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에 도심 쪽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흐엉강을 따라 가면,

많은 사원과 왕릉이 나오는데..

그 중 가장 먼저 들르는 곳은 

대체로 티엔무 사원이다.

 

 

티엔무 사원의 불탑은 

후에의 상징 중 하나다.

 

 

 

뭔가 살짝 기울어진 것 같기도 하고,

피사의 사탑 분위기가.

 

 

 

흙으로 만들어진

운치있는 건축물

 

 

 

베트남은 동남아인데, 사원 곳곳에서

동북아 냄새가 난다. 

 

디테일도 살아있고

정성을 들인 느낌이다.

 

라오스나, 태국과는 꽤 다른 느낌이다. 

 

 

 

이런 부조도 동북아 느낌이다.

캄보디아나 태국과는 또 다르다.

 

 

 

배 말고도 다른 교통 수단으로 오는 사람들이

많은 모양이다.

 

강가에 정박한 배에서 나온 사람보다 많다.

 

 

 

나도 뭔가를 기원했다.

 

 

 

베트남 사람들도 신심이 높은 듯.

 

 

 

흙으로 지은 건축물은 약간 베이징에서 본

건축물과 느낌이 비슷하다.

 

 

 

사원에서 내려다 본 흐엉강

 

 

 

다시 배로 돌아왔다.

다음 목적지로 출발!

 

배를 운전하는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얌전히 기다리고 계시다. 

반갑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