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나 이번 여행에도 몰입했다. 마치 이 지역에서 태어나 몇 일을 살다가 다른 세상으로 떠나는 사람처럼. 그렇게 안 하려고 하는데도 항상 몰입한다. 많은 것을 보게 되고, 다소 무모한 짓을 하기도 한다. 디트로이트와 시카고에서 티는 안 냈지만 등골이 서늘한 적이 있었다.

 

그래도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고, 뉴욕을 다녀온 지 일년만에 미국의 대도시를 다시 가서 그런지 좀 더 알차게 시간을 보낸 것 같다. 재미있는 것은 나에게 시카고는 감성충전의 도시라는 점이다. 대도시임에도 디테일이 부드럽다. 그런 사람들과 가게들이 있다.

 

 

 

노스 미시건 애비뉴. 새벽에는 정말 한적하다.

성급한 일반화일 수 있지만, 시카고가 뉴욕보다 경찰 출동 사이렌이 더 자주 들린다.

노숙자들도 더 많다. 특히 여행 중인 듯한 아주 젊은 멀쩡한 노숙자들이 많다.

번화가에는 이런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

 

 

 

여행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았다.

 

 

 

마지막 아침은 스타벅스. 평일 아침이라 난장판이다.

주문을 받을 때 이름을 컵에 적는다. 주문한 것이 나오면 소리친다. "데이빗! 아메리카노와 베이글!"

나는 간단하게 "Shin"이라고 했다. 그 바쁜 와중에서 어디서 왔냐? 여행 중이냐?

시카고 어떠냐? 재미있었냐? 질문을 속사포로 쏟아냈다. 몸을 흔들흔들 춤을 추다시피하며..

 

 

 

아침부터 시카고를 떠나기 싫게 나를 즐겁게한 사람은 저 흰옷 입은 친구다.

 

 

 

택시 타고 공항으로.

 

 

 

오헤어 공항

 

 

 

이제 장거리 비행이 남았다.

갈 때는 퍼스트 클래스였으나, 올 때는 일반석.

뭐 항상 좋을 수는 없다. --;

 

 

 

 

 

 

장거리 비행의 유일한 위안은 식사 ㅜ.ㅜ

 

 

 

마지막으로 유람선에서 촬영한 시카고 파노라마 샷.

바이!

 

 

 

 

 

 

 

시카고 도심에서 미처 제대로 못 본 곳을 들르던 중. 이제 시간은 부족하고 가고 싶은 곳은 많고, 돈도 많이 떨어지고.. 복합적인 상황 때문에 머리가 아플 지경이었다.

 

일단 몸으로 때우며 더 보고 싶은 곳을 찾아 많이 걸었다. 나이가 더 들면 여행이 점점 더 힘들어 질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결론은 없어도 한살이라도 더 젊을 때 돌아다니자는 것.

 

 

 

꿀벌 진짜 살려야 한다. 그런데 NEONICS가 무엇인가? 꿀벌에게 좋지 않은 것 같은데..

검색을 해보았으나 속 시원한 대답은 얻지 못햇다.

아, 구글에게 영어 검색을 안 해 봤구나.

 

 

 

North Lower Michigan Ave.에는 명품 샵이 많다.

특별히 싸게 파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들를 일은 없지만.

 

 

 

 

 

 

아메리칸 걸 매장.

 

 

 

따님이 상당 시간을 보낸 매장.

여자 아이들 모두 난리도 아니다.

인형별로 꼼꼼한 스토리와 기념품 그리고 책자.

스토리 마케팅의 극치를 보여준다.

 

  

 

레고 매장.

 

 

 

레고로 못 만드는 게 없었다.

 

 

 

앗! 해가 진다.

 

 

 

서둘러 유람선 타는 곳으로.

 

 

 

 

 

야구장. 시카고 컵스 경기 중?

 

 

 

 

 

유람선이 거의 한 시간 짜리였다.

처음에는 시카고 야경이 환상적이었다.

 

하지만 여름이었지만 추웠고, 20분 넘어가니 지루했다.

딱 20분짜리가 좋은 것 같다. 20분짜리 상품도 있었던 것 같은데...ㅜ.ㅜ

 

 

 

호텔에 와서 식당에 자리잡고 군걱질.

하드록 호텔 식당 음식 맛 만만치 않네..

 

 

 

푸마 매장에서 구입한 이어폰.

