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더운 날씨와 체력 고갈 속에서도

후에왕궁 구석구석을 보고야 말았다.

 

중간에 멈추기 어려웠다.

 

 

해가 지기 시작하자, 여기 저기 근무자들이

쏟아져 나온다.

 

그들이 나오는 문조차 화려하다.

 

 

 

비교적 잘 관리된 잔디밭과 연못.

잔디는 한국 축구대표팀을 괴롭히는 동남아 떡잔디

 

 

 

뒤로 가도 화려함을 놓치지 않는다.

 

 

 

이런 구도는 마치 티벳의 어느 계단 같다.

저 계단에 앉아 책 읽고 싶다.

친구와 수다를 떨어도 좋을 것 같다.

 

 

 

궁 내 산책길

 

 

 

핑크와 노랑의 색감이 절묘하다.

 

 

 

이상하게 정이 가는 무너지는 담장

 

 

 

세월의 흔적을 품은 문.

 

 

 

막판에 등장한 화려한 문.

진한 파란색 아치가 화려함이 보여주는

산만함을 잡아 준다.

 

 

 

성 밖 해자.
뒷 문에도 이렇게 있으니 

해자로 성을 두른 것은 분명하다. ㅎㅎㅎ

 

 

이제 지쳤다.

택시를 타고 숙소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