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U19 월드컵 결승전 참관 준비기

 

모든 게 충동적이었다.

일단 2019년 6월 12일 한국 U20 대표팀은 준결승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출근했는데 뭐가 허전했다.

이제 결승인데..
이 정도 수준의 축구대회 결승을
직관할 기회가 다시 올까?

게다가 14일에는 어머니, 딸과 하바로프스크 여행이 예정되어 있었다.
비행기표, 호텔 예약 다 되어 있었다.

약 한 시간 정도 고민.

어머니에게 전화를 했다.
오전 8시에 일정 확인을 했는데, 
오전 11시에 행선지가 바뀌었다.


아. 감사합니다.

이제 비행기. 14일에서 17일 사이 직항은 일단 전멸.
한번 경유하는 비행기들이 110만원에서 2~3백만원 대에 다양하게 포진.

월요일 하루 휴가로 다녀올 수 있는
1받3일 일정을 머리에 그리고
금요일 밤 11시 넘어서 출발하는 비행기를 예약.
140만원.


동시에 하바로프스크 항공권 환불
좌석당 8만원 위약금 x 3 지불.
고맙게도 호텔은 전액 환불!

이 정도면 선방.

 



이제 호텔.
이건 그냥 다른 일행들이 주고 받는 메시지를 보고
나도 따라갔다.

경기장에서 걸어서 20분 정도?
하루밤 5~10만원 정도. 가격도 착하다.



경기티켓. 피파 사이트에서는 매진이다. 


 

일시적으로 불가능하다는 말이니까
환불이 있으면 된다는 건데,
정말 가열차게 한 없이 리로드해야한다.
그래도 나올까말까.


결국..
www.stubhub.co.kr
www.viagogo.com
등 티켓 재판매 사이트를 뒤지기 시작.

실제 판매가보다 3~10배 이상 비싸지만
그냥 질렀다.

더 오래 기다리며 버티기에는 체력도 시간도 아까웠다.


이제 비행기, 호텔, 입장권 모두 준비 끝.
월요일 연가 신청도 끝.

돌아오는 카드결제 걱정은 뒤로 미루고
일단 설레며 기다리는 것으로.

아! 비행기에서 내리는 바르샤바에서 약 100킬로미터 떨어진
Lodz로 가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준비 시작 하루 후까지 살짝 고민인 것은
아직 티켓이 다은로드하라는 메일이 안 왔다는 점.(비아고고)

경기 이틀 전인데..ㅠ.ㅠ

검색해보니 호텔에서 프린트해서 갔다는 사람이 있었다.
문의했지만 "걱정말라. 체크하고 있다"는 답변.

일단 떠나야할 것 같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