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은 불교가 우세하지만,

프랑스의 식민지였기 때문에

카톨릭의 흔적도 있다.

 

다낭의 성당은 일부는 대성당이라고 하지만

그렇데 크지는 않다.

 

그보다는 핑크 성당으로 불리는 게 어울리는 것 같다.

 

 

 

 

 

대부분 관광객이지만,

현지인 신자도 종종 볼 수 있었다.

 

위 영상은 성당의 내부와 외부 그리고 성당 앞 도로

 

 

 

내부는... 우선 쫌 시원했다 ㅎㅎㅎ

보통 성당과 다를 바 없는 모습이다.

 

 

 

간결한 편이다.

그간 접했던 많은 성당에 비하면

동상도 적고, 화려한 조각도 적었다.

 

 

 

앞에서 보면 꼭 앞 판만 있고,

뒤는 없을 것 같다.

 

마카오의 성바울 성당의 영향인 것 같다.

 

마카오 성바울 성당 방문기: https://eastman.tistory.com/1555

 

 

 

성당 마당의 조각

요즘 것 같다 ^^

 

 

 

성당 바로 뒤 큰 건물이 아쉽다.

중요한 건축물이라면 주변의 건축 규제도 필요했을 것 같다. 

 

뉴욕의 트리니티 성당 주변에도 높은 건물이 있긴 했지만..

 

뉴욕 트리니티 성당 방문기: https://eastman.tistory.com/108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