나게 빵빵거린다.


호텔 숙박을 예약한 상황이 아니어도

오후 6시 이후에는 자유롭게 입장이 가능하다.







가는 길에는 그림같은 집들이 계속 나온다.








숙소 주차장에 차를 세웠다.







좁고 높은 어떤 건물.

우리 집이면 얼마나 좋을까.








숙소는 호텔 머큐어.







약간 콘도 분위기였다.

주차도 위치도 좋다.







주변을 산책했다.

식당, 기념품 판매점 등이 있다.







곳곳에 소 동상.

올라가지 말란다.







식당에 가려다

슈퍼에서 대충 먹을 것을 사서

호텔에서 먹었다.


괜찮았다.


당시 휴가 중에 그냥 그런 문자가 와서

이때부터 기분이 좋지 않았다.







사진을 보니 당시

많이 즐기지 못해 속상하다.



교훈: 


여행 중에는 기분 나쁜 일이 있어도

잠시 잊고 즐기자!!



 



몽 생 미셸 기념품점에는

소금이 많았다.


그 외에도 다른 지역과 달리

재미있는 기념품이 많았다.







저녁 8시 정도되어도 

밝았다.


다음 날 아침에 가려다가

긴 저녁 시간을 활용하기 위해

호텔에서 잠시 쉬었다가


몽 생 미셸로 가기로 했다.







숙소 가는 길에 가까 그 건물 앞 쪽.







호텔촌에서 몽 생 미셸로 가는

셔틀버스.







어느 정도 간 후에는

내려서 걸어야 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