 

 

 

따님이 사 제낀 물건들.

 

 

 

맥도널드에서 받은 기념품

 

 

 

잡동사니들.

 

 

 

중남미 카펫.

네팔에서 만든 옷.

 

 

 

시카고 도심 북쪽에 있는 OZ PARK. 뭔가 대단한 것이 있을 것 같은, 그리고 나처럼 일행에 아이가 있다면 가야할 것 같은 의무감이 드는 공원 이름이다. 그러나 결과적으로는 그냥 큰 동네 공원. 그렇게 힘들게 찾아갈 정도는 아니었다. 

 

 

 

그냥 평범한 공원에 동상 몇 개 있는 정도.

그래도 힘들게 찾아서 반가운 마음에 찰칵.

 

 

 

 

도로시의 놀이터. 여기서 어떤 꼬맹이 넘어져서 울고 있었다.

 

 

 

뉴욕 센트럴 파크급 포스를 뿜는 동네 녹지.

 

 

 

예쁜 집들. 차 소리, 행인 소리에 시끄럽지 않을까?

 

 

 

 

오울드 타운. 맛집과 각종 부띠끄가 몰려 있다 한다.

가로수길 정도라고 해야 하나?

 

 

 

 

 

 

그러나 그렇게 땡기는 곳이 아니었다. 작은 상점들의 구색은 개인적으로 맞는 취향은 아니었다.

 

 

 

다시 택시를 타고 시카고강으로 왔다.

 

 

 

유람선을 예매하기 위해서.

 

 

 

저녁 시간으로 예매를 하고 좀 쉬는 중.

 

 

헛. 요란한 데코.

 

 

 

유람선 선착장 앞에는 미남들이 인력거를 타라고 유혹한다.

하나같이 다 미남이다. 그중 가장 평범하게 생긴 친구를 선택했다.

마케도니아에서 왔단다. 불법체류 중. 미국 시민권 받고 살고 싶단다.

이 친구에게는 몸뚱아리 하나만 있다.

 

사실 이런 거 타는 거 정말 창피하다.

하지만, 애가 울고불고 난리 치면 도리가 없다.

 

 

 

막판 거의 마지막 쇼핑을 위해 찾은 시카고 중심가. Water Tower Place.

가는 시간이 많이 아쉬웠던 기억이 난다.

 

 

 

오전 시간도 강행군이었다. 항상 여행 때마다 여유를 갖기 위해 노력한다. 어차피 다 못 본다고. 하지만 막상 여행지에서는 욕심이 생긴다. 조금이라도 더 보고 싶고, 더 경험하고 싶다. 더 먹고 싶기도 하고.

 

시카고에는 유명한 맛집이 많다. 하지만 끼니는 제한이 있다. 한 끼에 먹을 수 있는 음식도 제한이 있다. 안타까울 뿐.

 

 

 

제한된 끼니 중 여행 막바지에 선택을 받은 것은 우노피자.

 

 

 

가격은 대략 이 정도. 우리나라 물가나 별 차이 없다.

 

 

 

분위기는 좀 있는데, 상당히 불친철했다.

소개한 자리가 마음에 들지 않아 바꿔달라고 했더니 싫은 내색 작렬.

야외에 잡은 자리는 테이블이 심하게 흔들려.

지나가던 어떤 이, "우노보다 피자리아 듀가 낫다" ㅠ.ㅠ

 

 

 

이건 그냥 번외로 시켰다.

버팔로시티까지 가서 원조 버팔로윙을 못 먹은 아쉬움을 우노에서 달랬다.

 

 

 

 

이게 딥디시 피자.

 

 

 

대략 이런 비쥬얼인데, 버팔로윙에 배가 이미 불러서 반도 못 먹었다.

그보다.. 맛도 뭐 그냥저냥.. 용기있게 말하면 난 별로였다! 아 뭐야. 이게 세계적인 맛집이란 말이냐! ㅠ.ㅠ

 

 

 

시간을 아끼기 위해 택시를 타고, 오울드타운 쪽으로 이동.

택시 기사는 소말리아 출신. 영국에서 만난 역시 소말리아 출신의 아내와 외곽에서 거주 중.

그의 극적인 러브 스토리를 한 참 듣다보니 목적지 도착.

우리를 내려줄 때 그는 "여기 볼 꺼 없는데"하는 표정.

그의 말이 맞았다. 하지만 경험해보지 않고는 모르는 일.

