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를 걷다보면 종종 빠뚜싸이를 보게된다.

저렇게 가까웠어? 왜 택시 탔었지?

이런 생각과 함께 본전 생각이 나기도 --;


다시 도심에서 몇 가지 방문지를 들렀다.

이틀에 걸친 방문지들 중 일부





다시 보이는 빠뚜싸이. 반갑다.







큰 마음 먹고 메콩강변 왓짠 건너편 야시장 진출.

비가와서 폭망.

다음을 기약하며 후퇴.





길가의 꽃을 보며 그냥 숙소로.






프렌지파니.

길에 떨어져 있는 것이지만

꽃 모양이 제대로다.


아름답다!





비엔티안 중심부에 있는 병원






앞서 돈 찬 팰리스 호텔도 중국인 소유이고

주변 신도시 땅도 중국인에게 상당 부분 넘어 갔다고 했는데,

길거리에 중국 기업의 공습도 만만치 않다.






그 와중에 호주는 외국어 교육 기관 건설을 돕고 있다.

라오스에서 호주는 왕성한 활동 중이다.

오세아니아-동남아 패권을 노리는 국가 같다.






왓 씨싸껫(Wat Sisaket).

사원인데 박물관도 있다.






이 박물관 수리는 일본이 해주고 있었다.

각국의 라오스 心을 잡으려는 노오력이 처절하다.

우리나라는 놀이터 건설 ㅠ.ㅠ

그나마 다 망가져서 지어주고 욕먹는 듯한...


놀이터의 현실은 아래 링크에서..


http://eastman.tistory.com/1594






앗 씨싸껫의 화려한 조형물.

태국 양식이라고 한다.






오래된 탑






오! 여기도 탓 루앙과 같은 와불이 있군요!


다시 보는 탓 루앙은 아래 링크..


http://eastman.tistory.com/1666








대통령궁.

주석궁이라고도 한다.





대통령궁 옆에 거의 비슷한 규모로 있는

브루나이 왕국 대사관


양국이 특수 관계인가?


내친김에 동남아의 부자나라 브루나이 이민정보? ㅎㅎㅎ


http://eastman.tistory.com/211






비엔티안의 모스크.

이슬람 사원이다.


여행책에서도 못 봤는데, 우연히 발견.

돔의 색감이 마음에 든다.


참고로 말레이시아 페낭의 모스크 링크


http://eastman.tistory.com/7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