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화가 참 많은 나라입니다.

틈이 있으면 이런저런 벽화가 있습니다.

 

 

 

 

 

낙서 수준의 벽화도 많고

수준이 높은 벽화도 있습니다만,

낙서가 더 많습니다. ㅠ.ㅠ

 

 

 

 

 

빈민의 천막과 빌딩이 교차하는 곳

 

 

 

 

 

다리 아래 빈민의 거처입니다.

상파울루도 겨울에는 꽤 추운데...

 

 

 

 

 

일반 서민 주택인데,

이 정도 유지하는 것도 만만치 않은 나라입니다.

 

교민에게 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일단 안정한 교육을 위해 사립학교에 보내면 학비가 총 월 100만 원 수준이고,

5인 가족이 의료보험 등 보험료가 월 1~2백만 원 수준으로 들었습니다.

거기에 '좀 좋은' 아파트 임대가 월 1~2백만 원.

총 5백만 원정도를 기본으로 깔고 생활을 시작해야 한다고 합니다.

 

다행히 한인들이 부지런해서 일정 소득은 올리고 있어서

버티는 경우가 많은데, 열대의 나라 브라질에서

야자나무 아래 띵가띵가는 완전한 오해입니다.

 

 

 

 

 

하얀 큰 건물은 뭔가 시청사 같은 느낌인데,

어딘지는 모르겠습니다.

 

 

 

 

 

잡지를 유심히 보고 있는 상파울루의 여인들.

 

 

 

 

 

한인타운의 한 전봇대.

뒤로 아모레 간판이 보입니다.

 

 

 

 

 

공항으로 가는 길.

상파울루의 러시아워를 만났습니다.

 

 

 

 

 

그 전에 마지막 쇼핑 장면입니다.

여기는 브라질 기념품은 없고, 글로벌하네요 ㅠ.ㅠ

일본 인형 막 있고...

 

 

 

 

 

슈퍼입니다.

여기서 커피사고 막 그랬는데,

한국에 오니 마트에 다 있었다는... 에휴...

 

 

 

 

 

브라질에서 자주 본 폭스바겐 미니버스

유렵이서는 단종 기종인데,

브라질에서는 최근까지 생산된 것으로 들었습니다.

 

 

 

 

 

상파울루 월마트

 

 

 

 

 

규모가 ㅎㄷㄷ 합니다.

 

 

 

 

 

축구공 모양의 쵸콜렛.

갖고 오다가 깨질 것 같아서 참았습니다.

 

 

 

 

 

브라질에서 틈 나면 마셨던 음료수들.

음료수가 맛있는 게 참 많은 나라였습니다.

 

 

 

 

 

브라질 월드컵 공식 쵸콜릿.

느끼한 밀크 쵸콜릿입니다.

 

 

 

 

 

 

브라질 월드컵 공식 면도기.

아끼느라 6개월이 넘도록 안 쓰고 있음.

 

 

 

 

 

 

무겁게 들고 온 아이들.

한국 마트에 모두 있어서 털썩. ㅠ.ㅠ

 

 

 

 

 

갈아 둔 원두.

매우 진해서 맛이 좋았다.

 

 

 

 

포장이 예뻐서 구입한 원두.

맛은 있었다.

대체로 브라질에서 구입한 원두는 맛이 좋다.

 

 

 

 

 

다시, 터키를 거쳐서 한국으로..

꽤 긴 여행이었습니다.

 

다른 세상에 빠졌다 나온 듯.

 

일상 적응이 걱정이 되지만,

이상하게 나갔다 오면 일은 더 잘 됩니다.

 

경제적 부담이 남겨진 것은 함정 ㅠ.ㅠ

 

 


 

 

 

 

 

다시 돌아온 상파울루.

아침에 일어나 창 밖을 보니 전차가 지나갑니다.

평범한 일상입니다.

 

 

 

 

 

길에 전선이 얽혀 있고 도로도 복잡합니다.

상파울루의 러시아워는 상당합니다.

그리고 시간이 꽤 깁니다.

러시아워 피하려면 일찍 다녀야 합니다. ㅋ

 

 

 

 

 

시내 나가는 길에 본 색색의 집.

