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를 걷다보면 종종 빠뚜싸이를 보게된다.

저렇게 가까웠어? 왜 택시 탔었지?

이런 생각과 함께 본전 생각이 나기도 --;


다시 도심에서 몇 가지 방문지를 들렀다.

이틀에 걸친 방문지들 중 일부





다시 보이는 빠뚜싸이. 반갑다.







큰 마음 먹고 메콩강변 왓짠 건너편 야시장 진출.

비가와서 폭망.

다음을 기약하며 후퇴.





길가의 꽃을 보며 그냥 숙소로.






프렌지파니.

길에 떨어져 있는 것이지만

꽃 모양이 제대로다.


아름답다!





비엔티안 중심부에 있는 병원






앞서 돈 찬 팰리스 호텔도 중국인 소유이고

주변 신도시 땅도 중국인에게 상당 부분 넘어 갔다고 했는데,

길거리에 중국 기업의 공습도 만만치 않다.






그 와중에 호주는 외국어 교육 기관 건설을 돕고 있다.

라오스에서 호주는 왕성한 활동 중이다.

오세아니아-동남아 패권을 노리는 국가 같다.






왓 씨싸껫(Wat Sisaket).

사원인데 박물관도 있다.






이 박물관 수리는 일본이 해주고 있었다.

각국의 라오스 心을 잡으려는 노오력이 처절하다.

우리나라는 놀이터 건설 ㅠ.ㅠ

그나마 다 망가져서 지어주고 욕먹는 듯한...


놀이터의 현실은 아래 링크에서..


http://eastman.tistory.com/1594






앗 씨싸껫의 화려한 조형물.

태국 양식이라고 한다.






오래된 탑






오! 여기도 탓 루앙과 같은 와불이 있군요!


다시 보는 탓 루앙은 아래 링크..


http://eastman.tistory.com/1666








대통령궁.

주석궁이라고도 한다.





대통령궁 옆에 거의 비슷한 규모로 있는

브루나이 왕국 대사관


양국이 특수 관계인가?


내친김에 동남아의 부자나라 브루나이 이민정보? ㅎㅎㅎ


http://eastman.tistory.com/211






비엔티안의 모스크.

이슬람 사원이다.


여행책에서도 못 봤는데, 우연히 발견.

돔의 색감이 마음에 든다.


참고로 말레이시아 페낭의 모스크 링크


http://eastman.tistory.com/726





여기도 택시로 가는 게 속 편하다.

뚝뚝도 좋다.


빠뚜싸이보다 도심에서 멀다.

뚝뚝과 흥정을 해서

빠뚜싸이와 탓 루앙을 돌아오는 

코스를 짜기도 한다.


가격은 5000 ~ 1만 낍 사이면 되지 않을까.

(편차가 커서 죄송)


빠뚜싸이 보는 동안 뚝뚝은 기다린다.

기다리는 뚝뚝 아저씨를 보면 반갑다.

서로 막 손을 흔든다. 몇년만에 보는 사람처럼 --;;






도착. 탓 루앙

위대한 탑이라는 의미.

1566년 건설.


18세기 이후 버마 등의 침공으로 파괴되었다가

19세기 프랑스 지배 시절에 복원이 이뤄졌다.

친철한 지배자네.


하긴 일제도 복원을 하긴했다.

시멘트로 쳐바른 복원.

문화재를 더 망쳤더랬다.


예전에는 진짜 금칠을 했다는데,

지금은 금색 페인트되시겠다.






경내외 곳곳에 아기자기한 조형물.










아마도 원숭이?





왜냐면 꼬리가 있어서...






다양한 자세의 불상이 도열.






이런 배치의 불상이 유난히 많았다.

라오스에는.





어떤 벽면의 익살스러운 부조.






이 와불도 탓루앙의 명소.






이 원숭이님는 고생이네 ^^








부처 해탈과정이 그려져 있다.






쎗타티랏 왕 동상

탓 루앙을 건설한 왕이다.





여행지 소개에 많이 나오는 구도 ^^






마지막 여정인 비엔티안에서는

숙소를 고급으로 잡았다


일정을 짤 때

이즈음에는 지쳤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


돈찬 팰리스 호텔(Don Chan Palace & Convention).

중국인 소유의 이 호텔은

도심에서 약간 벗어나 허허벌판에 서있다


호텔 주변은 아마도 신도심으로 키우는 것 같았다

향후 큰 발전이 기대되는데,

이곳 부동산은 거의 중국인들이 싹쓸이 했다고 한다





돈찬 팰리스 호텔의 전경


직원들은 중국인 오너를 존경하면서도

두려워했다


오너가 나타날 때는 직원들이

긴장된 표정으로 로비에 도열했다


난 또...

내가 와서 그렇게 서 있는 줄 알았다 ㅋㅋ






내부는 이렇다

라오스에서는 아주 훌륭한 편이다


1박에 15만원 정도

퀸 사이즈 침대가 2개 있는 방 치고는 싼 편이다

라오스에서는 상당히 큰 돈이다










창 밖은 허허벌판

강 건너는 태국이다






이쪽도 허허벌판

벌판 넘어 고급 주택들이 있다






뒤쪽은 마구 뭔가 올라가는 중












돈찬 팰리스의 무난한 조식





짐을 풀고

구도심으로 밥을 먹으러 나왔다


여기는 여행자 거리의 한 식당

꽤나 유명세를 타는 곳 같다


식당 주인이 젊은 여자인 모양인데

자신을 브랜드로 소셜미디어를 통한 마케팅에 열심이다






식당 내부는 매우 평범






야채가 싱싱하고 좋았다

보기만 해도 행복.


이 야채를 보고 느끼는 게 많았다

나중에 따로 이야기할 생각






음식들은 다 맛있다

카우 팟

볶음밥이다






'요'라고 부르는 춘권 또는 스프링 롤

역시 괜찮다





쌀국수 '퍼'






비빔국수 '비분'





비벼서 소스에 찍어서 먹는

라오스 전통 음식


















식당 전경

혹시 주변을 지나는 분은 들러도 후회안 할 듯

이름은 Han Euey Nong (한 쌈으아이넝, 세 자매 식당)


아니, 그 정도가 아니라

추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