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마레지구는

노트르담 다리를 건너면 나타나는

LE MARAIS 지역을 말한다.

노트르담에서 걸어갈 수 있다.


그냥 자연스럽게 이뤄진 거리이다.

곳곳에 감각적인 숍이 있다.


대자본에 잠식 당하기 이전의

뉴욕 소호거리 정도 될 것 같다.


물론 마레지구에도

유니클로 등 대자본이 점포를 틀었지만

2016년 여름 기준,

아직은 번득이는 독립 숍이 많다.





그런데 독립 숍이

문을 박치고 들어가기

만만치 않다.


고급스러워서

상당한 비용을 각오해야 할 것 같고

빈손으로 나오면

레이저를 맞을 것 같다.


몇 번 과감하게

독립 숍을 들어가본 결과,

아무 것도 사지 않아도

큰 문제나 레이저는 거의 없었다.



마음에 드는 숍이 보이면

과감히 문을 열고 들어가는 것이

마레지구를 즐기는 비법이다.


멀이 어렵게 떠난 여행,

마레지구의 숍을 즐기시길!


 



TEA는 참 웃긴 게

구입해도 집에서

거의 마시지도 않는데...


이렇게 보면 너무 갖고 싶다.

게다가 프랑스 국기 색 포장이라니!


잘 참았다.






수퍼드라이 매장.

너무 추워서 급하게 들러서

두꺼운 체크 셔츠를 샀다.


목도리도 샀다.







여기도 스타워즈 등 캐릭터는 인기







옷가게, 소품가게가 많은 편이다.






먹을 것이 많은 곳.


언제나 그렇지만

많이 못 먹는 몸이라는 게

참 아쉽다.






창의력 뿜뿜 숍들이 있는

거리에는 이런 벽화가 제격이다.


좁은 땅이 있으면

울타리 치고

무언가를 심어둔 것도 재미있다.






마레지구는 꽤 넓은 곳이다.

모두 본다고 생각하면

답이 안나올 정도.


미리 공부를 해서

숍을 골라가거나

주요한 거리를 산책하는 방식이

효율적이다.






하늘이 파랗다.

프랑스도 공업이 상당히 발달했고

자동차도 많다.


그런데 왜 이렇게

깨끗할까.






분위기있는

유니클로


여기서

운동복을 샀다.






마레지구의 한 중고책 서점에서

 정말 재미있는 책을 샀다.


영어책, 불어책.

못 읽어도 상관없다.


두고 보는 것만으로도

즐겁다.


그런데 여기는 서점은 아니고 유니클로






유니클로 파리지점은

일본 문화를 전파하는 데 앞장서는 것 같다.

마음이 편치 않았다.


한국에서 볼 수 없던

일본 특유의 디자인이 있고

심지어 기모노도 판매한다.






프랑스 사람들은

일본에 대해 어떤 우호적인

아니면 신비한 느낌?


이런 것이 있는 것 같다.

적어도 일부 숍에서는

그렇게 느꼈다.






재미난 물건이 잔뜩있는

PYLONES가 여기에도!






조금 걸어가면

바스티유 광장 등을 볼 수 있다.



노트르담에서 마레 또는

마레에서 노트르담으로

인접 여행 루트를 짜는 것도 좋다.






+ Recent posts