 

 

 

 

 

거의 도심에 온 것 같습니다.

도시의 하천은 오염 정도가 심합니다.

필리핀 마닐라 수준입니다.

냄새도.. ㅜ.ㅜ

 

고가도로 주변에는 노숙자들이 많습니다.

다리 아래 아예 판자 집을 짓고 살기도 합니다.

 

<링크>

필리핀 재래시장에서 잠시 본 가난한 필리피노의 삶과 엄청난 환경오염 

 

 

 

 

 

차선 가운데 분기점에 자리를 잡고 간식을 흡입 중. ㅋ

 

 

 

 

 

어느 도시에서나 볼 수 있는 모습입니다.

그런데 치안 문제가 우려되는 곳이긴 합니다.

하지만 낮에 큰 길로 다니면 큰 문제없어 보입니다.

 

 

 

 

 

빌딩이 밀집한 지역.

아마 상파울루에는 이 보다 더 번화가가 많이 있을 것입니다.

도시가 상당히 크거든요.

 

 

 

 

 

상파울루의 다른 지역도 갔지만

밤에 많이 다녀서 사진은 적습니다.

 

 

 

 

 

상파울루에서 머물렀던 호텔.

중저가의 호텔입니다만, 충분히 휴식을 취하고 머물기 좋았습니다.

조식은 큰 기대마시구요~ ㅋ

 

 

 

 

상파울루 중앙역.

여러 곳으로 가는 기차편이 몰리는 교통의 허브입니다.

 

 

 

 

 

 

 

다시 상파울루에 왔습니다. 상파울루는 큰 도시입니다. 차도 사람도 많습니다. 러시아워 때에는 길도 상당히 막힙니다. 시내는 공기도 탁합니다. 휴대폰은 브라질로 올 때부터 로밍을 했습니다. 통화는 큰 문제는 없습니다. 카카오톡도 문제없고요. 사진도 그럭저럭 받습니다만, 동영상을 다운 받는 데에는 시간이 상당히 걸려서 인내심이 필요했습니다. 브라질의 무선 네트워크는 그다지 품질이 좋은 것은 아니더군요.

 

 

 

아스팔트와 시멘트 그리고 돌길이 연달아 있고 심지어 철도까지 있네요.

 

 

 

상파울루의 커피박물관입니다. 브라질은 커피가 유명합니다. 인근 산토스 항구는 커피 수출로 부를 쌓았다고 합니다. 그 돈으로 월급을 받은 산토스 주민들이 펠레, 네이마르와 같은 선수를 키우는 구단의 경기 입장료를 샀겠죠. 이곳의 커피는 산미가 있고 향이 좋았습니다. 진하지만 부드럽게 넘어갑니다.

 

 

 

앗. 이 사진은 네이마르. 네이마르 손에 태극기를 테이브로 붙였습니다. 커피 박물관 근처는 아니고.. 사진이 순서를 좀 어긋났는데, 상파울루 코리아타운에 있던 그림입니다.

 

 

 

커피박물관 전경입니다. 해가 지기 시작합니다.

 

 

 

상파울루 한식 부페 식당입니다. 오! 별 거 다 있습니다. 한국보다 더 한식같습니다. 계속 고기만 먹다가 아주 한풀이 했습니다.

 

 

 

시큼한 익은 김치찌개도 제대로입니다. 아주 행복하게 먹었습니다. 지구 반대편에서 김치찌개라...

 

 

 

브라질의 전형적인 부페 식당입니다. 현지인들도 많이 와서 먹더군요.

 

 

 

 

 

 

다른 것은 모양을 보면 대략 알겠는데, 이런 순대 비슷한 메뉴도 있더군요. 맛도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팥 요리가 많았습니다. 바나나 튀김 같은 생소한 요리도 있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머물렀던 호텔입니다. 무난했습니다. 비용을 절약한 여행이기 때문에 이 정도 호텔도 아주 훌륭했습니다. 게다가 월드컵 기간이었기 때문에 숙박업소를 구하는 것 자체가 만만치 않은 일이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제가 구한 것이 아니라 잘 모르겠습니다만..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