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에에서 다낭으로 가늘 길에
바익바 국립공원을 지난다.

 

경치가 좋기로 유명한 곳이고,

죽기 전에 가봐야할 곳으로 꼽기도 한다.

 

특히, 하이반 패스라고 하는

바다 옆 굽이굽이 산 길을
꼭 가야할 곳으로 꼽는다.

 

결론부터 말하면 별로였다.

대관령이나 한계령에 비해서도 별로다.

 

사진을 보면 끝내주지만,

그런 풍경을 찾아보기 쉽지 않다.

 

 

차를 렌트했다.

차를 빌리면 기사도 따라온다.

 

후에에서 출발

 

 

 

톨게이트.

이렇게 생겼구나.

 

 

 

도로는 좋을 때도 있고

나쁠 때도 있었다.

 

어쩌다 이런 도로를 만나면 마음이 편하다.

 

 

 

주유 중.

지금보니 생각난다.

렌터카 기사.

아주 친절하고, 영어가 되어서 좋았다.

 

 

 

랑코 호수
https://www.youtube.com/watch?v=cykAjaA_vnI

렌트카 기사는 엄천 유명한 곳이라며

사진을 찍으라고 했지만,

덥다는 생각 밖에 없었다.

 

 

 

랑코해변은 꽤 유명하다.

너무 더워서 그런가 사람은 없다.

 

 

 

한계령 길과 비슷한 느낌.

 

 

 

하이반 고개.

프랑스 식민지 시절에 만들어진 요새다.

별다른 시설은 없다.

굳이 가서 볼 필요까지는...

 

 

 

해운관.

이 요새에 얽힌 전쟁 이야기

피와 눈물은 많을 것이지만,

그런 스토리없이 가면 별다른 건축물은 아니다.

 

 

 

아마도 관리동으로 사용되었을 건물

 

https://youtu.be/1lkBtXl6Ul8

 

 

나름 운치는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