 

오울드 타운에서 좀 더 가서, 민가(?)로 갔다.

주택과 학교들이 나왔다. 학생들 언어의 3분의 2는 욕이었다.

고딩들의 과감한 노출과 스킨쉽. 오우..

 

 

 

이 거리의 분위기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상황.

어서 이 깊은 골목을 빠져 나가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좁은 빌라들이 밀집했던 심란한 동네를 빠져나오니 좀 주택같은 곳이 나온다.

 

 

 

 

 

 

 

평범한 동네 구경은 이 정도 하자.. 했는데 어느새 너무 깊이 들어 왔다.

지도와도 다르다. 방향을 잃은 듯. 이때부터 마지막 체력을 고갈하는 강행군 다시 시작.

 

 

 

 

사진을 보니 시카고 여행의 막바지다. 여행 중 사진을 찍을 때는 왠지 촌놈 같고, 없어 보인다. 그런데 지나고 보면 정말 남는 건 사진 밖에 없다. 클라우드 게이트도 사진을 보니 맞다. 이런 곳에서 한참 있었다 싶다.

 

동네 유치원에서도 단체로 와서 아이들이 한참 놀다 갔다.

 

 

 

이 각도에서 보면 꼭 엉덩이 같다.

 

 

 

옆에서 보면 달걀같다.

 

 

 

지금은 시카고가 무지 춥겠지만, 지난 여름은 정말 더웠다.

 

 

 

 

 

밀레니엄 공원의 또 다른 조형물.

 

 

 

 

 

다시 시카고 극장을 지났다.

아, 조 세트리어니 공연을 하는군.

머리 밀었네..

 

 

 

 

 

길을 걷다보니 대학이 나온다.

이 주변은 대부분 대학 건물.

그냥 도심에 있다.

 

 

 

로스쿨.

 

 

 

 

시카고 불스 농구단 관련 기념품이 많았던 맥도널드.

 

 

 

 

다시 시카고 강을 건너서..

 

 

 

시카고 트리뷴을 지났다. 이제 시카고 강 남쪽으로 다시 갈 일은 없을 것 같다.

아쉬움이 밀려왔다. 아침에 스타벅스에서 만난 한 점원의 친절 "I CAN HELP YOU!!"라고 소리치던 모습이

이 도시의 대표 이미지로 남았다. 많은 것을 보고 느꼈는데, 어쩌면 아무 것도 아닌 사람과 사람의 커뮤니케이션이 피카소 작품보다 강한 인상을 주었다.

 

 

 

 

 

나름 관광코스 맥도널드 록앤롤.

전반적인 인테리어에 록앤롤의 분위기를 가미하여 약간의 차별성 획득.

 

 

 

당시 어린이 세트에 스머프 인형이 사은품.

애가 여기에 빠져서 시카고 여행 중 난데없이 맥도널드 신세 자주짐. ㅠ.ㅠ

돈을 아끼려던 것은 결코 아니었다!

 

 

 

차별화를 두었다고 하지만, 뭐 많이 차이가 있는 것은 아니었다.

 

 

 

요런 요란한 소품들이 좀 있는 것 빼고는.

그런데 이 클래식카. 멋지다.

콜벳(Corvette) 1959년형.

 

 

 

하드락 호텔의 평범한 방에서의 야경.

시카고의 메인 스트리트 사우스 미시건 애비뉴도 이렇게 차가 없을 때가 있구나.

 

 

 

지금 시카고는 이상한파 중. 무지 추운 모양인데, 불과 몇 개월전만해도 더웠다.

사진만 봐도 덥다.

 

 

 

앗! 사진 순서가 좀.

그냥 간다.

볼 일이 있어서 다시 찾은 밀레니엄 파크.

 

 

 

 

셰드 수족관 입구.

앞에서 이 수족관 이야기를 좀 했는데 전경 사진을 찾았다.

사진 안 찍었다면 이런 데 갔는지 기억도 못할 것.

 

 

 

입구에 조형물.

 

 

 

 

 

특이한 애들만 몇 개.

눈 만 물 밖에 나온 애들 뭐지.

 

 

 

 

이 공원을 다시 찾은 것은 이걸 보기 위해서.

클라우드 게이트(Cloud Gate). 새로운 천 년을 기념하기 위한 조형물.

인도계 영국인 애니쉬 카푸어(Anish Kapoor) 작품.

