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후인은 작은 마을이지만, 이 마을에서만 맛볼 수 있는 몇 가지 먹거리가 있다. 대표적인 것 중 하나가 유후인 롤 케이크. 기차 시간이 여유가 있어서 들르지 못했던 가게들을 좀 돌았다. 시간이 난 것이 다행이다. 기대 이상 맛있는 것들이 있었다.

 

 

유후인 롤 케이크.

 

 

 

아주 맛있었다. 그러고 보면 롤케이크, 카스테라, 볶음밥, 햄버거 등 너무나 보편적인 먹거리에

지방의 특색을 가미해서 브랜드화 하여 가치를 높이는 행위를 정말 잘 하는 것 같다.

 

 

 

너무나 친절하게도 포크는 찍는 방법까지 안내하고, 포장 안에는 쿨링젤이 있다.

 

 

 

유후인 사이다. 병이 예뻐서 다 마신 후 이걸 집까지 가지고 왔다. 벳푸 역에서 놓고 내렸다가 다시 찾으러 기차에 올랐는데, 열차 문이 닫히는 바람에 이산가족이 될 뻔 했다. 다행히 기차가 문을 닫은 후 한참 동안 서 있어서 기관실을 통해 내릴 수 있었지만, 일정이 트러질뻔 햇다.

 

 

유휴인에서 벳푸까지 태워다 준 기차.

 

 

 

겉 모양은 촌스러운데, 내부는 비교적 안락했다.

 

 

 

간이역.

 

 

 

유후인에서 벳푸로 가는 길도 우리나라 시골과 비슷한 느낌.

 

 

 

후쿠오카에서 구입한 인형들도 경치 구경 중.

 

 

 

오이타 역.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들어본 도시. 오이타 트리니다라는 J리그 팀 덕분에.

축구단이 도시 홍보를 하는 것을 새삼 더 느꼈다. 축구단 아니라면 유후인, 벳푸, 나가사키, 후쿠오카, 하우스텐보스 등 쟁쟁한 관광지 중에서 오이타가 이름을 알릴 수 있었을까.

 

 

 

농촌 풍경을 지나 바닷가 길을 달리기 시작한다.

 

 

 

도착 벳푸.

나름 유명한 관광지인데, 전혀 관광지 같지 않고 평범하다.

 

 

 

벳푸는 '지옥'이라 불리는 유난스러운 온천들이 유명하다.

버스를 타고 돌 수 있다.

 

 

 

이렇게 생긴 버스.

 

 

 

버스도 우리 동네와 비슷.

 

 

 

도착했다. 첫 번째 지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