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엔티안 중심가는 볼 것이 적다.

한국 중소도시 정도. 

사원 빼고는 라오스 특유의 멋도 적은 편.


전통과 문화를 간직하고 가꾸는 게 얼마나 중요한 지 보여준다.

특색이 없고 국적이 없으니 감응이 없고,

사람들의 에너지도 전통도 느껴지지 않는다.





다운타운의 중심가 식당가.

분수대를 중심으로 밤에 좀 요란해진다.








여행 책자에도 소개된 스칸디나비안 베이커리.

와이파이가 된다는 게 눈에 확 들어온다.





빵집은 아담하고 다 맛있어 보였다.

실제도 맛있었다.




특색없는 라오스 중심가 거리

오래된 에쿠스가 특색이라면 특색 ㅋ






탓담.


16세기에 지어진 전통양식의 탑.

주택가에 있다.

시내를 오가다 자연스럽게 보게된다. 






제법 크다고 안내된 탈랏사오 쇼핑센터.

볼 것도 살 것도 없었다.






시크하게 포즈잡는 거리의 찐빵 아저씨.






거리의 단조로움을 날리는 고기 뜸뿍 찐빵의 기적!






한 사원의 화려함 옆

벤치에 앉아서 먹었다.






해질 무렵 메콩강변에 모여드는 사람들






강변에서는 단체 에어로빅 타임이 진행됐다.

현지인 관광객 모두 어러져서 신나게 흔든다.






강변의 야시장.

루앙프라방에 비해서는 아주 재미없다.






특색있는 제품은 없고,

가품과 저렴한 옷들이 대부분이다.






이제 떠날 시간.

약 1주일간 라오스 여행이 끝났다.


방비엥, 루앙프라방이 인상 깊었다.

샌드위치와 쌀국수. 예술이었다.

루앙프라방 야시장은 최고 였다.


사람들의 밝은 미소.

어떤 툭툭 기사의 횡포에 놀라기도 했지만

대체로 사람들은 매우 좋다.





라오스 컵라면.

맛있음.






티웨이가 비엔티엔에 출항한다.

이번 여행에서 이용한 항공사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