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카다역에는 눈과 귀가 즐거운 먹거리들이 많다. 역이지 과자천국인지.. 이번에는 맛있게 생긴 것을 다 먹어보자는 생각으로 싹 훑었다. 애보다 내가 더 좋아했던 것 같다.

 

 

 

빵 속에 크림이 두 가지 들어있다.

 

 

 

직접 찍은 사진이 볼품이 없는 과자는 전단지로 대체 ㅋ

 

 

 

찹살떡 안에 딸기.

 

 

 

이것도 무슨 빵 속에 딸기가.

 

 

 

과자들의 비쥬얼은 정말 최강.

 

 

 

꽁꽁 얼린 귤.

 

 

 

찹쌀떡.

 

 

 

머쉬멜로 덩어리.

 

 

 

이것도 머쉬멜로. 단맛의 결정체.

 

 

 

먹다먹다 감기약까지. --;

 

 

 

머쉬멜로 안에는 이런 잼이 있다.

 

 

 

 

또 다른 머쉬멜로.

 

 

 

먹고 먹다 보니 배가 고파서(?) 호텔에서 나왔다.

이곳은 하카다역의 유명 곱창집. 그러나 보시다시피 마지막 손님을 받고 마감했다 ㅠ.ㅠ

 

 

 

대안으로 찾은 우동집.

온천달걀과 국물없는 우동. 이런 메뉴 완전 좋다.

 

 

 

다시 호텔. 사실상 여행 종료.

 

 

 

아침에 일어나 잠시 쉬다가 후쿠오카 공항에 왔다.

헬로키티 비행기. 항공사는 낯설다.

아. 이 비행기를 타고 온 것은 아니다.

 

 

어쩌다보니 큐슈의 매력에 빠져서 단시간에 잇따라 큐슈를 다녀왔다. 가고시마, 도스, 나가사키, 사세보, 후쿠오카, 유후인, 벳푸 등 들른 도시도 꽤 많다. 여유있게 다닌 탓에 구마모토, 미야자키 등에는 못 갔다. 언제가 다시 방문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큐슈 여행은 기본적으로 맛집 여행에 가까웠다. 음식이 정갈하고 맛있고, 모든 식당이 친절하다. 식당 뿐 아니라 거리에서, 가게에서 만난 사람들 모두 친절하다. 한국인이라는 사실 자체로 연예인 대하듯 잘 해주는 사람들도 있었다.

 

최근 양국의 좋지 않은 관계를 큐슈에서는 느낄 수 없었다. 이런 민간인들의 정서가 일본 정치권에도 전달되었으면 좋겠다.

 

큐슈는 쇼핑하기에도 좋다. 도시는 작지만 도쿄만큼이나 좋은 것 같다. 여행에 가서 쇼핑한 물건을 담기 위해 캐리어를 새로 구입한 적은 처음이다. 눈이 너무 즐거웠다.

 

틈나면 가고 싶은 곳이지만, 이제 당분간은 일본은 못가지 않을까.

 

 

 

 

 

 

 

 

도스 산책이 끝나간다. 도스 산책은 사간도스 구단의 흔적을 보는 것이 거의 전부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구단의 비중이 컷다. 보지않을래야 안 볼 수 없는 상황이었다.

 

사실 그다지 유명하지 않은 도시 도스까지 간 이유는 도스프리미엄아울렛에 가기 위해서이다. 사간도스 구단 구경도 할 겸 겸사겸사였지만, 아울렛이 없다면 단독 편성(?)은 가족들의 반대로 어려웠을 것 같다.

 

 

 

택시를 타고 아울렛 가는 길. 작은 도시이지만 고급 주택들이 많았다.

 

 

 

도착. 프리미엄아울렛은 한국과 비슷하게 생긴 것 같다. 하긴 미국도 이런 모양새.

 

 

 

일단 브랜드와 위치를 대략 확인하고.

 

 

 

필요한 물건이 있을 법한 매장 위주로 둘러봤다.

 

 

 

충동구매를 최대한 자제했지만, "언제 또 오겠냐"는 생각이 전혀 생각하지 않았던 물건도 좀 샀다.

 

 

 

대충 라면으로 점심을 먹고..

 

 

 

조금 더 둘러봤다. 생각만큼 시간은 오래 걸리지 않았다. 내 경우 반나절이면 충분했다.

 

 

 

주차장에서 본 아울렛 입구.

 

 

 

바로 도스역에 와서 기차를 타고 후쿠오카 하카다 역에 왔다.

