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에 숙소 도착 후

지친 상태에서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식당을 찾았다.

 

그 와중에도 맛있는 것을 먹겠다고

트립어드바이저 등을 검색해서

닥산후에(DAC SAN HUE)라는 곳을 찾았다.

꽤 걸었다.

 

 

후에 음식전문이라고 한다.

후에 음식은 얼마나 다를까.

 

 

 

 

뭔지 모르겠다.

일단 현지 익스클루시브같아서 주문한 맥주

 

 

 

베트남 음식 보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맛은 너무 좋다.

피로가 싹 풀릴 정도로.

 

 

 

날씨가 더워서 늘어질 법도 한데,

식당의 야채는 대부분 싱싱했다.

 

 

 

속이 노출된 만두도 아닌 것이..

부침도 아닌 것이...

 

 

 

 

알차께 꽉꽉 쌓여 있다. 

월남쌈. 현지에서는 고이 꾸온이라고 하는 듯.

 

음식은 모~두 아~주 맛있었다.

 

 

 

식사를 하고 동네를 산책하다가...

 

 

 

이런 가게를 찾았다.

사장님이 직접 조각 중이었다.

손놀림이 신묘하다.

 

 

 

사장님 젊었을 때 모습.

이 사진 다 헤져서 지금은 사장님이

이 사진을 퍼가야 할 지도 모르겠다.

 

 

 

정말 대단한 것 같다.

나중에 후에를 떠나면서 다시 들러서

하나 구입했다. 

 

 

 

지금 사진을 보니 여기서 하나만 구입한 게 아니었네..

팔찌도 다량 구입했던 것으로..

깜짝 놀랄 정도로 저렴했다.

 

 

 

이 분이 주인이자, 조각가이다.

 

 

 

베트남 특유의 길거리 카페에서

아이스커피 한 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