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화가 참 많은 나라입니다.

틈이 있으면 이런저런 벽화가 있습니다.

 

 

 

 

 

낙서 수준의 벽화도 많고

수준이 높은 벽화도 있습니다만,

낙서가 더 많습니다. ㅠ.ㅠ

 

 

 

 

 

빈민의 천막과 빌딩이 교차하는 곳

 

 

 

 

 

다리 아래 빈민의 거처입니다.

상파울루도 겨울에는 꽤 추운데...

 

 

 

 

 

일반 서민 주택인데,

이 정도 유지하는 것도 만만치 않은 나라입니다.

 

교민에게 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일단 안정한 교육을 위해 사립학교에 보내면 학비가 총 월 100만 원 수준이고,

5인 가족이 의료보험 등 보험료가 월 1~2백만 원 수준으로 들었습니다.

거기에 '좀 좋은' 아파트 임대가 월 1~2백만 원.

총 5백만 원정도를 기본으로 깔고 생활을 시작해야 한다고 합니다.

 

다행히 한인들이 부지런해서 일정 소득은 올리고 있어서

버티는 경우가 많은데, 열대의 나라 브라질에서

야자나무 아래 띵가띵가는 완전한 오해입니다.

 

 

 

 

 

하얀 큰 건물은 뭔가 시청사 같은 느낌인데,

어딘지는 모르겠습니다.

 

 

 

 

 

잡지를 유심히 보고 있는 상파울루의 여인들.

 

 

 

 

 

한인타운의 한 전봇대.

뒤로 아모레 간판이 보입니다.

 

 

 

 

 

공항으로 가는 길.

상파울루의 러시아워를 만났습니다.

 

 

 

 

 

그 전에 마지막 쇼핑 장면입니다.

여기는 브라질 기념품은 없고, 글로벌하네요 ㅠ.ㅠ

일본 인형 막 있고...

 

 

 

 

 

슈퍼입니다.

여기서 커피사고 막 그랬는데,

한국에 오니 마트에 다 있었다는... 에휴...

 

 

 

 

 

브라질에서 자주 본 폭스바겐 미니버스

유렵이서는 단종 기종인데,

브라질에서는 최근까지 생산된 것으로 들었습니다.

 

 

 

 

 

상파울루 월마트

 

 

 

 

 

규모가 ㅎㄷㄷ 합니다.

 

 

 

 

 

축구공 모양의 쵸콜렛.

갖고 오다가 깨질 것 같아서 참았습니다.

 

 

 

 

 

브라질에서 틈 나면 마셨던 음료수들.

음료수가 맛있는 게 참 많은 나라였습니다.

 

 

 

 

 

브라질 월드컵 공식 쵸콜릿.

느끼한 밀크 쵸콜릿입니다.

 

 

 

 

 

 

브라질 월드컵 공식 면도기.

아끼느라 6개월이 넘도록 안 쓰고 있음.

 

 

 

 

 

 

무겁게 들고 온 아이들.

한국 마트에 모두 있어서 털썩. ㅠ.ㅠ

 

 

 

 

 

갈아 둔 원두.

매우 진해서 맛이 좋았다.

 

 

 

 

포장이 예뻐서 구입한 원두.

맛은 있었다.

대체로 브라질에서 구입한 원두는 맛이 좋다.

 

 

 

 

 

다시, 터키를 거쳐서 한국으로..

꽤 긴 여행이었습니다.

 

다른 세상에 빠졌다 나온 듯.

 

일상 적응이 걱정이 되지만,

이상하게 나갔다 오면 일은 더 잘 됩니다.

 

경제적 부담이 남겨진 것은 함정 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