호텔에서 바라 본 하카다역. 위치가 대박 좋은 호텔이었다.

 

 

 

후쿠오카 폴스미스 매장. 후쿠오카에 오면 꼭 가는 곳.

 

 

 

그리고 솔라리아 플라자 등 쇼핑몰도 꼭 가게되는 곳이다.

쇼핑도 쇼핑이지만 맛집이 곳곳에 숨어있어서.

 

 

 

 

솔라리아 스테이지 입구.

여기에는 일전에도 갔던 효탄스시가 있다.

 

 

 

애매한 오후 시간에 갔는데도 줄이 길었다.

 

 

 

 

 

 

오묘한 맛의 효탄 스시. 고소하다고 해야하나..

 

 

 

먹고 놀았더니 해가 졌다.

 

 

 

 

군침을 흘리는 따님 앞에서 인증샷.

하카다역에는 먹을 게 너무 많다.

슬슬 걸어다니면서 떡, 과자, 쵸컬릿 등을 대량 흡입.

 

 

 

 

 

 

 

스토킹은 웃지고 한 소리이다. 도스를 걷다보면 곳곳에 있는 사간도스 축구단에 대한 관심에 놀라게 된다. 좋아하는 연예인 사진을 집안 곳곳에 붙여 놓은 소녀팬이 떠오른다.

 

 

 

 

사간도스 엠블럼이 붙은 차. 경기장 옆에 있으니 구단 차량으로 추정.

 

 

 

이 차 역시 구단 차량으로 보인다.

 

 

 

사간도스 홈구장의 외벽.

데코레이션을 최대한 아끼고 기본에 충실한 구장이다.

 

 

 

경기장 관리자에게 부탁해서 그라운드에 나가봤다.

 

 

 

잔디 상태는 좋다. 큐슈로 겨울에 전지훈련 오는 이유가 짐작된다.

 

 

 

경기장 내부도 필요한 것만 있는 절제미가 보인다.

 

 

 

본부석 맞은 편.

 

 

본부석과 스카이 박스. 

 

 

 

뒤에 있던 경기장 관계자는 "잔디를 밟지 말아달라" 연신 부탁을 했다.

 

 

 

중앙 홀.

 

 

 

심플한 의자가 배치되어 있다.

 

 

 

스폰서 홍보 코너.

 

 

 

과거 유니폼 등을 기념으로 전시 중.

 

 

 

외벽, 계단도 모두 노출 콘크리트로 비용을 최소화 한 듯.

(노출 콘크리트가 더 비싼 것도 있다고 하니 확신은 못하겠다. 적어도 페인트 가격은 아낀 듯)

 

 

 

보안이 허술한 비시즌에는 이런 통로로 경기장을 보는 맛이 있다.

 

 

 

바로 옆 야구장.

 

 

 

경기장 둘레에는 산책로가 나 있다.

다른 종목 동호인들과 공생을 모색하는 듯.

 

 

 

도스 역으로 돌아왔다.

비시즌임에도 역 기둥마다 붙어 있는 깃발.

정말 대단하다.

 

 

 

도시 방문 환영 간판에도 사간도스!

 

 

 

육교 밑에 축구공. --;

 

 

 

경기장 주변에는 넒은 광장이 있다.

부천과 비슷한 조건이다.

 

 

 

 

도스역 근처의 엄청난 자전거들.

사람은 거의 안보이는데... 자전거는 많았다.

 

 

 

아침에 눈을 뜨고 다시 본 도스는 정말 축구도시였습니다. 사간도스 구단은 그야말로 깨알같은 마케팅을 하고  있었습니다. 비시즌인데도 어디를 봐도 사간도스 사간도스.. 

 

 

 

시내 마트. 스타벅스가 반갑다.

 

 

 

오옷! 스타벅스 바로 옆에도 사간도스 포스터. 스폰서 배너가 유난히 큰 편이다.

아.. 이렇게 홍보를.. 

 

 

 

잠시 화려한 쵸코렛에 눈을 두었다.

 

 

 

그러고 보니 어젯밤에 길가에 자판기도 사간도스.

 

 

 

재활용에도 앞장 서는 사간도스. --;

 

 

 

호텔 엘리베이터 옆에도 사간도스.

 

 

 

윤정환 감독이하 선수 명단도 붙여놨다.

 

 

 

이런 건 구단에서 준 것이 아닐 텐데...

배려 깊은 데코레이션!

 

 

앗! 시내버스도 사간도스.

