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꽝 1A에서 식사 후

거리를 걷다가

왠지 맛있을 것 같은 식당을 발견

 

여행 책자에도 종종 언급되는

닥싼 쨘. (dac san tran)

 

여기는 라이스 페이퍼에

수육과 야채를 싸먹는 곳이다.

 

 

미꽝1A에서 나와 

거리에서 만난 오토바이 부대

 

 

 

그리고 훅 들어간 닥싼 쨘. (dac san tran)

라이스 페이파와 떡이 나온다.

 

떡은 쌀떡을 얇게한 것이다.

이건 떡국 떡과 비슷한 것 같다.

 

 

말 그래로 종이같은 라이스 페이퍼

 

 

 

떡을 덮으면 떡이 따라온다.

반려견 배변패드같이 생겼다.

 

 

진짜 미니 배변패드 각.

 

 

 

여기에 수육과 야채를..

부족한 야채 채우기 딱 좋은 음식

정말 건강식이다.

 

 

된장과 젓갈이 섞인 듯한 장.

이게 중독되는 맛이 있다.

 

 

 

어이구야....

 

 

 

 

상은 꽤 요란하다.

소화도 잘 된다.

 

 

 

약간 패밀리 레스토랑 분위기. 

직원들도 친절하다.

 

 

 

다시 걸어서 숙소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