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지난 후 다낭에 대한 기억은

'음식이 맛있는 곳'이다.

 

첫 외식이었던 미꽝 1A는

다낭 여행 중 2번 갔다.

 

만약 다낭에 다시 간다면

또 갈 것이다. 

 

아무렇지도 않게 생긴 식당이

뭐를 시켜도 다 맛이 좋았다.

 

환할 때 들어가서

어둑할 때 나왔다.

 

 

 

뭐 메뉴가 이것저것 있지만,

다 맛있다. 

 

2번 가서 갈 때마다 음료 포함

5~6개 메뉴를 먹었으니

이 메뉴표의 음식 중 꽤 먹었다.

 

모두 성공이다.

심지어 음료까지.

 

 

 

가격도 착하다.

 

 

 

생긴 건 이래도, 이 옥수수 음료

진짜 맛있다.

 

 

 

간단한 샐러드.

이게 뭐라고 맛있다.

 

 

 

국수는 면발이 쫄깃하고

적당히 익혀졌으며,

간이나 향도 좋다.

 

게다가 고수를 좋아하기 때문에

거부감 같은 건 없다.

 

 

 

식당의 모습은 그냥 평범한 베트남의 동네 식당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