 

 

 

아침햇살에 빛나는 육교 계단도 사간도스.

 

 

 

동네 빵집 앞에도 사간도스.

빵집 종업원이 직접 그렸겠죠. 대단한 열정+실력입니다.

 

 

야... 이런 박스도 구단 이미지가 생각나는 배색이네요.

 

 

 

빵집 음료수 옆에도!

 

 

 

빵집 곳곳에..

 

 

 

할머니 혼자 있는 빵집에 구단 상징이 도대체 몇 개인가?

 

 

 

아까 그 육교에 다시 왔다.

경기장 한 번 가볼 생각이다.

 

 

육교에서 본 경기장. 육교 난간에서도 축구 중!

 

 

저~기 철로 옆에도 홍보 게시판.

 

 

 

경기장 주변 산책로에 큐슈의 프로구단 지도.

프로구단이 있는 도시 중 도스가 가장 작은 곳 아닐까 싶다.

그러나 큐슈의 대도시 후쿠오카, 나가사키 등과 어깨를 나란히.

오직 프로축구이기에 가능하다.

 

 

경기장은 지금 보수 공사 중.

 

 

 

경기장 앞 구단 차량.

 

 

 

도색을 아예 해버렸다.

도스의 사간도스 사랑. 그리고 구단의 홍보전은 이후에도 계속 눈에 보였다.

 

 

 

 

  1. ㅁㄴㄹㅇ 2014.08.09 22:12

    그리고 몇달후 사간도스는 시즌 1위 감독의 모가지를 자르게 되는데..

    • walk around 2014.08.11 17:12 신고

      이 여행을 할 당시에는 전혀 짐작하지 못했던 일이 일어났네요..

사세보는 어떻게 보면 햄버거 빼고는 크게 볼 것이 없다. 그래서인지 굳이 찾아오는 관광객이 많은 것 같지는 않다. 외국어를 쓰는 이방인을 관심있게 보는 것도 후쿠오카나 나가사키에서는 느낄 수 없던 것이다.

 

 

 

사세보의 햄버거 맛집 로그 킷의 또다른 메뉴 샌드위치.

지금 배가 고픈 상태에서 사진을 보니 괴롭다. ㅠ.ㅠ

 

 

 

헴버거를 먹고 다시 사세보 역으로 가는 길.

운치 있는 사찰을 만났다.

 

 

 

큐슈 중에서도 나가사키, 사세보 즉 서해 쪽은 신사만큼이나 사찰도 자주 보인다.

 

 

 

이 운치있는 건물은 미우라 성당.

맞다 예배당, 성당도 많은 것 같다.

이곳이 외국 문물을 받아들인 입구였기 때문에?

 

 

 

하얀 외관이 아름답다.

 

 

 

지도에 그냥 '사세보'라고 되어 있다. 시청?

 

 

 

바닷가에 아울렛인듯.

 

 

 

역 앞 쇼핑목과 호텔.

 

 

 

이제 도스로 갈 시간.

 

 

 

기차 안은 한산했다.

 

 

 

도스로 가는 기차는 여러 종류 중 미도리 익스프레스.

 

 

 

도스는 윤정환 감독이 이끄는 사간도스의 연고지이다.

역에서 내려서 느낀 것은, 구단이 홍보에 목숨을 걸었다는 것.

 

 

 

언제 어디 틈만 있으면 구단이 연상되는 무언가가 있다.

육교에, 인도에, 난간에... 작은 도시에... 엄청났다.

 

 

 

도스역은 이렇게 작았다.

 

 

 

hotel route inn tosuekimae
호텔 루트 인 토스 에키마에

숙소. 그냥 그랬다. 그나마 도스에서는 좋은 숙소.

 

 

 

짐을 풀고 맥주 한 잔 하러 나왔다.

술집에도 온통 사간도스.

 

 

 

메뉴 번호를 리모콘 같은 기계에 입력하면 주문이 된다.

나중에 계산도 이거 들고 가서 한다.

 

 

 

음식은 수준이 상당했다.

 

 

 

하나같이 맛있었다.

 

 

 

이 집의 주 메뉴는 이런 꼬치구이.

 

 

 

입구에는 역시 사간도스.

유니폼 가운데에 윤정환 감독 사인.

 

 

 

한두 개가 아니었다.

 

 

 

선수들이 사인한 것을 지역 업소에 뿌린 것 같았다.

 

 

 

꼬치구이집 전경.

 

 

 

맥 한 잔 하고 슬슬 산책에 나섰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