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때문에 

마스크 대란이다.

 

정부를 탓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정부는 마음대로 일을 할 수 있는 곳이 아니다.

정부도 이럴 때 마스트 싹 빼앗아서 공짜로 뿌리면

영웅 대접받을 텐데..

얼마나 그렇게 하고 싶었겠냐.

 

정부가 움직이려면 

관련 법이 있어야 한다.

 

정부는 기차같은 것.

법이라는 철도가 있어야 그 위로 움직인다.

 

가격을 깎으라고 할 권리도 없고,

수출하지 말라고 막을 근거도 없다.

 

그래도 이번 사태로 후다닥 법적 근저를 만들어서

2월 26일부터 수출 제한,

27일부터 생산량 50% 공적 판매처 납품이라는

제도를 만들었다.

 

제도 하나 만드는 데 이 정도면 광속이다. 

 

일단 세종시 공적 판매처다.

 

우리동네 없네.

이 포스팅 구리다고 해도 좋은데,

이건 알고 가시길..

 

위 그림 가장 아래

공적 판매처 문의 전화가 있다.

여기에 전화해서 우리 동네 공적 판매처

물어보면 된다.

 

지자체 홈페이지 가도 다 있을 듯.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