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들은 무난했다.

에지간하면 꽤 맛있는 베트남 음식이다. 

 

트립 어드바이저를 참고해서 결정했다.

 

 

 

이 동네는 좋은 게 안전하다.

어두운 밤도, 뒷 골목도..

크게 문제가 없다.

 

 

 

찾아낸 식당

배고파서 귀가 멍멍했다.

 

 

 

동네 맥주.

자세히 기억은 안 나는데.. 괜찮았던 것 같다.

 

 

 

음식은 맛있었다.

재료들도 다 싱싱했다.

 

장사 잘 되는 집이라 그런가..

 

 

 

변형된 분짜?

숯불고기가 아니고 전 같은 것이 나오고

액젖 국물 같은 거 나오고

국수랑, 야채랑 같이 찍어 먹는다. 

 

굿이다.

 

 

 

아주아주 익숙한 베트남 음식

 

 

 

나오는 길에 불량식품 하나.

 

 

 

근데 이거 시원하고 맛있었다. ㅋ

 

 

 

숙소 가는 길에 본 타투 전문점.

하필 욱일기를...

 

 

 

조용한 그러나 안전한 골목

 

 

 

후에의 어느 가게에서 산 티셔츠

품질이 좋고 디자인도 예쁘다.

 

가게 주인은 프랑스 사람이었다.

 

 

 

후에에 놀러왔다가

마음에 들어서 눌러 앉았단다.

 

그리고 이런 저런 제품을 디자인해서 팔고 있었다.

 

 

 

호텔에서 만난 한국 에어 프라이어.

롯데홈쇼핑인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