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프레스티지석으로


몽골 울란바토르까지 다녀왔다.


2016년 8월이었다.




아시아나 비즈니스석으로


시카고까지 가본 일이 있지만


대한항공의


프레스티지석은 처음이었다.



 







자리는 넓다.


짐을 놓기도 편하다.


완전히 누워서 잘 수 있다.












서비스가 과분하다는 점도


특징이다.



내 이름도 이미 알고 있다!











헤드폰도 뭔가 좀 좋다.













식사 메뉴.












고급 식당 분위기












비행거리가 짭아서 이런 식사를


한번 먹었다는 게 아쉬움












술을 좋아하지 않으니


이런 메뉴는 그닥....












식사가 시작됐다.


전채 요리 중에는 랍스타가 좋았다.













비행기 타기 전에도


직원이 출국 수속 내내 옆에 있고


라운지까지 안내해준다.




우리 때문에 너무 고생하시는 것 같아서


입국장 들어갈 때



우리가 알아서 들어가서 


라운지에 가든지 말든지 하겠다하니


좋아하면서 돌아갔다.




일이 바쁜 모양이다.

















스프. 오...










뭐 맛있었다.


비즈니스석을 탔을 떄


비행기 3일도 타겠다 싶었는데


프레스티지 석도 그랬다.











후식












사실 비즈니스석도


먹고 싶은 게 있으면


달라고 하면 거의 대부분 준다.



라면도 끓여준다.














하지만, 별로 배가 고프지 않아서...













잠 자기에는 좋았다.













화장실도 따로 쓰다시피 해서


여유가 있었다.












도착.


가성비는 글쎄.. ^^



그냥 경험삼아 이용해볼 정도.

 

 

 

 

아래는 귀국편이다.

 

사진보면 직관적으로 상황을 알 수 있기 때문에

 

설명은 생략.

 

 

 

 

 

 

 

 

 

 

 

 

 

 

 

 

 

 

 

 

 

 

 

 

 

 

 















  1. 윤석현 2019.02.06 07:12

    좋네요 나도 이번 호주여행때 비지니스석을 이용할려는데 괜찬은것 갔네요

    • walk around 2019.02.07 13:44 신고

      부럽습니다. ^^ 호주면 꽤 장거리이기 때문에 더 탈만할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