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스미스 굿즈 2 - 카드지갑, 속옷, 반지갑, 선글라스, 스니커즈, 손수건, 백팩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브랜드

 

폴스미스 수집품 두 번째.

 

사실 수집이라고 하기에는 빈약하다.

 

 

 

1편은 :

 

폴스미스 굿즈 1 - 머그컵, 허리띠, 셔츠, 수성펜, 아우터, 볼펜

 

 

 

 

한국에서는 폴스미스 매장을 찾기 어렵다.

 

 

 

현재는 2018년 1월.

 

수년 전에는 목동 현대백화점에도 있었고

 

얼마 전까지 인천공항에 면세점이

 

있었는데 사라졌다.

 

 

 

일본에 가면

 

주요 백화점이나 쇼핑몰에서 볼 수 있다.

 

 

 

 

 

 

 

 

 

이 제품은 2017년 12월

 

히로시마 소고 백화점에서 샀다.

 

 

반드시 필요하지는 않았지만

 

색이 역시 예쁘고

 

보는 순간 반했다고 해야하나.

 

 

 

 

 

 

 

 

 

 

막상 사고보니

 

사원증 넣고 다녀도 될 것 같다.

 

 

 

 

 

 


 

이 친구는 속옷이다.

 

폴스미스의 경우 속옷의 품질이 상당하다.

 

오래 입어도 형태가 제대로 유지되고

 

허리 밴드는 큰 부담이 없음에도

 

잘 흘러내리지 않고 텐션도 유지된다.








폴스미스 남자용 반지갑










내부에 이런 그림이


정말 위트가 넘친다고 생각한다.








선글라스










다리에 폴스미스 미니카 그림이


깨알같이 들어가 있다.










안경 케이스가 웅장하다 ㅎㅎㅎ









거의 헌 신발이 되어서야

촬영 모델이 된

스니커즈.


추워지면 이 신발만 신는다.

벌써 3년째.


발뒤꿈치 쪽은

수선 업체에 가서

가죽을 갈기도 했다.


아주 편하고 따뜻하다. 







에쁜 손수건.

타월이기 때문에

물기 흡수에 짱.


크기도 딱 좋다.













직구로 구입한 백팩.

여성용 같다. 


마누라에게 빼앗길 것 같다. 










얘는 좋은 게

색이 일단 흔치 않고..


곳곳에 폴스미스 특유의 장난질이 있다.










겉에서 안 보이는 속이라고 예외가 아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