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색을 최소한 2달에 한 번 해야한다. 

미용실에서 하니 큰 부담이다.

돈도 돈이지만,
오고가고 기다리고 앉아있는 시간이 너무 아깝다.

 

그 와중에 두피 관리 등

비용이 드는 서비스를 소개받고

또 하나 정도 하지 않으면

가난한 소비자 취급을 받는 것도 스트레스다.

 

그래서 염색은 집에서 하기로 했다.

 

 

선택한 제품은 허바틴트(HERBATINT).

예전에도 집에서 몇 번 했는데,

염색 상태가 좋지 못해서

결국 미용실을 1년 넘게 또 다녔다.

 

아이허브(iHerb)에서 영양제만 사다가

염색약이 보이길래

아이허브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구입

 

 

 

좋은 것 넣고,

나쁜 것은 사용하지 않았다는 긴 설명

 

 

 

2개의 제재가 있으며

1:1 비율로 섞는다.

짧은 남자 머리는 반씩 섞으면 충분하다.
긴머리는 다 써야 할 듯

 

 

 

사용 설명서를 펼치면 

비닐 장갑이 종이에 코팅된 듯 붙어 있다.

 

 

떼어서 사용하면 된다.

손목이 짧은 편이다. 

 

 

 

염색약 치고 상당히 묽다.

줄줄 흐른다.

 

 

 

구석구석 손으로 바르고 40분.

허허허..

기대 이상이다.

 

냄새도 별로 없고

두피 자극도 없다.

 

득템한 것 같다.

개당 1만5천 원이 안 되는데,

나는 2번 할 수 있을 듯.

 

허바틴트(HERBATINT) 만세!

 

미용실에 비하면 어마어마한 절약이다.

 

다만 묽기 때문에

잘 튀고 잘 흐른다.

 

머리에 바르는 과정에서 조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