다크나이트, 트랜스포머 등 영화에 출연.

 

 

 

이거 뭐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은데, 막상 가면 사진 찍느라 정신이 없다.

재미있다. 특히 애들은 재미있다고 난리다.

이게 재미있을 수 있구나!

 

 

 

다른 이름으로는 시카고 빈. 콩처럼 생겨서 Bean.

 

 

 

유명 건축물들이 보인다.

오른 쪽 사선으로 잘린 건물은 Stone Container Building.

 

 

 

메이시 백화점은 정말 좋은 곳이었다. 굳이 교외의 아울렛에 갈 필요가 없었다. 아주 만족스러운 쇼핑을 했다. 옷, 가방, 소품 등 종류도 다양했다. 폴로, 타미힐피거, 베르사체, 트루릴리전 등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브랜드가 많다. 한국에서 볼 수 없는 제품도 많다.

 

 

 

 

메이시 백화점 식당가에서 본 옥수수 아파트(House of Blue Chicago).

 

 

 

메뉴는 다양했다.

 

 

 

맛은 보통이상.

 

 

 

 

이 백화점 정말 친절하다.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여러 방법을 친절하게 안내한다.

수 시간 투자하여 외곽 아울렛에서 쇼핑을 하면 좀 더 절약할 수 있을 지 모른다.

 

하지만 수백만 원 비행기 타고 와서, 한 시가 급한 상황에서 쇼핑에 시간을 쓰기에는 아깝다.

그래봤자 몇십만 원 아끼는 것. 몇십만 원이 적은 돈이라는 게 아니라 상황이 언발란스하다.

 

일본이나 중국 여행에서 그런 시간과 노력을 투지하면 모를까.

시카고에서는 메이시 백화점 정도가 딱 좋았다.

 

 

도심 전철역.

 

 

 

전철 길 아래.

 

 

 

건물 사이에 안개에 가려진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앤 타워(Trump International Hotel & Tower)

 

 

 

 

 

 

 

밀레니엄 공원(Millennium Park)

 

 

 

 

 

공원 내 공연장 (Grant Park Music Festival)

 

 

 

소원과 함께 던져진 동전들.

 

 

 

 

공원에서 본 빌딩들.

 

 

 

시카고의 대형 건물도 건물에 걸맞는 예술품을 공공을 위해 설치해야 하는 의무가 있는 모양이다. 그런데 이 예술품이 예술이다. 일부 여행책자에는 이런 공공 예술품을 따로 소개하기도 한다. 제작을 한 예술가들의 면면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에.. 이 작품은 피카소(Picasso)의 작품 '더 피카소'. 1967년 제작. 높이 15미터. 철제. 앞에서 보면 악마 같다고 해서 설치 때 일부 시민들이 반대하기도. 그러나 지금은 시카고의 명물. 데일리 플라자 앞 시카고 시청 건물 옆(?)에 있다. 올라가서 미끄럼 타도 누가 뭐라고 안 한다.

 

 

 

바로 건너편에 무슨 포크같은 예술품이 있는데, 미로의 시카고(Miro's Chicago). 나름 유명한 작품인데, 피카소에 눌린 것 같은 느낌.

 

 

 

선물 벽에 로마 시대 조각같은 것을 새겨 놓은 것도 종종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James R. Thompson Center(주청사 건물) 앞에 있다.

안쪽에서 쉬 냄새가... --;

 

 

메이시 백화점이던가...

 

 

 

신문 가판대와 극장 광고. 브로드웨이만큼은 아니지만 꽤 극장이 밀집되어 있었다.

 

 

 

아까 그 James R. Thompson Center.

 

 

 

주 청사 치고는 내부가 쇼핑몰 모드. 그러나 딱히 살 것은 없었다.

 

 

 

빈 공간이 많네.

 

 

 

아까 그 신문 가판대.

 

 

 

공연광고. 거리 곳곳에 있다.

 

 

이 간판은 시카고의 대표적인 극장 간판으로 같은 모양의 기념품도 있다.

공연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겉만 보고 통과.

 

 

 

맥도널드도 극장 간판 분위기. 그 뒤에 또 다른 간판.

 

 

 

역시 극장.

 

 

 

 

관광버스.

 

 

 

옷가게. 종종 위즈위드에 뜨는 오울드 네이비.

 

 

메이시 백화점 입성. 여기서 완전히 탈탈 털렸다. 참 좋은 백화점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